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가디언, 한국 정부 “국민의 반대와 비난에도 불구 국정교과서 강행처리”

가디언, 한국 정부 “국민의 반대와 비난에도 불구 국정교과서 강행처리”

가디언, 한국 정부 “국민의 반대와 비난에도 불구 국정교과서 강행처리”
– 전 국민 절반 이상의 강렬한 반대에도 불구 국정화 강행

– 박근혜, “조국의 자긍심을 우리의 미래 세대에게 심어주는 것”
– 황교안, “성숙한 우리 사회가 역사를 훼손하려는 시도를 용납하지 않을 것”
– 일본의 역사 수정을 비판했던 박근혜의 위선을 보여주는 행위 맹비난

한국 국민의 절반 이상이 반대함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정부에 의해 강행처리된 국정화 교과서 논쟁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독재’라는 단어까지 거론하며 “이는 노골적인 독재며 전 세계 그 어떤 자유 민주주의 국가에도 국정화 역사교과서는 없다”고 강력히 항의했다.

전 세계에 기반을 둔 영국 가디언지는 지난 3일 “한국 정부가 새로 쓰여질 학교 역사교과서로 비난에 직면해 있다”는 제목으로 한국에서 심각한 분열을 일으키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를 AFP 보도를 인용해 심도 깊게 보도했다.

20일간의 여론 수렴 과정 직후 발표된 한국 정부의 국정화 교과서 채택 의지는 위선자 박근혜가 대한민국의 건국사를 조작하고 왜곡하려 한다고 비난과 보수와 진보 간의 이념대립을 심화시키고 있다고 기사는 보도했다.

역사 교육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조국의 자긍심을 우리의 미래 세대에게 심어주는 것”이라고 말하는 박근혜가 내세우는 국정교과서를 채택하여야 하는 근거와 이로 인해 야기된 논쟁의 핵심은 다음과 같다고 기사는 분석하고 있다.

– 한국의 격동치는 근현대사
– 특히 박근혜의 아버지인 박정희의 독재 통치와 그의 업적에 대한 해석.
– 한국 전쟁 발발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가
– 교과서가 북한의 공식적인 “주체”사상을 어떻게 서술해야 하는가
– 일제 강점기 동안의 친일 행적
– 1980년대와 90년대에 민주화로 이행할 때 수반된 폭력

이러한 논쟁에 대해 황교안 국무총리는 “국정 교과서들이 독재주의와 과거 군사 독재를 미화할 것이라는 우려는 근거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성숙한 우리 사회가 역사를 훼손하려는 시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진보 정치인들, 학자들, 학생들과 시민단체들은 한목소리로 이에 반대를 하고 대규모 가두시위를 벌이는등 행동으로 반대의지를 보이고 있다. 또한, 새정치민주연합은 확정안 발표 전날 국회에서 밤샘 연좌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비판자들은 식민시대에 관한 일본의 역사 수정주의에 대해 박 대통령 자신이 비난했던 사실과 비추어 그녀를 위선이라고 비난했다고 기사는 덧붙였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가디언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Now0Yt

South Korea accused of rewriting history in new school textbooks

한국 정부, 새 역사교과서로 역사를 고쳐 쓴다는 비난 받아

Revisionism row intensifies as ministers push ahead with plans for state-issued texts to correct ‘pro-North Korean’ bias

“종북 성향”을 바로 잡기 위해 교육부가 교과서 국정화 추진 계획을 추진하며 교과서 개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www_theguardian_com_20151105_010802(2)

South Koreans protest against the revision of history textbooks in front the government complex in Seoul. Photograph: Ahnn Young-jooon/AP
서울 정부 청사 앞에서 한국인들이 역사교과서 수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Agence France-Presse

Tuesday 3 November 2015 12.15 GMT Last modified on Tuesday 3 November 201512.40 GMT

www_theguardian_com_20151105_010626(1)

South Korea has pushed ahead with a highly controversial plan to introduce government-issued history textbooks in schools, despite angry protests by opposition parties and academics.

한국 정부는 야당과 학계의 빛발치는 항의에도 불구하고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정부주도 역사교과서 도입계획을 추진했다.

The policy has become a bitter ideological battleground between left and right in South Korea, with the government claiming the changes are necessary to correct a “pro-North Korean” bias. Critics have accused president Park Geun-Hye’s administration of seeking to manipulate and distort the narrative of how the South Korean state was created.

이 정책은 한국 진보주의자와 보수주의자 사이에 격렬한 이념적 싸움을 일으켰고 정부는 “종북 성향”을 바로 잡기 위해 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비평가들은 박근혜 정부가 대한민국의 건국사를 조작하고 왜곡하려 한다고 비난해왔다.

Following an obligatory 20-day period to canvass public opinion, prime minister Hwang Kyo-Ahn and education minister Hwang Woo-Yea confirmed that from 2017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would each receive a single government-issued history textbook.

여론을 조사 검토하도록 마련된 법정 20일의 기간이 지난 후 황교안 총리와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2017년부터 중고교 학생들이 단일 국정 역사교과서를 지급받게 될 것이라고 확정했다.

“We cannot teach our children with biased history textbooks,” Hwang said in a televised statement.

“편향된 역사교과서로 아이들을 가르칠 수 없다”고 황 총리는 TV로 방영된 성명에서 말했다.

Although the textbooks cover ancient history, it is the interpretation of the country’s turbulent recent past, which is most contested – not least the autocratic rule and legacy of Park’s father, Park Chung-Hee.

교과서는 고대사를 싣고 있지만 가장 논란이 되는 부분은 한국의 격동치는 근대사와 특히 박 대통령의 아버지인 박정희의 독재 통치와 그의 업적에 대한 해석이다.

It was Park Chung-Hee who introduced state-issued textbooks in 1973, a system that survived the country’s transition from military to democratic rule.

박정희는 1973년에 국정 교과서를 도입했으며, 이 체제는 군사 정권에서 민주적 통치로 가는 과도기까지 살아남았다.

In 2003, the system was relaxed with the introduction of privately published textbooks, which then became the norm from 2010, although they were still subject to state inspection. Park’s conservative administration argued that the books had taken on an increasingly liberal, leftwing bias, which some have even labelled as “pro-North Korean”.

2003년 국정 교과서 발행체제는 검인정 교과서의 도입과 함께 완화됐으며, 검인정 교과서는 여전히 정부의 검열을 받았으나 2010년부터 표준이 됐다. 박근혜의 보수 정부는 교과서들이 점점 더 진보적이고 좌편향됐다고 주장하며 일부에서는 이 교과서들을 “친북” 이라고 부르기까지 했다.

Battleground with multiple fronts

여러 전선이 형성된 전쟁터

Arguments have focused on issues such as who bears most responsibility for the outbreak of the 1950-53 Korean war, and how the textbooks should reference North Korea’s official “juche” ideology.

논쟁은 1950-53에 걸친 한국 전쟁 발발에 대한 가장 큰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가와, 교과서가 북한의 공식적인 ”주체”사상을 어떻게 서술해야하는가의 문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Deeply sensitive issues such as collaboration during Japan’s 1910-45 colonial rule are also strongly contested, as well as the violence that accompanied the move to democracy in the 1980s and 90s.

1910-45년에 걸친 일제 강점기 동안의 친일 행적과 더불어 1980년대와 90년대에 민주화로 이행할 때 수반된 폭력과 같은 민감한 사안들 또한 심한 논란이 되고 있다.

Hwang dismissed “ the concerns that state-issued textbooks would glorify the authoritarian, military rule of the past as groundless. “This society is too mature to allow … such an attempt to distort history,” he said.

황 총리는 “국정 교과서들이 독재주의와 과거 군사 독재를 미화할 것이라는 우려는 근거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성숙한 우리 사회가 역사를 훼손하려는 시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A vocal coalition of liberal politicians, academics, students and civic groups disagree, however. There have also been large street demonstrations against the new policy.

그러나 진보 정치인들, 학자들, 학생들과 시민단체들이 모두 한목소리로 이에 반대한다. 그 새로운 정책에 대한 대규모 가두시위들도 있었다.

The main opposition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NPAD) staged a sit-in protest at the National Assembly overnight, before Tuesday’s announcement.

주요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새정치연합)은 화요일 발표 전, 국회에서 밤샘 연좌농성을 했다.

The NPAD chief, Moon Jae-In, said the government had turned a deaf ear to mounting public opposition. “This is no less than outright dictatorship,” he added. “No free democracy in the world has state-issued history textbooks.”

새정치연합의 문재인 대표는 정부가 점점 커지는 대중적 반대에 귀를 막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는 노골적인 독재”라며, “전 세계 그 어떤 자유 민주주의 국가에도 국정화 역사교과서는 없다”고 덧붙였다.

An opinion poll published last week by Gallup Korea showed that 49% of Korean adults were against the policy, with 36% in favour.

지난주 갤럽 코리아가 발표한 여론조사는 한국 성인의 49%가 국정화 정책에 반대하고 36%가 찬성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The state-issued history textbooks will be written by a government-appointed panel of teachers and academics.

국정 역사교과서는 정부가 지명한 교사들과 학자들로 구성된 집필위원회에 의해 집필될 것이다.

Park Geun-Hye has stated that the most critical role of historical education is to “instil our future generation with pride in their country”.

박근혜는 역사 교육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조국의 자긍심을 우리의 미래 세대에게 심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Her critics accuse her of hypocrisy in light of her own condemnation of Japanese historical revisionism regarding the colonial period.

비판자들은 식민시대에 관한 일본의 역사 수정주의에 대해 박 대통령 자신이 비난했던 사실과 비추어 그녀를 위선이라고 비난한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2 comments

  1. thank you

    bless you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