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뉴욕타임스, 국가정보원 직원 자살 유서 보도

뉴욕타임스, 국가정보원 직원 자살 유서 보도

뉴욕타임스, 국가정보원 직원 자살 유서 보도 
– 45세의 해킹 전문가 임 씨, 내국인 사찰은 없었다고 유서에 남겨

– 야당, 내국인 감시 의혹 배제할 수 없어
– 전직 국정원장, 2012년 대선 불법 개입 혐의로 재판 중

뉴욕타임스는 19일 자살한 국가정보원 직원이 내국인을 상대로 한 휴대전화와 온라인 대화 감청은 없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고 보도했다.

기사는 국정원 소속 해킹 전문가인 임 씨가 죽은 채 발견됐으며 자살로 추정되는 그의 죽음은 국정원의 폭넓은 국내 사찰 의혹에 대해 수사하라는 요구가 팽배한 시점에서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지난주 2012년 이탈리아 회사로부터 해킹 프로그램 구매 사실을 인정한 국정원은 대북 첩보 강화와 연구가 목적이었다고 해명했으나 야당을 비롯한 언론사와 블로거들은 해킹팀의 유출된 자료를 보면 국정원이 자국민을 감시했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는 임 씨가 “나는 내국인과 선거에 대한 어떤 사찰도 없었음을 맹세한다”고 유서에서 적고 있다. 아울러 전 국정원장이 2012년 대선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상대 후보들을 비방하는 온라인 캠페인을 벌인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뉴욕타임스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nyti.ms/1I4vPdB

In Suicide Note, South Korea Hacking Expert Denies Domestic Spying

자살 유서에서 한국 해킹 전문가 자국 내 첩보활동 부인

By CHOE SANG-HUN
JULY 19, 2015

photo_2015-07-21_00-48-13

SEOUL, South Korea — A hacking specialist at South Korea’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who was found dead left a suicide note denying that his team spied on South Korean citizens’ cellphone or other online communications, the police said on Sunday.

서울, 한국 – 시신으로 발견된 한국 국정원 소속 해킹 전문가가 자신이 속한 팀이 내국민을 대상으로 휴대폰이나 온라인 대화를 감청했다는 사실을 부인하는 자살 유서를 남겼다고 일요일 경찰은 발표했다.

The 45-year-old agent, who was identified only by his last name, Lim, was found dead in his car near Seoul on Saturday in what appeared to have been a suicide. His death came as the political opposition demanded an investigation into suspicions that the spy agency had been intercepting the cellphone and computer communications of South Korean citizens, including government critics, using software it purchased from the Italian company Hacking Team.

성이 임 씨인 것으로만 알려진 45세의 국정원 요원은 토요일 서울 근교 자신의 차 안에서 죽은 채 발견됐는데 사인은 자살로 추정된다. 그의 죽음은 국정원이 이탈리아 회사 해킹팀으로부터 구매한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여 정부 비판가들을 포함한 한국 시민들의 휴대폰과 컴퓨터 대화 내역을 감청해왔다는 의혹을 수사해야 한다고 야당이 촉구한 가운데 벌어졌다.

Hacking Team was itself hacked, with large amounts of emails and other internal company data leaked online early this month. The data showed that one of the company’s clients was “South Korean Army Unit 5163,” which is widely believed here to be one of the cover addresses for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해킹팀 사 자신도 해킹을 당해 이달 초 엄청난 양의 이메일과 그 외의 다른 회사 내부 자료가 온라인에 유출됐다. 그 자료에 의하면 회사 고객들 중 하나가 “한국 육군 5163부대”였는데, 그 부대는 국정원의 위장 주소인 것으로 국내에서 널리 알려져 있다.

Last week, the agency admitted buying hacking programs from the Italian company in 2012. But it said the purchase was for research purposes as it tried to bolster its spying on North Korea. South Korean bloggers, news outlets and opposition parties have cited Hacking Team’s leaked data to suggest that the agency may have spied on the country’s own citizens.

지난주 국정원은 2012년 이탈리아 회사로부터 해킹 프로그램 구입을 인정했다. 그러나 그 구입 목적은 대북 첩보를 강화하려는 시도로서 연구 목적이었다고 국정원은 말했다. 한국 블로거들, 언론사들 그리고 야당은 해킹팀의 유출된 데이터는 국정원이 자국민을 감시했을 수도 있음을 암시한다고 말했다.

“I swear that there was no surveillance on domestic citizens and election activities,” the agent wrote in his note, which was released to the news media on Sunday. South Korea held a presidential election in 2012, and a former spy chief is on trial on charges of leading a secret online smear campaign against the rivals of the eventual winner, President Park Geun-hye.

“나는 내국인과 선거에 대한 어떤 사찰도 없었음을 맹세한다”고 국정원 직원은 일요일 언론에 공개된 유서에 남겼다. 한국에서 2012년에 대선이 있었고, 전직 국정원장은 그 대선에서 승리한 박근혜 대통령의 상대 후보들을 상대로 온라인 비방 캠페인을 벌인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