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교황님! 여기에도 아직 세월호가 있어요.

교황님! 여기에도 아직 세월호가 있어요.

교황님! 여기에도 아직 세월호가 있어요.
-필라 한인, 교황 방문 필라 가정 축제에서 세월호 알려
-1백만 군중 운집. 세월호 전 세계에 알린 피케팅

이하로 대기자

12076571_968046879926575_633247373_o

필라 세사모 회원들이 교황의 행렬이 지나갈 동선을 따라 피케팅을 하고 있다.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곳이라면 이제 ‘세월호’가 있다.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행사가 있는 곳이라면 이제 ‘세월호’가 있다. 한인들이 있는 곳이라면 지구촌 어디에서든 이제 ‘세월호에 사람이 있다’고 외치고 있다. ‘세월호’의 진실을 감추는 박근혜 대통령이 나타나면 ‘세월호’의 진실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더욱더 높아진다. ‘세월호’로 자식 같은 아이들이 죽어가는 것을 본 한인들의 이야기다.

이들은 한국에뿐 아니라 전 세계 어디에든 있다. 이들은 바로 세월호이기도 하고 세월호로 아이들을 잃은 엄마요, 아빠이기도 하다. 이들이 이번에는 교황의 필라 방문에 여전히 피켓을 들고 나섰다. 그의 일거수일투족이 그대로 지구촌의 가장 뜨거운 뉴스가 되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미국 방문의 메인이벤트로서 필라델피아에서 열리는 ‘천주교 세계 가정의 날’ 행사에 방문하자 필라 세사모 한인들이 추석 전날인 26일 1백만 군중이 운집한 필라델피아 다운타운으로 나섰다.

더군다나 프란치스코 교황은 작년 한국 방문 시 세월호의 아픔에 동참하며 지극한 관심을 나타내었던 분이었다.

교황은 한국 방문 중 가슴에 노랑 리본 배지를 착용하며 “인간의 고통 앞에 중립은 없다”고 말씀하셨던 분이시다. 올해 4월 바티칸에서 만난 한국 주교단에게 물은 첫 질문도 ‘세월호는 어떻게 되고 있습니까?’라고 물으셨던 교황이다.

그 교황을 만나러, 그 교황의 필라델피아 방문을 맞아 교황에게, 그리고 교황을 사랑하며 모여든 군중들에게 한국에 아직 자식들이 왜 죽었는지 모르는 세월호 가족이 있고, 아직 인양되지 않은 세월호에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알리려 ‘필라델피아 세월호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피켓을 들고 거리로 나섰다.

교황을 보기 위해 몰려든 1백만 군중들 속에 필라 세사모 회원들은 교황의 행렬이 지나가는 동선을 따라 미국 독립기념광장 인근 마켓 스트리트 지하철역과 시청에서 배너와 노란 세월호 우산, 세월의 영문자인 SEWOL 알파벳이 하나씩 적힌 피켓을 들고 세월호를 알렸다. 이들은 무려 7시간을 앉지도 못하고 거리에서 피케팅을 했고 끝내 저녁 7시 30분경 퍼레이드의 교황 행렬이 시청 앞 피켓을 지나갈 때 그 앞에서 피케팅을 하는 데 성공했다.

피케팅에 참여한 한 세사모 회원은 “주변에 다른 피켓들이 없어서 SEWOL을 읽으셨을 것 같아요. 저희들을 보셨다면, 다시 한 번 세월호 가족들을 위해, 그리고 사고 직후 말씀하신 것처럼 윤리적으로 거듭나는 한국사회를 위해 기도해 주시겠지요”라고 말했다. 또 다른 회원은 “오늘 ‘세계 가정의 날’ 행사 주제가 가족이었으므로 교황께서 304명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들의 참담한 생활을 인지하셨으리라 스스로 위로해 봅니다”라며 앞으로도 필라 지역에서 세월호 알리기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피케팅에서는 멀리 시카고에서 온 세월호에 관심 있는 한인들이 피케팅하는 한인들을 응원하기도 해 지구촌 한인들이 사는 구석 구석 세월호를 잊지 않으려는 뜨거운 노력들을 서로 확인하기도 했다.

12059851_967930686604861_1145987182_o

피케팅에 참석한 필라 세사모 한인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필라 세사모 이모 씨는 “작년 8월 대전 성모승천대축일 미사와 광화문 시복미사에서 교황님은 직접 세월호 가족들을 챙기셨어요. 그리고 올해 4월 바티칸에서 만난 한국 주교단에게 물은 첫 질문도 ‘세월호는 어떻게 되고 있습니까?’였고요. 참 감사하지요. 약자의 편에 서기를 마다하지 않고, 진심으로 세월호 유가족들과 함께 아파해 주시고, 힘이 되어 주셨어요. 또 잊지 않고 챙겨주셨고요. 이 감사의 마음을 교황님께 전하고 싶어 나왔어요. 또, 한국인을 만나면 ‘세월호는 어떻게 되고 있습니까?’라고 다시 물으실 분이신데, ‘아직 바닷속에 묻혀 있습니다’고 답해야 하니 참 안타깝고 부끄럽습니다”고 피케팅 참석의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연설에서 “하느님이 가장 사랑하는 것이 무엇인지 아느냐”며 “서로를 사랑하는 가정을 보는 것, 가족이 자녀를 잘 키워 믿음과 선함, 아름다움의 사회를 만들어내는 모습을 보는 것”이라며 가정을 ‘희망공장’으로 표현하는 등 가정과 가족의 중요성을 역설해 세월호 참사로 사랑하는 자녀를 잃은 가족들과 한인들의 슬픔을 되돌아보게 했다.

한편 미주 지역 한인들은 박대통령의 유엔 방문 등의 일정 때마다 피케팅 등의 시위를 통해 박대통령에게 세월호의 진실규명을 끝까지 요구할 계획이며 각 나라와 지역의 중요 행사나 이벤트마다 세월호를 알리는 피케팅을 계속 벌여나갈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