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팀 쇼락과의 인터뷰: <더 네이션> 기사에 한국 정부 항의 전화

팀 쇼락과의 인터뷰: <더 네이션> 기사에 한국 정부 항의 전화

팀 쇼락과의 인터뷰: <더 네이션> 기사에 한국 정부 항의 전화
-사실관계 오류 지적 없이 막연히 마음에 들지 않다 불평
-독재 정부에 대한 미국의 지지는 자국의 이익을 위해서일 뿐
-국제사회와의 연대로 민주화 이룰 것
-자유를 스스로 쟁취함을 한국 국민에게 배워

임옥 기자

photo_2015-12-06_09-34-46

photo Tim Shorrock

<더 네이션> 주간지에 실린 팀 쇼락(Tim Shorrock) 기자의 기사 “In South Korea, a Dictator’s Daughter Cracks Down on Labor(한국, 독재자의 딸이 노동자를 탄압하다, https://thenewspro.org/?p=15917)를 번역한 후 그의 타임라인에 올라온 글을 접했다. 뉴욕 총영사가 <더 네이션>에 수차례 전화를 하고 편집장에게 이메일을 보내 떠들썩하게 기사에 대해 항의를 했다는 내용이었다.

보통은 기사에 실린 내용이 사실과 다르거나 문제의 여지가 있다고 느끼는 독자는 편지를 써서 무엇이 잘못됐는지 지적하고 수정을 요구하는 것이 정상적이다. 그런데 뉴욕의 총영사는 수차례 전화와 이메일을 통해서 편집장에게 “자세한 이야기도 없었고 사실관계의 오류가 있다는 지적 혹은 주장 같은 것”도 하지 않은 채 “그저 막연하게 “한국이 지난 40년간 이룬 굉장한 발전” 어쩌고 하는 말만 늘어놓았다”고 한다. 그는 편집장에게 무조건 만나서 논의하자고 제안하기까지 했다.

너무나 엉뚱하고 무례한 행동을 접하고 뉴스프로는 팀 쇼락과 이에 대해 인터뷰를 진행하기로 했다. 다음은 인터뷰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팀 쇼락은 한국과 인연이 깊다. 여덟 살이던 1959년에 처음, 교회 자선단체의 장이던 아버지를 따라 한국에 갔다. 2년을 한국에서 지낸 후 미국으로 돌아왔지만 그 후로 많은 시간을 한국에서 보내며 한국 문제 전문가로 여러 언론에 기사와 논평을 기고하게 된다.

그는 광주 민주화운동의 시대를 살았고, 한국이 군부독재를 벗어나 민주주의로 전환되는 모습을 지켜봤다. 고초도 겪었다. 1985년 그는 한국을 방문해 광주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던 사람들과 교류를 나누고 노동운동가와 민주운동가들을 만나 인터뷰를 했으며 출국 길에 공항에서 체포되어 사진과 문서를 모두 빼앗기는 경험을 하기도 했다.

그 일을 겪고 워싱턴 DC로 돌아온 후 한국에 위치한 한미무역 관련 비즈니스 영문잡지에 기고하던 그는 돌연 일자리를 잃었다. 한국 정부에서 잡지사에 압력을 넣었고 사업자등록증을 취소당할 위험에 처한 잡지사는 그를 해고해야만 했다.

한국 정부가 기사에 대해 불평한 방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쇼락은 “아주 특이하다”고 하며, “만일 내가 한국에서 조그만 잡지에 기사를 썼는데 미국 정부가 편집장에 전화를 걸어 불평하는 것을 상상이나 하겠나? 외교관이 하는 일이 이런 것인가?”고 되물었다. 그는 이어 “그들은 내 기사의 사실 관계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묻지 않았다. 언론사를 겁주려는 조잡한 시도였던 듯하다”고 말했다.

그들과 만나겠냐고 묻자, 그는 “그럴 필요 없다”고 답하며 “문제가 있으면 편집장에게 편지를 쓰라”고 편집장이 이미 대답을 주었다고 말했다.

한국의 과거 독재정부인 박정희, 전두환 정부나 현재의 박근혜 대통령의 정부를 미국이 지지하는 것에 대해 의견을 묻자 팀 쇼락은 “정말 나쁘다고 본다”며, “미국에게는 미국의 전략적 군사적 목표가 중요할 뿐이지 한국 민중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미국과 미 행정부는 한국을 걱정하지 않는다. 그들은 현 상황에 만족하며 한국이 지닌 엄청난 최첨단 군사력에 관심이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의 상황에 대해서 쇼락은 “한국의 노동 상황은 어떤 면에서 미국과도 유사하다”며 “미국도 생계유지가 어려운 저임금 일자리, 그리고 혜택이 주어지지 않는 시간제 일자리가 많이 있다. 말하자면 모든 일자리의 “월마트 화”인데 한국도 전체 경제가 이러한 월마트 화를 향해서 가고 있다. 재벌과 외국 회사들이 이런 시도를 하고 있다. 더 많은 이익을 남기고 노동운동을 약화시키기 위해 비정규직을 늘리고 연봉제 사원의 수를 줄이려 한다”고 말했다.

12월 5일 제2차 민중총궐기 대회에서 경찰의 차벽과 물대포가 보이지 않았던 점에 대해 쇼락은 “첫째, 집회가 합법적이라는 법원의 판결이 있었고, 둘째는 지난 11월 14일 보여준 공권력은 과잉진압이었다는 평가와 함께 정부는 비웃음거리가 됐으며, 더 나쁜 것은 마스크에 대한 대통령의 발언 때문에 많은 비난을 받은 것이 이유가 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팀 쇼락은 대통령의 마스크 발언은 실제로는 자기 자신의 정책을 마스크하려는 시도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에 희망이 있다고 보느냐는 마지막 질문에, 그는 “한국의 민주화 세력이 해외의 노동 운동과 국제인권기관과 함께 연대해 일한다면 반드시 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 내의 진보 세력이 하나로 뭉치고 또 한국의 상황을 세계가 알도록 말을 전 세계로 퍼뜨리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팀 쇼락은 마지막으로, “한국인들은 스스로 맞서 자유를 쟁취할 수 있다는 것을 내게 가르쳐줬다”고 말했다.

다음은 팀 쇼락이 자신의 타임라인에 올린 글과 이를 번역한 것이다.

Just got a note from my editor at The Nation saying the Park government has complained to them vociferously about this article:

더 네이션 잡지의 편집장이 이번 기사에 대해 박근혜 정부가 언성을 높이며 항의했다는 소식을 지금 막 알려줬다:

“I received an e-mail, followed up by an phone call–actually, a spate of phone calls–from the Korean Consulate General here in New York wanting to have a meeting, in our office, with me “to discuss” your article..The man I talked to on the phone did not go into any details, nor did he point out–or even claim–that there were factual errors. Just vague words along the lines of the ‘remarkable progress Korea has made over the past four decades.'”

“이곳 뉴욕 총영사관에서 전화를 건 후, 한 통이 아니라 여러 통, 우리 잡지사 사무실에서 만나 나와 당신 기사에 대해 “논의”하자는 이메일을 받았다. 나와 통화한 그 사람은 자세한 이야기도 없었고 사실관계의 오류가 있다는 지적 혹은 주장 같은 것은 하지 않았다. 그저 막연하게 “한국이 지난 40년간 이룬 굉장한 발전” 어쩌고 하는 말만 늘어놓았다.”

Thanks to the Korean netizens who immediately translated the article into Korean and spread it far & wide! Words have power. Maybe even President Obama can listen.

이 기사를 신속하게 한국어로 번역해서 널리 퍼뜨려준 네티즌들에게 감사드린다! 말은 힘이 있다. 아마 오바마 대통령도 귀를 기울일지 모른다.

[저작권자: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5 comments

  1. 이제 외신도 종북이라고 할 기세야

  2. 저게 한국에선 먹히니 외국에서도 먹힐 거라 생각하고 땡깡을 부리는 거겠죠. 유아적 사고방식…

  3. 팀 쇼락분의 거짓없는 인터뷰가 저의 마음을 울립니다. 이런 분이 한국의 편집장이고 국민이였다면. 우리나라국민은 역사국정화 반대, 찬성에만 열을 올리뿐, 역사책이 진정 우리 후손들에게 필요한 과목이라고 생각한다면 시대별 어떤사람이 집필할때 가장 사실적으로 기록할 수 있을지를 고민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미국책이 우리나라 역사를 학생들에게 이해하기 쉽게 만들어져 있고 있는 마당에 뭘 고민해야 하는지 조차 모르고 있으니 답답할 뿐이로다. 저와 같은 고민을 하시는 국민이 많이 있을 줄 압니다. 미국이 왜 우리나라를 돕는것일까?그것도 역사속에서 찿을 수 있다.또한 미국은 자신의 이익만 챙기면 되는것이고 한국의 안보는 관심없다는 이분의 말이 정답이다. 과연 그렇면 우리 국민은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일까?미국은 우리나라가 일본과 우호관계를 원한다.왜?급성장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서 .그렇면 우린 어떻게 해야 할것인가?이런 것을 고민한후 외교나 국정교과서의 해답을 찿아야 할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너무나 정치나 외교에 문외안이지만 제의하고 싶다. 이분처럼 광주사태를 실제 겪은 외국인은 물론 전세계인 특히 한국의 역사에 잘아시는 분을 찿아야 하며 특히 일제36년 식민지시기는 일본인이 우리의 주권을 빼앗고 유물과 역사의 기록및우리나라 사람들까지 일본으로 데려갔다..그럼 그들이 쓰게해야 할것이다 .온세계인이 검정인으르 내세우고,과연 이일이 불가능 할까?아니다 facebook이 그런 역할을 해줄것이라고 믿는다.그래서 난 지금도 세계인들과 친구가 되어서 도움을 청할 것이다. 특히 그시대에 살았던 사람들에게. 난 당신을 너무 존경합니다.비록 우리나라 사람이 아닐지라도. 진실을 말해주셔서^^

  4.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

    세월호 진상조사, 불법 TF로 누더기된 국정교과서, 비정규직 양산하는 재벌위주의 노동법 제정..

    이런 진실을 알려줘야하는 한국 언론은 권력을 가진자의 홍보 나팔수가 되어버린 지금, 그나마 우리의 현재의 모습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해외언론이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일제시대 출세를 위해 일본 앞잡이를 자처한 무리처럼
    지금 서민을 팔아서 재벌들에게 콩고물이 떨어지기를 바라는 정치가들은 자신이 무엇을 잘못하고 있는지 하루빨리 깨우치고 자신들이 받는 월급만큼이라도 제대로 된 일을 했으면 한다. 제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