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이란 프레스 TV, 국정원 해킹…한국인들 스마트폰 습관 바꿔

이란 프레스 TV, 국정원 해킹…한국인들 스마트폰 습관 바꿔

이란 프레스 TV, 국정원 해킹…한국인들 스마트폰 습관 바꿔
– 한국 정부의 사찰은 단순 도청 수준 넘어
– 이용자들, 국외 서비스망 사용하고 직접 만나는 방법 취해

– 해킹 추문으로 나라 꼴 엉망진창
– 국정원, 2012년 야당 대선 후보 비방글 유포 혐의로 기소돼

이란의 프레스 TV는 25일 ‘한국 해킹 스캔들 드러나다’라는 영상 보도에서 정부의 감시를 피하려는 한국인들이 스마트폰 사용 습관을 바꾸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방송은 악성 소프트웨어가 담긴 이메일을 보내고 수신자가 클릭할 경우 기기를 감염시키는 수법을 사용하는 등, 한국 정부의 사찰은 단순 도청 수준을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국회의원이나 활동가 등, 많은 이들이 이 같은 사찰에 대응하는 차원으로 국외 서비스나 해외 앱을 이용하고, 무선보다는 유선을 사용하며 사람들을 직접 만나는 방법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송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해킹한 것에 대해 국정원을 맹비난하고 있으며, 일부는 사찰 대상이 내국인이었다고 주장한다고 전했다. 또한, 진보주의자들도 경찰국가의 분위기로 인해 사회와 정치가 엉망이 됐다고 비난했다고 덧붙였다.

프레스 TV는 국정원이 2012년 대통령 선거를 앞에 두고 박 대통령의 상대편 후보들을 헐뜯는 문자를 대량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는데 해킹 프로그램을 구매한 시점도 같은 해인 2012년이라고 설명했다.

해킹 프로그램이 20개의 기기에만 접근할 수 있다는 국정원의 주장과는 달리, 전문가들은 한 번에 수천 개 이상을 겨냥할 수 있다고 말하는 가운데, 야당이 국정원과 관련자들을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프레스 TV는 24시간 영어 뉴스 방송 네트워크로 이란의 테헤란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위성을 통해 방송을 전세계로 송출하고 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작성하고 번역한 프레스 TV 스크립트 전문이다.

번역 감수:  Terry

방송 바로가기 ☞ http://bit.ly/1ftkoW9

South Korea’s hacking scandal unravels

한국의 해킹 스캔들 드러나다

Sat Jul 25, 2015 12:44 AM, Frank Smith Press TV, Seoul

www_presstv_ir_20150726_214503

www_presstv_ir_20150726_213025

Many South Koreans, especially lawmakers and activists, are changing their smart-phone habits as a hacking scandal unravels controversial methods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The spy agency is under fire for infecting the smart-phones of surveillance targets, which some claim were South Korean nationals. Press TV’s Frank Smith brings us the story from Seoul.

해킹 스캔들로 인해 국가 정보원의 논란에 휩싸인 방법들이 드러나자 많은 한국인들, 특히 국회의원들과 활동가들이 스마트폰 습관을 바꾸고 있습니다. 국가 정보원은 감찰 대상들의 스마트폰을 감염시킨 것으로 맹비난을 받고 있는데, 그 대상이 내국인이었다고 일부는 주장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프레스 TV의 프랭크 스미스가 전합니다.

Surveillance technics employed by South Korea’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have gone beyond passively listening to conversations involving suspected criminals and targeting people’s computers and mobile devices.

한국 국가정보원이 사용한 감시기술이 범죄용의자와 관련된 대화와 표적 인물의 컴퓨터와 휴대전화를 수동적으로 도청하는 것을 넘어섰습니다.

And as Seoul’s smart-phone hacking scandal deepens, more has been learned about the spy agency’s methods and activities that worry experts.

한국의 스마트폰 해킹 스캔들이 심화됨에 따라, 전문가들을 우려케 하는 국정원의 방법과 활동에 대해 더 많은 것이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The government keeps sending these emails containing a malicious software, and there are the receivers to click on that link that will infect their devices so that the government can take control of that device surreptitiously.

정부가 악성 소프트웨어가 담긴 이메일을 계속 보내면, 수신자들이 그 수신자의 장치를 몰래 통제할 수 있도록 감염시키는 링크를 클릭하게 됩니다.

To combat the fear of being spied upon many people, especially lawmakers and activists, are changing to foreign service providers and apps, using landlines and meeting face to face.

감시당하는 두려움을 벗어나려고 많은 사람들, 특히 국회의원이나 활동가들은 해외 서비스 제공자나 애플리케이션으로 바꾸고 있고, 유선을 이용하며 직접 만남을 하고 있습니다.

Progressivists charge that the atmosphere of a police state has crapped into the nation’s society and politics.

진보주의자들은 경찰국가의 분위기가 국가의 사회 정치를 엉망으로 만들었다고 비난합니다.

South Korea purchased the technology from Italian information technology company Hacking Team in 2012. Although officials suggest the software can only access 20 devices at once, experts say it could target thousands over time.

한국은 2012년 이탈리아 정보기술 회사 해킹팀으로부터 그 기술을 구입했습니다. 정부는 그 소프트웨어가 한 번에 단지 20개의 장치에만 접근할 수 있다고 했지만, 전문가들은 수천 개 이상을 목표로 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Prior to the 2012 election of current conservative president Park Guen-hye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was accused of spreading thousands of text messages, disparaging Park’s liberal competition.

현 보수진영 박근혜 대통령의 2012년 선거 이전, 국가정보원은 박 대통령의 진보적 경쟁자를 헐뜯는 수많은 문자를 유포해 고소를 당했습니다.

Officials were later charged with election tampering, but so far all have been acquitted.

관련자들은 후에 선거개입으로 기소되었으나 지금까지 모두 무죄를 받았습니다.

South Korea’s political opposition Thursday redoubled its efforts, filing charges against the intelligence agency and officials for wiretapping government critics for years.

목요일 한국의 야당은 수년간 정부 비판자들을 도청한 국가정보원과 관련자들에 대해 고소를 제기하며 야당으로서의 노력을 강화했습니다.

Frank Smith, Press TV, Seoul

서울에서 프레스 TV 프랭크 스미스였습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