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한국 국정원의 통신 사찰

한국 국정원의 통신 사찰

South Korea NIS’ Surveillance of Phone and Online Networks

한국 국정원의 통신 사찰

Koeun Lee

nis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of South Korea is embroiled in a controversy over potentially illegal interception of telecommunication information of private citizens, including members of minority opposition parties, families of the Sewol Ferry disaster, college students, and others.

한국 국정원이 야당 의원, 세월호 가족, 대학생 등을 상대로 불법 소지가 있어 보이는 통신 사찰을 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On one day, January the 7th, NIS tapped the phone records and network metadata of one of the parents of the Sewol Ferry disaster survivor, Se-Hoon Park, the president of the Korea University Student Council, 9 Hankyoreh reporters, 4 lawmakers and executives from minority opposition parties, and 19 members of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KCTU), Hankyoreh reported.

한겨레의 보도에 의하면, 국정원은 1월 7일 세월호 생존 학생의 아버지를 비롯하여, 박세훈 고려대 총학생회장, 한겨레 기자 9명, 야당 국회의원과 당직자 4명, 그리고 민주노총 19명에 대해 통신 조회를 실시했다.

NIS explained that phone records were collected during a general investigation into violations of the National Security Law. This, however, raised accusations of “illegal surveillance”, as the 32 citizens who were secretly investigated have been found to lack any connections to the individuals whom NIS have named are their target suspects.

국정원은 통신 조회가 국가보안법 위반 행위자에 대한 수사과정에서 생긴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32명이 특정 내사자와 연관된 것을 찾기 어려워 ‘불법통신사찰’ 의혹을 일으키고 있다.

A recent hearing for the Sewol Ferry disaster revealed that Sewol crew members and an NIS agent were in close communication, which made the NIS’s claims look less than convincing.

이런 의혹은 최근 실시된 세월호 청문회에서 세월호 선사 직원과 국정원 직원이 긴밀히 소통했다고 밝혀져, 설득력을 잃어 보인다.

Civic organizations in South Korea now demand the NIS clarify how it used the collected information, and accuse the NIS of spying on any individual or group which criticizes the current government.

야당 시민단체는 정부에 비판적인 개인이나 단체에 대한 사찰이 아닌가 의심된다며, 국정원이 자료를 어떻게 사용하게 되었는지 해명을 요구한다.

South Korean lawmakers recently filibustered for 192 hours and 25 minutes, a world record, to oppose the controversial Anti-Terrorism Act – the set of laws that permit the wide expansion of the NIS’s information gathering powers, including unprecedented access to people’s private lives.

한국 국회의원들은 국정원에 더 많은 정보수집권을 주는 테러방지법이 국민 사생활을 과대하게 침해할 수 있다는 이유로 의원들이 이에 반대하며, 세계 최장인 192시간 25분 동안 필리버스터를 했다.

Se-Hoon Won, the former chief of NIS, stands accused of multiple crimes, including tampering with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which South Korea’s current president, Park Geun-Hye, was elected.

전국정원장 원세훈은 현 박근혜 대통령이 선출된 대선에 개입한 혐의 등으로 현재 재판중이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