Home / Headline / 러시아 가제타, “북한, 명목상 다당제 정치체제”

러시아 가제타, “북한, 명목상 다당제 정치체제”

러시아 가제타, “북한, 명목상 다당제 정치체제”
– 러시아 인터넷 매체, 북한 노동당대회 상세 취재
– 북한 정치체제, 노동당 성격 이해 도와

북한이 모처럼 국제정치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물론 그동안 영미 주요 외신들이 지속적으로 북한 동향을 보도했지만, 핵-미사일 등 군사 부문에 한정됐다.

이번은 다르다. 북한은 36년 만에 노동당대회를 개최했고, 세계 각국은 이 대회에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외신 취재진들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물론 북한 당국이 외신기자들의 회의장 출입을 철저히 통제했지만 말이다.

북한의 전통적 우방인 러시아 역시 노동당대회에 주목했다. 특히 러시아 <가제타>라는 인터넷 매체는 노동당대회가 향후 북한정치에 갖는 의미를 상세히 조명했다. 이 매체의 보도는 BBC나 CNN 등 영미계 외신의 논조와 큰 차이는 없어 보인다. 단, 한 가지 면에선 주목할 만하다.

일반적으로 북한은 노동당 1당 체제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가제타>는 북한이 명목상 다당제라고 지적했다. 또 노동당이 스탈린식 공산당이라고 해 북한 정치체제와 노동당의 성격 이해를 돕는다.

북한의 정치체제에 대한 정보는 극히 제한돼 있는 바, <가제타>의 보도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가제타는 또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예를 들며, 미 대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할 경우 힐러리 클린턴은 북한에 대한 더 급진적인 접근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하기도 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가제타> 기사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 김시은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Wpun2l

Во имя отца и Ким Чен Ына

В КНДР проводится первый за 36 лет съезд правящей партии
Александр Братерский 06.05.2016, 19:19

아버지와 김정은의 이름으로

북한에서 36년 만에 노동당 대회가 열리다

알렉산드르 브라쩨르스키 2016.05.06, 19:19

www_gazeta_ru_20160511_215234(1)

www_gazeta_ru_20160511_215657(3)

В Пхеньяне открылся первый за три десятка лет съезд правящей Трудовой партии Северной Кореи (ТПК). К нему приковано мировое внимание, поскольку это первый конгресс, который проводится под руководством корейского лидера Ким Чен Ына. Эксперты ожидают определенных обновлений в руководстве КНДР на фоне ужесточения санкций.

평양에서 30여 년 만에 노동당 대회가 열렸다. 여기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이유는 김정은 체제 하에 열린 첫 번째 당대회였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대북 제재가 강화된 현 상황에서 북한 지도부 내의 확고한 쇄신이 일어날 것을 기대하고 있다.

Перед съездом ТПК Пхеньян был украшен в лучших традициях сталинской монументальной пропаганды: кумачовыми здравицами в честь партии, а также портретами основателей КНДР Ким Ир Сена и Ким Чен Ира, отца нынешнего корейского руководителя.

평양은 노동당 대회를 앞두고 웅장한 스탈린 식 선전 전통에 따라 장식되었다. 시내 곳곳에는 당의 명예를 기리는 글귀가 적힌 붉은 플래카드와 북한의 창시자 김일성과 현 지도자의 아버지 김정일의 초상화가 걸렸다.

Подготовка к съезду началась заблаговременно — в Пхеньяне проводился косметический ремонт дорог и домов, а на время съезда власти страны запретили проведение свадеб и похорон.

당대회 준비는 일찌감치 시작되었다. 평양에는 도로와 주택의 정비가 실시되었고 당대회 기간 동안 결혼식과 장례식은 금지되었다.

Конгресс освещают более 100 иностранных журналистов, в том числе из ведущих мировых СМИ, однако, как отмечает «Би-би-си», за ними ведется пристальное наблюдение сотрудниками спецслужб.

이번 당대회는 세계 유수의 언론을 비롯해 100명이 넘는 외신 기자들의 조명을 받고 있으나 영국의 BBC가 보도한 대로 그들은 당국의 집중적인 감시를 받고 있다.

Последний раз съезд Трудовой партии Кореи проводился в 1980 году под предводительством Ким Ир Сена и имел судьбоносное значение для страны. Именно на этом съезде старший Ким выдвинул на второй пост в партии своего сына Ким Чен Ира, обозначив его как будущего «наследника». Согласно правилам, установленным в партии, каждые пять лет конгресс проводит выборы нового состава центрального комитета, а он выбирает лидера партии. Однако эта процедура по факту не исполнялась из-за безраздельного правления династии Кимов.

마지막 당대회는 1980년 김일성 주석의 지휘 아래 치러졌고 이는 북한에 있어 중차대한 의미를 가진다. 바로 이때 김일성이 아들인 김정일을 당의 2인자에 임명하고 자신의 후계자로 천명했던 것이다. 원래는 당의 규약에 따라 5년마다 당 중앙위원회의 위원 선거가 열리고 거기서 당 위원장을 선출해야 한다. 그러나 이러한 절차는 김씨 왕조의 세습 통치로 인해 사실상 지켜지지 않았다.

Политическая система КНДР не однопартийная — в стране есть еще две партии, которые, впрочем, никакой роли не играют и являются фактически придатком ТПК. Основанная в 1949 году ТПК считается коммунистической партией сталинского типа. Ее идеология представляет собой смесь коммунистических догматов и северокорейской идеологии «чучхе», что означает «опору на собственные силы». В партии состоит до 4 млн человек.

북한의 정치 시스템은 1당 체제가 아니다. 북한에는 2개의 정당이 더 있으나 유명무실하며 실상은 노동당의 부속품에 불과하다. 북한 노동당은 1949년에 창당되었으며 스탈린 식 공산당으로 평가된다. 그 사상은 공산주의 교리와 북한의 ‘주체사상’이 혼합되어 있으며 이는 ‘자력갱생’을 의미한다. 북한 노동당에는 현재 400만 명이 가입되어 있다.

По мнению экспертов, руководитель страны Ким Чен Ын хочет использовать съезд для того, чтобы укрепить свою собственную власть в стране. В настоящее время ее нельзя назвать монолитной: часть генералитета и представителей старой гвардии не слишком воспринимали молодого даже по западным меркам лидера страны.

전문가들에 따르면 김정은은 이번 당대회를 통해 북한 내에서 자신의 입지를 강화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김정은의 권력은 단일하다고 볼 수 없다. 장관급 및 보수파의 대표들은 서구식 관점에서 봐도 연소한 이 지도자를 그다지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В связи с этим часть из них была снята с государственных постов, а некоторые, по данным южнокорейских СМИ, были уничтожены. Правда, достоверно проверить информацию о приведении в исполнение приговора в отношении тех или иных лиц нельзя, поскольку данные об этом крайне скудны.

한국 언론에 따르면 이와 관련하여 북한 고위직의 일부는 해임되거나 숙청되었다. 그러나 여기에 연루된 당사자들이나 제 3자에 대한 숙청이 단행되었다는 정보는 확실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이에 대한 자료가 극히 빈약하기 때문이다.

Представитель южнокорейского министерства по делам объединения Чжен Чун Ги заявил накануне съезда, что он должен «усилить центральную роль партии и консолидировать режим Ким Чен Ына».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당대회를 앞두고 ‘김정은은 당의 중추적인 역할을 강화하고 자신의 체제를 공고히 하려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Съезд партии продлится три дня, и главные «судьбоносные» решения могут быть приняты в последний день его работы. Западные СМИ отмечают, что в состав руководства страны может войти 36-летняя сестра главы КНДР Ким Е Чжон, которая так же, как и брат, училась в Швейцарии.

당대회는 3일간 집행되며 ‘중대한’ 결정이 마지막 날 내려질 수도 있다. 서방 언론은 북한 지도부에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36)이 들어갈 수도 있다고 예측한다. 김여정은 김정은과 마찬가지로 스위스에서 수학한 바 있다.

Истинных намерений молодого Кима никто не знает — внешне он полностью копирует характерную прическу и стиль одежды отца, однако получил образование на Западе, и в связи с этим некоторые эксперты характеризуют его как возможного «реформатора» экономики КНДР.

김정은의 진정한 속내는 아무도 알 수 없다. 겉보기에 그는 아버지의 패션과 헤어스타일을 그대로 모방했으나 서구식 교육을 받았으며,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그를 북한 경제의 ‘잠재적 개혁가’로 평가한다.

В то же время, несмотря на то что КНДР по-прежнему остается жестким государством неосталинского типа, в последние годы в ней начали проводиться осторожные экономические реформы.

북한이 종전대로 新스탈린주의의 강경한 국가로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몇 년간은 조심스런 경제 개혁이 이뤄지기 시작했다.

«Северная Корея — это тоталитарное государство, однако там уже можно увидеть первые признаки роста частной экономики. Мне это напоминает КНР после «культурной революции», но пытающуюся оправиться от нее. Так же как и в Китае в 1970-е годы, корейцы начали экономические реформы в сельском хозяйстве и коммерции, которые видны в Пхеньяне и других городах», — сказал «Газете.Ru» директор института Asia Society Policy Institute, экс-премьер Австралии Кевин Радд.

전 호주 총리이자 ‘아시아 소사이어티’ 정책연구소장 케빈 러드는 ‘가제타’와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북한은 전체주의 국가이지만 민간 경제 성장의 첫 징후를 이미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모습은 내게 ‘문화대혁명’ 이후의 중국을 떠오르게 한다. 현재 중국은 그 후유증으로부터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1970년대 중국에서처럼 현재 북한 인민들은 농업과 상업 부문에서 경제 개혁을 시작했으며 이는 평양뿐만 아니라 다른 도시에서도 나타나고 있는 현상이다.”

Съезд ТПК проходит на фоне довольно тяжелой ситуации для КНДР — недавно против северокорейского режима были введены еще более жесткие санкции ООН за нарушение договора о запрещении ядерных испытаний. В январе руководство КНДР заявило об успешном испытании водородной бомбы, а месяцем позже произвело пуск баллистической ракеты для вывода искусственного спутника Земли. В то же время мировое сообщество считает, что научная программа — лишь прикрытие для военной программы КНДР.

노동당 대회는 북한이 매우 힘든 상황에서 개최되고 있다. 북한의 핵실험 금지 협약 위반으로 인해 얼마 전 UN의 강경한 대북제재가 실시되었다. 지난 1월 북한 지도부는 성공적인 수소탄실험에 대해 발표했고 한 달 후 지구관측위성의 탄도로켓 발사를 실행했다. 국제사회는 이 실험이 북한 군사 프로그램의 연막에 불과하다고 생각한다.

Санкции были одобрены всеми постоянными членами Совбеза ООН. Они стали наиболее жесткими и чувствительными для экономики КНДР. Санкции запрещают импортировать из Северной Кореи титан, железную руду, золото, другие полезные ископаемые, а также поставлять в эту страну все виды авиационного топлива. В пятницу МИД России опубликовал на сайте заявление о выдворении попавших под санкции представителей КНДР с территории России. В заявлении МИДа говорится, что эти меры осуществляются согласно указу президента об исполнении резолюции Совбеза ООН от 2 марта.

대북 제재는 UN안전보장이사회의 모든 상임이사국에 의해 승인되었다. 제재는 북한 경제에 있어 가장 엄준하고 민감한 수준으로 발령되었다. 그 결과, 북한으로부터의 티타늄, 철광석, 금을 포함한 기타 유용광물의 수입이 금지되었으며 북한으로 모든 종류의 항공연료 수출도 금지되었다. 5월 6일 러시아 외무부는 공식사이트에 대북제재 하에서 북한 대표부의 러시아 영토 추방에 관한 성명을 발표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와 같은 조치가 3월 2일 자 UN안보리 결의안 이행에 관한 대통령령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Ядерная программа КНДР, которая держится в секрете от международного сообщества, является главной основой выживания северокорейского режима. Накануне съезда главный рупор режима Корейское центральное новостное агентство заявило, что «ядерный паритет» — это защита будущего КНДР.

북한의 핵실험은 베일에 가려져 있으나 북한 체제 생존의 중요한 기반이다. 당대회가 개최되기 전, 북한 정권의 입이라고 할 수 있는 조선중앙통신은 ‘핵균형은 북한의 미래를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По мнению Кевина Радда, поведение КНДР в ядерной сфере «полностью предсказуемо». «Они хотят достичь ядерной мощи, чтобы обеспечить стабильность режима, однако последствия их поведения могут иметь дестабилизирующий эффект», — отмечает Радд, который недавно выступил с докладом в Высшей школе экономики. Эксперт считает, что необходимо использовать все средства дипломатии, чтобы убедить КНДР отказаться от ядерной программы. В случае если КНДР пойдет на это, то и Западу необходимо будет пойти на уступки режиму. «Необходимо действовать решительнее, так как время идет, и ядерная программа становится более продвинутой», — говорит Радд.

케빈 러드의 의견에 따르면 북한의 핵실험은 ‘전적으로 예측 가능한 것’이다. 얼마 전 그는 한 경제전문학교 강의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북한은 체제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핵무기를 보유하고 싶어 한다. 그러나 핵실험의 여파는 체제의 불안정성을 초래할지도 모른다.” 케빈 러드는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하도록 설득하기 위해서는 모든 외교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한다. 북한이 핵실험을 중단한다면 서방 또한 체제를 양보해야 할 것이다. 러드는 말한다. “더 과감한 행동이 필요하다. 시간이 지날수록 북한의 핵 프로그램은 발전해나갈 것이기 때문이다.”

Многие российские и зарубежные эксперты считают, что КНДР готова если и не отказаться от ядерной программы, то поставить ее под международный контроль в обмен на дипломатическое признание со стороны США. Однако нынешнее руководство Белого дома вряд ли собирается рассматривать этот вопрос в связи с тем, что президентский срок Барака Обамы подходит к концу.

다수의 러시아와 해외 전문가들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시, 미국의 외교 승인을 대가로 국제사회의 감독 아래에 핵 개발 프로그램을 둘’ 준비가 되어있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의 재임 기간이 끝나가고 있는 현시점에서 백악관 지도부는 이러한 관점을 거의 고려하지 않고 있다.

Возможно, что в случае победы на выборах демократов более рациональный подход к КНДР начнет проявлять Хиллари Клинтон. Стоит отметить, что именно в период президентства ее супруга Билла Клинтона с КНДР была снята часть экономических санкций в обмен на обещание КНДР заморозить свою ракетную программу.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할 경우 힐러리 클린턴은 북한에 대한 더 급진적인 접근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과거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재임 기간 동안 북한의 미사일 프로그램 중단을 조건으로 경제 제재가 일부 해제된 바 있기 때문이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