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NYT, ‘아버지는 군사 쿠데타, 딸은 역사교육 쿠데타’

NYT, ‘아버지는 군사 쿠데타, 딸은 역사교육 쿠데타’

NYT, ‘아버지는 군사 쿠데타, 딸은 역사교육 쿠데타’
-박근혜 정권 역사교과서 국정화, 시민사회 반발 자세히 전해
-박정희 일군 복무 등 특권층 은폐, 군사독재 미화 의도


박근혜 정권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발표에 대해 세계 각국 언론들의 반응이 뜨거운 가운데 영국의 BBC에 이어 세계적인 권위지인 뉴욕 타임스도 이 문제를 주목하고 나섰다.

뉴욕타임스는 12일 ’South Korea to Issue State History Textbooks, Rejecting Private Publishers-
한국 정부, 검정 교과서를 거부하고 국정교과서 발행’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보수 정부가 한국 독재시대의 과거로 교육을 되돌리고 있다’고 비난하는 시민사회와 역사학계 등 한국 국민들의 반발을 전하며 이러한 반대여론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정권이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를 추진하는 배경을 상세하게 전했다.

특히 뉴욕타임스는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논쟁이 주로 20세기 초의 일본의 식민 통치, 그리고 결코 평탄치 않고 때로 피로 물들기도 했던 한국의 민주화를 향한 행보를 포함한 한국 근대사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지적하고 ‘1961년 쿠데타로 권력을 잡은 후 1979년까지 고문과 계엄령을 이용해 권력을 유지했던 박근혜 대통령의 부친 박정희를 포함한 한국의 과거 군사독재자들에 대해 서술한 방식에 특히 불만을 갖고 국정화가 추진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뉴욕타임스는 박근혜의 역사교과서 국정화가 박근혜의 아버지 박정희의 독재와 유사하다며 “부친은 군사 쿠데타를 일으켰고, 이제 딸은 역사교육의 쿠데타를 꾀하고 있다. 이것은 친일협력과 과거 독재를 지지하는 자들이 지난 10년에 걸쳐 준비해온 역사 쿠데타이다”라는 민족문제연구소 박한용 연구실장의 말을 그대로 소개했다.

뉴욕타임스는 현재 검정 역사교과서가 ‘자학적 역사관’을 가진 좌편향이라는 보수주의자들의 입장도 소개하며 이 교과서들이 일본 식민주의자들과 협력, 한국 전쟁 기간 중 양민 대량학살 및 독재자들 지배하의 정치적 반체제 인사들에 대한 탄압과 같은 최근 과거사에 대한 숨겨진 측면 등을 깊이 파고들어 보수주의자들의 반발을 샀다고 분석했다.

박근혜와 친일 매국 세력들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은 영국 BBC도 한국 정부가 역사교과서를 통제하려 한다고 보도하고 나서는 등 전 세계 언론으로부터 역사왜곡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박근혜와 그 정권 하수인들의 이번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은 오히려 박근혜의 아버지 박정희의 일본제국군인 복무와 독재를 다시 한번 전 세계에 알리고 친일 청산이 되지 못한 채 친일의 후손들이 특권층으로 나라를 지배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 세계에 확인시켜주는 결과를 낳고 있다.

다시 말해 한반도 남쪽 대한민국에서는 아직도 친일청산의 독립전쟁이 끝나지 않았다는 사실을 전 세계에 확인해주고 있는 것이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뉴욕타임스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nyti.ms/1LJwk4S

 

South Korea to Issue State History Textbooks, Rejecting Private Publishers

한국 정부, 검정 교과서를 거부하고 국정교과서 발행

By CHOE SANG-HUN
OCT. 12, 2015

www_nytimes_com_20151013_105659(1)

www_nytimes_com_20151013_105537(2)

Students at a high school in Seoul, South Korea. The government’s administrative directive to wrest control over history textbooks from private publishers comes after months of heated public debate over how to teach children history. CreditEd Jones/Agence France-Presse — Getty Images
한국 서울의 고교생들. 사설 출판사들로부터 역사교과서의 집필권을 빼앗아오겠다는 이 행정지침은 아이들에게 어떻게 역사를 가르칠 것인지를 두고 지난 몇 달 동안 뜨거운 공개 토론이 계속된 후 발표됐다.

SEOUL, South Korea — South Korea said on Monday that beginning in 2017, its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would be taught history from government-issued textbooks, prompting criticism that President Park Geun-hye’s conservative government was returning education to the country’s authoritarian past.

한국, 서울 – 한국 정부는 월요일 2017년부터 중고교 학생들이 정부가 발행한 역사교과서로 배우게 될 것이라고 발표해 박근혜 대통령의 보수 정부가 한국 독재시대의 과거로 교육을 되돌리고 있다는 비난을 받았다.

The administrative directive to wrest control over history textbooks from private publishers comes after months of heated public debate over how to teach children history. The controversy has focused largely on how to characterize the history of modern Korea, including Japan’s colonial rule in the early 20th century and South Korea’s tumultuous, often bloody march toward democracy.

사설 출판사들로부터 역사교과서의 집필권을 빼앗아오겠다는 이 행정지침은 아이들에게 어떻게 역사를 가르칠 것인지를 두고 지난 몇 달 동안 뜨거운 공개 토론이 계속된 후 발표됐다. 이 논쟁은 주로 20세기 초의 일본의 식민 통치, 그리고 결코 평탄치 않고 때로 피로 물들기도 했던 한국의 민주화를 향한 행보를 포함한 한국 근대사에 초점을 맞춘다.

For years, conservative critics have charged that left-leaning authors poisoned the current textbooks and students’ minds with their “ideological biases.” The critics were especially upset with the way the textbooks described North Korea and the military dictators who once ruled South Korea, including Ms. Park’s father, Park Chung-hee, who seized power in a 1961 coup and remained in control using torture and martial law until 1979.

지난 수년 동안 보수 측 비평가들은 좌 편향 저자들이 현 역사교과서와 학생들의 정신을 자신들의 “사상적 편견”으로 오염시켰다고 비난해왔다. 비평가들은 이 교과서들이 북한에 대해, 그리고 1961년 쿠데타로 권력을 잡은 후 1979년까지 고문과 계엄령을 이용해 권력을 유지했던 박근혜 대통령의 부친 박정희를 포함한 한국의 과거 군사독재자들에 대해 서술한 방식이 특히 불만이었다.

But opponents of Ms. Park, including some civic groups and regional education leaders, vowed to protest the government’s move, which they said would embarrass the country globally by creating a textbook system similar to the one in North Korea.

그러나 시민단체들과 지역 교육계 지도자들을 포함해 박 대통령에 반대하는 이들은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저항하겠다고 선언했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움직임은 북한과 유사한 교과서 제도를 만들어내 전 세계적으로 나라 망신을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The main opposition party said it would work on a bill to ban the government from writing textbooks. But Ms. Park’s party, which dominates the National Assembly, supports government-issued textbooks.

제1야당은 정부가 교과서를 집필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국회를 장악하고 있는 여당은 국정교과서를 지지한다.

“The house is not just leaking or requires small repairs here and there, but its very foundation and design are wrong,” the vice prime minister and education minister, Hwang Woo-yea, said during a nationally televised news conference on Monday, explaining why textbooks written by the government should replace the current books.

“집이 단순히 물이 새거나 여기저기 작은 수리를 요하는 정도가 아니라 그 근간과 디자인이 잘못됐다”고 황우여 부총리겸 교육부 장관이 월요일 텔레비전으로 전국에 중계된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발행한 교과서가 현 교과서를 대체해야 할 당위성을 설명하며 말했다.

Ms. Park’s critics said the idea smacked of her father’s dictatorship, during which the government wrote history textbooks and used them to glorify his coup as a “revolution” and to justify his prolonged rule. These critics fear that Ms. Park’s government will use the new textbooks to stifle opinion and whitewash the legacy of the old conservative elites, including her father, who served as an officer in Japan’s colonial military before overseeing South Korea’s rapid economic growth.

박 대통령에 대한 비평가들은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는 정부가 역사교과서를 집필해 자신의 쿠데타를 “혁명”으로 미화시키고 장기 집권을 정당화하는 데 이를 이용했던 박 대통령 아버지의 독재와 유사하다고 말했다. 비평가들은 박 정부가 반대 의견을 억누르는 데, 그리고 한국의 급속한 경제성장을 진두지휘하기 전 일본 제국 군대의 장교로 복무한 바 있는 그녀의 아버지를 포함, 오랜 보수 특권층의 행적을 은폐하는 데에 새 교과서를 사용할 것을 우려한다.

“The father staged a military coup, and now the daughter is engineering a coup in history education,” said Park Han-yong, a chief researcher at the Center for Historical Truth and Justice, based in Seoul. “This is a history coup that supporters of pro-Japanese collaboration and the past dictatorship have been preparing for 10 years.”

서울의 민족문제연구소 박한용 연구실장은 “부친은 군사 쿠데타를 일으켰고, 이제 딸은 역사교육의 쿠데타를 꾀하고 있다”며 “이것은 친일협력과 과거 독재를 지지하는 자들이 지난 10년에 걸쳐 준비해온 역사 쿠데타이다”고 말했다.

The center recently revealed documents that it said showed that the father of Kim Moo-sung, leader of the president’s party, was a rich businessman and pro-Japanese collaborator who once urged Koreans to make donations to finance warplanes for Japan’s World War II military.

최근 민족문제연구소는 대통령이 속한 당의 대표인 김무성의 부친이 부유한 사업가로서 과거 한국인들에게 2차대전 일본 군대가 전투기를 구매할 수 있도록 기부를 촉구했던 친일 협력자였음을 보여준다는 서류를 폭로했다.

Reflecting a prevailing conservative view here, Mr. Hwang said on Monday that textbooks should focus on teaching “the proud history of South Korea, which has achieved both democratization and industrialization in the shortest time in the world history.” His deputy, Kim Jae-choon, said that current textbooks uncritically cited North Korean propaganda and failed to make it clear that the Korean War was started by the North.

일반적인 보수 측의 시각을 반영하며, 황 장관은 월요일 교과서는 “세계 역사에서 가장 짧은 시간에 민주화와 산업화를 둘 다 이뤄낸 한국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르치는 것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춘 차관은 현 교과서가 비판 없이 북의 선전 문구를 인용하고 한국전을 북한에서 시작했다는 사실을 분명히 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One textbook, for example, used the term ‘dictatorial’ only twice when writing about North Korea but as many as 28 times about South Korea” under its military rulers, Mr. Kim said.

“예를 들어 한 교과서는 북한에 대해서는 ‘독재’라는 용어를 단 두 번 사용하면서 군 출신 지도자의 집권하에 있던 한국에 대해서는 28회나 사용했다”고 김 차관은 말했다.

Under President Park Chung-hee, South Korea required schools to use a single government-issued history textbook. But since 2010, schools have been free to choose among several privately published textbooks, although the Education Ministry still has to approve the books.

박정희 대통령 집권 당시 학교들은 정부가 발행한 단 한 가지의 역사교과서만을 사용해야 했다. 하지만 2010년 이후로 각 학교는 사설 출판사에서 발행하고, 그렇지만 여전히 교육부의 승인을 거친 몇 가지의 교과서 중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었다.

Some of the books delved into long-hidden aspects of the recent past: collaboration with Japanese colonialists, mass killings of civilians during the Korean War and the abuse of political dissidents under the dictators. Conservatives criticized what they called “masochistic historical views” in the books and accused the authors of inculcating youngsters with “left-leaning nationalism” that they said emphasized ethnic affinity with North Korea while casting an unfavorable eye on the role of the United States in modern Korean history.

역사교과서들 중 일부는 일본 식민주의자들과 협력, 한국 전쟁 기간 중 양민 대량학살 및 독재자들 지배하의 정치적 반체제 인사들에 대한 탄압과 같은 최근 과거사에 대한 숨겨진 측면 등을 깊이 파고들었다. 보수주의자들은 “자학적 역사관”이라고 부르며 이들 역사교사서의 내용을 비난했고, 이 교과서들이 한국 현대사에서 미국의 역할에 대해서는 비우호적인 시각을 보여준 반면 북한과의 민족적 동질감을 강조한다고 주장하며 “좌 편향적 국가주의”를 청소년들에게 주입시키고 있다고 저자들을 비난했다.

Last year, Ms. Park warned against “ideological prejudices” in the current textbooks. The Education Ministry has since asked the publishers to make many changes in the texts, but their authors filed lawsuits against the interference.

작년에 박근혜 대통령은 현재 교과서들이 가진 “사상적 편견”에 대해 경고했다. 이후 교육부는 교과서의 많은 부분을 수정하라고 출판사들에 요구했으나 교과서 집필진들은 그런 간섭에 대해 소송을 제기했다.

The political opposition said the government’s decision deviated from the standard practice in advanced countries. They called on Mr. Hwang to step down.

야당은 정부의 결정은 선진국가들의 통상적인 관례에서 벗어난다고 말했다. 그들은 황우여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On Monday, Mr. Hwang said his ministry would soon invite a panel of historians to write new textbooks, as well as a broad range of people to review them, to ensure that the books would be “objective and balanced.”

월요일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객관적이고 균형 잡힌” 교과서를 만들기 위해 곧 교육부가 새로운 교과서를 집필할 일단의 역사학자들을 인선하고 각계각층의 인사를 초빙해 새 교과서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3 comments

  1. 1. 뷰스앤뉴스
    , 朴대통령 국정교과서화에 비판적 보도
    http://bit.ly/1Ge2R0u

  2. 3. 브레이크 뉴스
    미 NYT지, 박근혜 정부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비판기사 게재
    http://bit.ly/1Rf7B6F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