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오백 일, 아니 천 일이 지나도 ‘잊지 않아요!’

오백 일, 아니 천 일이 지나도 ‘잊지 않아요!’

오백 일, 아니 천 일이 지나도 ‘잊지 않아요!’
– 필라델피아 세월호 오백일 추모 집담회 ‘기억하자’ 다짐
-각자의 자리에서 ‘세월호 진실’ 촉구해 나가자
-교황 필라 방문 시 세월호 진실 전 세계에 알릴 터

이하로 기자

“왜 우리는 오백일이 지났는데도 이 자리에 와 있는가?
“일주년 추모집회 때보다 사람이 많이 와서 참 기쁘다.”
“공감하는 사람이 이만큼 모였다는 것, 희망적이다.”
“세월호 문제는 머리의 문제가 아니고 가슴의 문제다.”
“세월호 진실,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같이 해나가야 된다.”
“내 자식에게는 더 나은 조국을 물려주고 싶다.”

-필라델피아 오백일 추모 집담회에서 나온 발언들

세월호가 바닷속에 침몰한지 오백일이 지나는데도 진실이 밝혀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미국 독립의 성지 필라델피아에서도 세월호의 진실과 인양을 요구하고 절대로 잊지 않겠다는 다짐들이 넘쳤다.

11898782_899084836831214_2524178296232820330_n

필라델피아 세사모 주최로 열린 세월호 참사 5백일 추모 집담회

필라델피아 세사모(세월호를 기억하는 사람들의 모임)가 29일(토) 저녁 7시 앰블러에 위치한 메노나이트 교회에서 세월호 침몰 오백일을 맞아 마련한 이날 추모 집담회에는 약 5십여 명의 동포들이 모여 활발한 의견을 나누었다.

김태형씨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집담회에 참석한 동포들은 세월호 오백일을 맞아 ▲세월호에 대한 여러 이야기들의 사실관계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필라델피아 세사모와 시민운동의 활동 방향에 대한 의견들을 나누었다.

특히 이날 추모 집담회에는 지난 1주년 추도식 등에 비해 새로운 얼굴의 동포들이 다수 참여하는 등 다른 때보다 뜨거운 열기를 보여 세월이 가면 잊혀질 것이라는 희망을 가진 측들의 바램을 무색하게 만들었다.

자유롭게 참석자 전원이 발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집담회에서 참석자들은 이승만 기념사업회와 건국절 기념 등 최근 동포사회에 집중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우경화 바람을 바탕으로 동포사회에서 세사모 등 세월호 진실 밝히기 활동을 하는 동포들을 종북 빨갱이로 모는 등의 현상에 대해 깊은 우려를 나타내며 이에 대한 방안 등을 논의하기도 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이곳 동포사회에서도 “돈을 얼마를 받았다”는 등 세월호 가족들에 대한 사실과 다른 모함들이 행해지고 있다고 전하며 진실을 알릴 수 있는 방안들에 대한 방안을 강구해야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세월호에 대한 기사를 일절 다루지 않는 한인언론들에 대한 성토가 이어진 뒤 세월호 소식지, 이메일 등 다양한 방법의 홍보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세월호 취재 기사를 싣지 않겠다는 발행인과 다툰 뒤 신문사를 그만두었다는 전직 기자는 “동포사회의 90%(아마도 여론 주도층을 의미한 듯)는 세월호 활동을 하는 사람들을 빨갱이로 몰고 있다”며 언론 환경에 대해 답답한 마음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날 참석한 대부분의 엄마들은 “내 아이들과 그리고 그 후의 아이들에게는 이런 조국이 아니라 좀 더 나은 조국을 물려주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모은 뒤 “이를 위해서는 세월호의 진실이 꼭 밝혀져야 하며 세월호의 진실이 없이는 대한민국이 자랑스러운 조국으로 나갈 수 없다”고 목소리를 모았다.

부부간에 온 참석자는 “세월호가 남의 일일까?”라고 물은 뒤 “이렇게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모이는 것으로 힘을 얻는다”며 “내가 세월호를 잊지 않기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가 물어야 하며 우리가 도움을 집중해서 힘을 모으자”고 제안했다.

이날엔 노년층들도 눈에 띠었는데 아내와 함께 참석한 박기춘씨는 “세월호만으로는 이해할 수 없으며 오늘을 이해하려면 어제를 알아야 하고 원인을 알아야 치료할 수 있다”며 “우리나라는 해방된 적이 없이 일본에서 미국으로 바뀐 식민지의 연속”이라고 진단한 뒤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같이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90세의 최고령인 손정례 할머니는 “정말 세월호에 대해 진실을 말하는 신문을 찾아볼 수 없다”고 답답함을 호소한 뒤 “아무리 생각해봐도 박근혜 정권의 교체 없이는 세월호의 진실을 파헤칠 수 없을 것 같다”며 정권교체를 역설하기도 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자연스럽게 앞으로 우리가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해 기탄없는 의견을 나누었다.

남부 뉴저지 한인회의 고문변호사를 지냈던 정형량 변호사는 “앞으로 여러분들이 협박을 받는다거나 하는 일이 생기면 꼭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한 뒤 “중요한 것은 기억하는 것이다. 그래야 반복되지 않는다. 자기의 위치에서 자기가 가진 것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일들을 하자”고 제안했다.

필라델피아를 배경으로 활동하고 있는 춤 안무가인 김정웅씨는 “과연 내가 세월호 안에 있었다면 나는 가만히 있으라는 말에 순종했을까?라는 자문을 한다”며 “왜 오백일이 지났는데도 말도 안 되는 저걸 그냥 두고 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모두에게 질문을 던졌다.

김씨는 “사람들이 불이 타고 잇는데 왜 불을 가슴에 안고만 있을까”라는 질문을 던진 뒤 “어떻게 알릴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하고 있으며 세월호를 주제로 한 춤 공연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즉석에서 일분 가량 춤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11937425_899084756831222_1974795887335449599_n

즉석에서 세월호 추모 춤을 공연한 안무가 김정웅씨

참석자들은 시낭송회, 그림 전시회, 춤 공연 등을 모아 세월호 추모 문화제를 여는 등 세월호의 진실을 알리고 조속한 인양을 촉구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필라 세사모 측은 앞으로 일인 시위를 기획하고 있으며 특히 교황의 필라델피아 방문을 맞아 전 세계의 이목이 필라델피아로 집중되는 것을 기회로 “이곳 필라델피아에도 세월호의 진실을 촉구하는 우리들이 있습니다!”라는 대형 플랭카드 전시 등 세월호 홍보전을 펼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이날 집담회에는 뉴욕 뉴저지 세사모의 박매헌씨 부부가 참석하여 힘을 더해주기도 하는 등 시종일관 따뜻하고 결의와 다짐들이 충만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편 세월호 5백일을 맞은 해외동포 사회는 독일 베를린, 호주 시드니 미국의 필라델피아, 엘에이, 시카고 등에서 침묵시위, 간담회 등 다양한 방법으로 추모를 이어갔다.

[저작권자: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