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죽어서도 국방의 의무를 다해야 하는 대한민국

죽어서도 국방의 의무를 다해야 하는 대한민국

죽어서도 국방의 의무를 다해야 하는 대한민국
– 세월호 재앙 사망 학생 신체검사 통지서 받아
– 관계부처 책임 떠넘기기 바빠

304명의 대한민국 국민이 차가운 바닷물속에서 억울하게 죽은 ‘세월호 재앙’의 희생자들 중 일부가 대한민국 병무청으로부터 병역의 의무를 수행하기 위해 신체검사를 받으라는 통지서를 받았고, 해당 학생들의 부모들중 일부는 눈물로 밤을 지세웠다고 영국의 데일리메일이 지난 20일 자로 보도했다.

기사는 신체검사 통지서를 받은 부모들의 참담한 심정을 전하며, 병무청을 포함한 담당기관들의 책임떠넘기기 행태를 비판했다.

기사가 인용한 중앙일보는 “사망을 처리한 관공서(해양경찰청)는 사망자가 사는 지역(안산) 책임자에게 이를 알리도록 법이 정하고 있지만, 해양경찰청장은 이를 수행하지 못했다. 이유는 해양경찰청이 해체되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따라서 “병무청은 단원고나 국무조정실로부터도 사망자 명단을 받지 못했고, 공식 사망처리된 27명을 제외한 92명에게 신체검사 통지서가 발송되었다”는 것이 병무청의 공식적 변명이라고 보도했다.

한 학생의 아버지는 페이스북에 “어떻게 내 아들의 죽음을 확인도 해보지 않을 수 있나? 정부는 이럴 때만 신속하고 효과적이다”고 적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데일리메일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dailym.ai/1P7838D

Parents of 92 victims of South Korean ferry disaster are disgusted to get papers calling up their dead sons for military service

세월호 희생자 92명의 유가족, 사망한 아들 징병검사 통지서에 울분

Parents of Sewol ferry disaster victims sent boys’ military sign-up letters

징병검사 통지서 받은 세월호 참사 희생 남학생들의 유가족들

Military Manpower Administration has apologised after sending the notices

통지서 발송 후 병무청 사과

Students were among 304 people killed when the ferry sank in April 2014

통지서를 받은 이들은 2014년 4월, 세월호 침몰 시 사망한 304명 중 일부

By Jenny Stanton For Mailonline
Published: 21:53 GMT, 20 January 2016 | Updated: 01:23 GMT, 21 January 2016

photo_2016-01-24_09-25-06

The parents of 92 students who died in the South Korea ferry disaster have been sent letters calling up their dead sons for military service.

세월호 참사에 희생된 학생 92명의 유가족들이 사망한 아들의 징병검사 통지서를 받았다.

The boys were among 304 people killed when the Sewol ferry, carrying 476 people, sank off the south-western island of Jindo in April 2014.

통지서를 받은 이들은 2014년 4월, 476명의 승객을 태운 세월호가 남서부 진도 연안에서 침몰했을 때 사망한 304명 중 일부였다.

But now, the parents of 92 youngsters who attended Danwon High School in Ansan have received letters telling their dead sons to attend physical examination assessments before their conscription, which is compulsory for South Korean men.

그런데 지금 안산 단원고 희생 학생 92명의 유가족들은 대한민국 남자의 의무인 징병을 위한 사전 신체검사 통지서를 받은 것이다.

www_dailymail_co_uk_20160124_093617(1)

Tragedy: Rescue helicopters pictured flying over the Sewol ferry as it sank off the south-western island, Jindo
참사: 남서부 진도 연안에서 세월호 침몰 시 구조 헬리콥터 사진

www_dailymail_co_uk_20160124_093755(2)

Students from Danwon High School pay tribute to their peers who died when the ferry sunk in April 2014
2014년 4월, 세월호 침몰 시 희생된 동급생들에게 조의를 표하는 단원고 학생들

A local mayor posted a message on Twitter saying a relative of one of the victims had cried all night after receiving the notice.

한 시장은 트위터에 희생자 가족들 중 한 분이 그 통지서를 받은 후 밤새 울었다는 글을 올렸다.

The Korea Herald quoted a Facebook post of the father of one boy, which read: ‘How could they not have bothered to confirm my son’s death? ‘The bureaucracy is so speedy and effective – only for this kind of thing to happen.’

코리아 헤럴드는 한 학생의 아버지가 쓴 “어떻게 내 아들의 죽음을 확인도 해보지 않을 수 있나? 정부는 이럴 때만 신속하고 효과적이다” 는 페이스북 글을 옮기기도 했다.

The Military Manpower Administration sent out the notices earlier this month to every man born in 1997, The Telegraph reports.

대한민국 병무청이 이달 초 1997년 출생한 남성 전원에게 징병검사 통지서를 보냈다고 텔레그래프지가 보도한다.

It has apologised but said it tried to obtain a complete list of the victims, explaining they were never officially registered as deceased.

병무청은 사과하며, 희생자 명단을 입수하려고 노력했지만 희생자들이 공식적으로 사망신고가 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A spokesman for The Military Manpower Administration said: ‘We have tried to exclude the victims killed or missing in the Sewol disaster in the mailing list since July 2014. But we had no choice but to send the notices because we could not secure a list of the victims.

병무청 대변인은 ‘2014년 7월 이후로 세월호 사망자들과 실종자들을 징병검사 명단에서 제외하려 노력했다. 하지만 희생자 명단을 얻지 못해 부득이하게 통지서를 발송할 수 밖에 없었다’며,

‘We didn’t send notices to the 27 victims whose deaths were formally registered.’

‘공식적으로 사망신고된 27명의 희생자에게는 통지서가 발송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Korea JoongAng Daily reports that by law, the public office handling a death case must report to the regional director where the dead person is registered.

중앙일보에 따르면 사망을 처리한 관공서는 사망자가 사는 지역 책임자에게 이를 알리도록 법이 정하고 있다.

www_dailymail_co_uk_20160124_093829(3)

More than 300 people killed when the Sewol ferry, carrying 476 people, sank off the island of Jindo in 2014
2014년 진도 해역에서 발생한 세월호 침몰사고로 탑승객 476명 중 300명 이상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In the ferry disaster, the head of the coast guard was required to report to the Mayor of Ansan to process the death reports.

새월호 참사에 있어 해양경찰청장은 사망 신고가 처리되도록 안산 시장에게 알려야 했다.

This did not happen because the coast guard was disbanded after the tragedy, according to Korea JoongAng Daily.

중앙일보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이후 해경이 해체되는 바람에 이렇게 하지 못했다.

The Military Manpower Administration said the high school and the Office of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would not provide a list of names either.

병무청은 단원고나 국무조정실로부터도 사망자 명단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The ferry tragedy shocked and enraged the country as it became clear that it was almost entirely man-made – the result of an illegal redesign, an overloaded cargo bay, an inexperienced crew and an unhealthy nexus between operators and state regulators.

세월호 참사는 이후 이 사건이 불법적인 선박 개조, 화물 과다적재, 승무원 경험 미숙, 그리고 선박회사와 감독기관 간의 불건전한 유착 등으로 인한 인재였음이 밝혀지면서 대한민국 사회를 충격과 분노에 빠뜨렸다.

Last year, the Supreme Court upheld a murder conviction and life sentence for the captain, Lee Jun-Seok, saying that by abandoning the sinking vessel he had effectively drowned the passengers to save himself.

작년 대한민국 대법원은 이준석 선장이 자신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선박을 포기하고 탈출하며 실질적으로 승객들을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점을 들어 그에게 살인죄와 종신형을 선고한 하급심 판결을 확정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김기수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 위원 임명 거부 청원

김기수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 위원 임명 거부 청원 -4.16 해외연대, 웹자보 캠페인에서 청와대 청원까지 -자유한국당 추천, 가짜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