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BBC, 한국 개성공단 임금 주장 한 발짝 물러서

BBC, 한국 개성공단 임금 주장 한 발짝 물러서

BBC, 한국 개성공단 임금 주장 한 발짝 물러서
– 개성공단 자금에 대한 장관과 대통령 엇박자 웃음거리 돼
– 박, 북한제재 우리 스스로 하겠다 의지 보여

옥스퍼드대 국제관계학 박사가 하루 전에 한 자신의 말이 잘못됐다며 스스로를 한순간에 바보로 만들었다. 그런데, 그의 주군은 그 말을 다시 맞다고 전세계를 향해 선포했다. 바보가 된 옥스퍼드 박사는 어떻게 해야 하나? 유엔제재를 위반하고 주군을 따를 것인가 아닌면 주군을 버릴것인가?

유엔 제재를 위반하며 북한이 강행한 4차 핵실험과 인공위성 발사 사건에 대해 ‘대한민국 정부의 우스꽝스러운 대응과정’을 영국의 BBC가 지난 16일자로 집중 보도했다.

기사는 “개성공단 폐쇄는 전쟁 선포”라는 북한의 주장과 “북한이 핵 개발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체제붕괴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주장을 전하며, 이 과정에 대응하는 한국 정부 주무장관과 대통령사이의 혼란을 보도했다.

발단은 통일부 장관 홍용표의 발표에서 시작됐고 마무리는 박근혜 대통령이 했다.

– 일요일의 홍: 여러 관련 자료에서 70%의 돈이 핵 미사일 개발이나 사치품 구입 등에 사용된다는 것을 확인했다.

– 월요일의 홍: 그(어제 자신이 했던 말)에 대한 우려가 있을 뿐이다…명확한 증거가 있다고는 언급한 적이 없다. (사과하며) 설명이 충분하지 못했다.

– 화요일의 박: 개성으로 송금된 달러의 대부분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책임지고 있는 노동당 지도부에 전달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오락가락한 장관의 입장을 임명자인 대통령이 명시했다.

하지만 “이 발언은 만일 한국 정부가 임금의 사용처를 알고 있었다면 북한의 무기 또는 핵실험 자금지원을 금지한 유엔 결의를 한국이 스스로 위반한 것일 수도 있다는 비난을 유발시켰다”고 지적하며, 이같은 조치의 배경으로 박 대통령이 국제사회의 북한제재에만 의존하는 무력감을 버리고 한국 정부 스스로가 이 문제를 풀어내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려 하는 일방적인 행동 의지로 분석했다.

한편, 기사는 개성공단의 역사와 중요성을 소개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BBC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 Elizabeth

기사 바로가기 ☞ http://bbc.in/1Ra1Ecn

South Korea rows back on Kaesong wages claim

한국, 개성공단 임금 주장 한 발짝 물러서

16 February 2016

www_bbc_com_20160218_002330(1)

www_bbc_com_20160218_002415(2)

North Korean workers at Kaesong receive their wages from the Party in the form of vouchers or local currency
개성공단의 북한 노동자들은 쿠폰이나 현지 화폐 형태로 북한 노동당으로부터 임금을 받는다.

South Korea has rowed back on claims the North is using the wages of workers at the Kaesong joint industrial park to fund nuclear weapons development.

한국이 개성공단 노동자들의 임금을 북한이 핵무기 개발 자금으로 사용하는 있다는 주장에서 한 발짝 물러섰다.

Unification Minister Hong Yong-pyo made the statement on Sunday but now says it was not backed by “clear evidence”.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일요일 이와 같이 밝혔으나 이번에는 그 발언이 “구체적인 증거자료”에 근거한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However President Park Geun-hye has said the money is “presumed to have been funnelled” to the government branch which runs the weapon programme.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월요일 이 자금이 무기 개발을 책임지고 있는 정부 기관에 “전달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South Korea suspended its operations at the manufacturing park last week.

한국은 지난주 개성공단 가동을 중단했다.

It followed the North’s launch of a satellite at the weekend a month after it conducted its fourth nuclear test. Both acts violate UN sanctions.

이는 북한이 4차 핵실험에 이어 한 달이 지난 주말(2월 7일) 인공위성을 발사한 데 따른 조치다. 둘 다 유엔 제재 위반 행위다.

The North called the shutdown of Kaesong, one of the last points of inter-Korean co-operation, “a declaration of war”.

북한은 남북 협력의 마지막 방안들 중 하나인 개성공단의 폐쇄는 “전쟁 선포”라고 주장했다.

Ms Park also warned the North would face total collapse if it did not abandon its nuclear programme.

박 대통령 또한 북한이 핵 개발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체제붕괴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 경고했다.

www_bbc_com_20160218_002450(3)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 looked clumsy in its handling of these allegations. The unification minister who made the initial statement has now said “I think my comments about related documents were misrepresented”.

한국 정부는 이러한 의혹들을 다루는 데 있어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이를 처음 언급했던 통일부 장관은 이제는 “증거 자료와 관련한 제 발언이 와전된 부분이 있다”고 말한다.

But President Park said on Tuesday that most of the money is “presumed to have been funnelled to the Workers’ Party responsible for nuclear and missile development”.

하지만 박 대통령은 화요일 대부분의 돈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책임지고 있는 노동당 지도부에 전달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The row matters because it’s prompted questions in South Korea: if the government in Seoul was so certain that South Korean companies were unwittingly helping to fund the development of weapons aimed at South Korea why was nothing done earlier?

이 발언은 한국에서 다음과 같은 의문들을 불러일으켰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한국 기업들이 뜻하지 않게 한국을 겨냥한 무기 개발에 자금을 대고 있다는 걸 정부가 그토록 확신한다면, 왜 더욱 일찍 조치를 취하지 않았는가?

And was it a breach of sanctions? There has been no clear answer to either question.

또한 이것은 유엔 제재결의 위반인가? 두 가지 질문 중 어느 것도 확실한 답이 나오지 않고 있다.

Kaesong employs thousands of workers from the North in Southern-run enterprises. The South’s unification ministry estimates about 616bn Korean won (£350m; $508m) has been paid to the North over the years.

개성공단에 입주한 남한 기업들은 수천 명의 북한 노동자들을 고용하고 있다. 남한 통일부에 따르면 약 6160억 원(3억5000만 파운드, 5억800만 달러)이 그동안 북한에 지급됐다.

The North Koreans’ wages are paid to the government, which then distributes them in the form of vouchers and local currency. But the South had not put a figure before on how much was being retained by the government.

북한 노동자들의 임금은 정부에 지급된 후 쿠폰과 현지 화폐 형태로 분배된다. 하지만 남한은 이전에는 이 금액 중 얼마나 북한 정부에 유입되는지 수치를 밝히지 않았다.

On Sunday, Mr Hong said “multiple reports” indicated it was 70%, and that “the money is used to develop nuclear weapons or missiles, or to purchase luxury goods”.

홍 장관은 일요일 “여러 관련 자료”에서 70%의 “돈이 핵 미사일 개발이나 사치품 구입 등에 사용”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This led to accusations that if the South had known where the money was going, it may itself have broken UN resolutions against funding North Korea weapons or nuclear research.

이 발언은 만일 한국 정부가 임금의 사용처를 알고 있었다면 북한의 무기 또는 핵실험 자금지원을 금지한 유엔 결의를 한국이 스스로 위반한 것일 수도 있다는 비난을 유발시켰다.

Speaking to parliament later on Monday, Mr Hong said if it were proved the North had misappropriated the wages it would “constitute a breach of relevant UN resolutions”. But so far “there are only concerns… and I’ve not said that there is clear evidence”.

그러나 홍 장관은 월요일 국회에서 북한의 자금 유용에 대한 증거가 있다면 이는 “관련 유엔 결의 위반이다”며 하지만 지금까지 “그에 대한 우려가 있을 뿐이다… 명확한 증거가 있다고는 언급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He apologised for an “inadequate explanation” which he said was based on speculation.

홍 장관은 우려에 기반한 발언에 “설명이 충분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On Tuesday, Ms Park simply said most of the money sent to Kaesong was “presumed to have been funnelled to the Workers’ Party responsible for nuclear and missile development, instead of being used to improve the lives of ordinary people”.

박 대통령은 화요일 개성으로 송금된 달러의 대부분이 “북한 주민들의 생활 향상에 쓰이지 않고 핵과 미사일 개발을 책임지고 있는 노동당 지도부에 전달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명시했다.

She also stressed the need to take “stronger and more effective measures” against North Korea, to make it “bitterly realise that it cannot survive with nuclear development and that it will only speed up regime collapse”.

또한 박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보다 강력하고 보다 실효적인 조치”들을 취하고 북한 정권이 “핵 개발로는 생존할 수 없으며, 오히려 체제 붕괴를 재촉할 뿐이라는 사실을 뼈저리게 깨닫게”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The UN is currently debating imposing more sanctions on North Korea over its nuclear and satellite launch.

유엔은 현재 북한의 핵과 위성 발사에 대한 더 많은 제재를 가하는 문제를 논의 중이다.

But Ms Park hinted at unilateral action, saying the South must “throw away the impotent feeling” of relying on international sanctions and instead “mobilise all possible methods to solve the problem ourselves”.

그러나 박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국제사회에만 제재를 의존하는 “무력감을 버리고”, “우리 스스로 이 문제를 풀어내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야 한다”며 일방적인 행동 의지를 내비쳤다.

What is Kaesong?

개성공단은 어떤 곳?

www_bbc_com_20160218_002530(4)

Joint industrial complex located inside North Korea just across from the demilitarised zone

공동산업단지는 비무장지대를 지나 북한측 지역에 위치해 있다.

Launched in 2004 – it is a source of badly-needed cash for the North

2004년에 시작되었으며 북한에게는 매우 필요한 자금줄이다.

124 companies operate there from industries including clothing, textiles, car parts and semiconductors

의류, 섬유 자동차 부품 및 반도체를 포함한 124개의 기업들이 그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South Korean firms pay about $100m (£69m) a year in wages. About 54,000 North Koreans work there

한국 기업들은 매년 약 1억 달러(6900만 파운드)를 임금으로 지불하고 있다. 약 54,000명의 북한 사람들이 그곳에서 일하고 있다.

Last shut down in April 2013 – for four months – after US-South Korean military drills angered North Korea

2013년 4월에 한미군사훈련이 북한을 자극한 이후 4개월 동안 마지막으로 중단되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행복한 평화, 너무 쉬운 한반도 통일

행복한 평화, 너무 쉬운 한반도 통일 -김진향 교수의 “행복한 평화, 너무 쉬운 한반도 통일” 임혜지(B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