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일 재팬타임스, 가토 산케이 전 지국장 18개월 징역형 구형 보도

일 재팬타임스, 가토 산케이 전 지국장 18개월 징역형 구형 보도

일 재팬타임스, 가토 산케이 전 지국장 18개월 징역형 구형 보도
– 세월호 참사 골든타임시 박 대통령의 사라진 7시간 보도로 명예훼손 불구속 기소
– 비평가들, 가토 씨 사건으로 한국의 언론탄압 우려


일본 재팬타임스는 19일 교도통신 기사를 받아, 한국 검찰이 가토 다츠야 전 산케이 신문 서울지국장에게 박 대통령 명예훼손으로 18개월 징역형을 구형했다고 전했다.

가토 전 지국장은 작년 4월 대부분 수학여행 중인 10대 학생들을 포함해 300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세월호 참사 중 박 대통령의 사라진 7시간에 관해 보도하며 그 시간 동안 박 대통령이 전 남성 측근을 만나고 있었다는 조선일보의 루머를 인용했다.

이 기사로 인해, 가토 전 지국장은 박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으로 기소되었으나 그가 인용 보도한 원글을 쓴 기자와 조선일보는 기소당하지 않았다. 가토 지국장에 대한 검찰 기소는 언론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국제적 비난을 받았다.

선고공판은 11월 26일로 예정되어 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재팬타임스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RRwXIy

South Korean prosecutors seek 18 months in jail for Sankei Shimbun journalist

한국 검찰, 산케이 언론인에 18개월 징역형 구형

KYODO

www_japantimes_co_jp_20151019_224436(1)

www_japantimes_co_jp_20151019_224514(2)

Tatsuya Kato/Kyodo

SEOUL – Prosecutors on Monday sought an 18-month prison term for a Japanese journalist on charges of defaming President Park Geun-hye in an article he wrote in August 2014.

서울 – 검찰은 월요일 2014년 8월에 작성한 기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혐의로 일본 언론인에게 18개월 징역형을 구형했다.

Tatsuya Kato, a 49-year-old former Seoul bureau chief for the Sankei Shimbun newspaper, is on trial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49세의 산케이 신문 전 서울지국장인 가토 다츠야씨가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Kato’s trial started last November after he was indicted without arrest a month earlier for writing the article in which he cited South Korean news reports concerning Park’s suspected relationship with a man.

가토 씨의 재판은, 박 대통령과 어느 남자와의 관계에 대한 의혹과 관련해 한국 뉴스 보도를 인용해서 쓴 그 기사 때문에 가토 씨가 불구속 기소되고 한 달 후인 지난 11월에 시작됐다.

Picking up rumors in the South Korean daily Chosun Ilbo and the financial industry, he wrote that Park was absent for several hours while meeting with a former male aide when the Sewol ferry sank in April last year, killing more than 300 passengers, mostly teenagers on a school trip.

한국의 일간지 조선일보와 증권가에 떠도는 루머를 인용해 그는 작년 4월 대부분 수학여행 중의 10대들이었던 300여 명이 사망한 세월호 침몰 당시 박 대통령이 전 남자 측근을 만나며 몇 시간 동안 그 행방이 알 수 없었다고 기사를 작성했다.

The government under Park had come under a storm of public criticism for its botched rescue operations in the early hours of the nation’s worst maritime disaster.

박근혜 정부는 한국 최악의 해상 참사의 초기 구조작업 실패로 엄청난 국민적 비난을 받았다.

As Kato’s case came to light, critics also raised concerns about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effort to stifle freedom of the press.

가토 씨의 사건이 알려지면서 비평가들 또한 언론의 자유를 억누르려는 한국 정부의 시도에 우려를 표했다.

Kato’s lawyers have argued that the article was not defamatory. But after the presiding judge said during a hearing in March this year that the rumors were false, the Sankei Shimbun ran a note by Kato that he does not intend to argue this point.

가토 씨의 변호사들은 그 기사는 명예훼손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주임 판사가 올해 3월 심문에서 그 루머가 거짓이라고 말한 이후, 가토 씨는 자신이 이 점에 대해 논쟁을 벌이려는 의도가 아니라고 산케이 신문에 썼다.

The court is set to hand down its ruling Nov. 26.

법원 판결은 11월 26일로 예정되어 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뉴스프로가 번역한 관련기사 보기]

☞ 산케이, 朴 사라진 7시간, 사생활 상대는 정윤회?

전체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