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르몽드, 매일 아침 메르스 상황 체크하는 한국

르몽드, 매일 아침 메르스 상황 체크하는 한국

<르몽드>, 매일 아침 메르스 상황 체크하는 한국
– 150명 감염 16명 사망 … 메르스로 일상이 돼버린 두려움
– 국민들은 외출 꺼리고 감염 확인된 병원은 속속 폐쇄 조치
– WHO는 바이러스 변이 없다지만 위기 벗어날지 불확실

프랑스 최대 일간지 <르몽드>는 메르스가 좀처럼 진정될 조짐을 보이지 않는 한국의 현재 상황을 정리했다. 도쿄 특파원 필립 메스메르는 ‘한국에서 계속 확산되는 메르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인들이 아침마다 정부의 메르스 상황 발표에 귀 기울이는 등 “두려움이 습관처럼 돼버렸다”고 보도했다.

기사는 감염자 150명에 사망자 16명 등 6월 15일 현재 상황을 전하며 치사율이 알려진 것보다는 높지 않지만 공포가 더욱 확산되고 있다고 썼다. 또 가장 많은 감염자를 배출한 삼성서울병원의 대국민 사과와 일부 시설 폐쇄 소식, 세계보건기구의 조사 소식 등을 차례로 전했다.

발병 초기 늑장 대응과 병원 정보 미공개 등 정부는 미숙한 대처로 비난의 표적이 되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키고 ‘낙타 접근 금지’와 같은 우스꽝스러운 조치들로 웃음거리가 됐다고 지적했다. 한국에서 메르스가 확산되면서 주변국들은 검역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전하며 기사를 마무리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르몽드> 기사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 Sang-Phil Jeong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GHHCCg

Le MERS coronavirus continue de progresser en Corée du Sud

한국에서 계속 확산되는 메르스

Par Philippe Mesmer (Tokyo, correspondance)

필립 메스메르 (도쿄, 특파원)

lemonde_0615_2015_1

lemonde_0615_2015_2

C’est devenu une inquiétante routine. Chaque matin, le ministère de la santé sud-coréen annonce le bilan de l’évolution du syndrome respiratoire du Moyen-Orient (MERS), une pathologie de la famille des coronavirus. Lundi 15 juin, le nombre total de malades a atteint 150, cinq de plus que la veille. Dix-sept sont dans un état grave. 5 216 personnes sont à l’isolement et seize sont mortes depuis le 20 mai, date de l’apparition du virus pour lequel il n’existe ni vaccin ni traitement.

두려움이 습관처럼 돼버렸다. 매일 아침 한국 보건복지부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일종인 메르스 진행 상황을 발표한다. 지난 6월 15일 월요일의 총 환자 수는 전날보다 다섯 명이 늘어난 150명이었다. 17명은 위중한 상태이고, 5,216명이 격리돼 있으며, 예방약도 치료약도 없는 이 바이러스가 처음으로 알려진 지난 5월 20일 이후로 16명이 사망했다.

Le taux de décès est de 10,7 %, loin des 36 % observés auparavant, notamment en Arabie saoudite, où le MERS coronavirus (MERS-CoV) a été identifié pour la première fois en 2012. Mais le temps passe, et les craintes s’exacerbent. Outre l’utilisation massive de masques, la population réduit ses sorties, notamment dans les lieux encombrés comme les marchés, et évite les hôpitaux.

치사율은 10,7%로, 지난 2012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처음 발병한 뒤 현재까지 알려진 수치인 36%에 비해 낮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공포가 더 확산되고 있다. 마스크 품귀현상은 차치하더라도 외출 자체를 자제하고 있다. 특히 시장처럼 사람이 많은 곳은 더욱 꺼리고, 병원에도 가지 않는다.

La Croix-Rouge locale signalait le 14 juin que 230 organisations et 25 000 personnes avaient annulé leur don de sang prévu entre le 3 juin et le 15 juillet. Les réserves de sang s’amenuisent.

한국 적십자는 6월 3일부터 7월 15일까지 예약된 230개 기관 2만5000명의 헌혈이 취소됐다고 지난 6월 14일 밝혔다. 혈액 비축량이 감소하고 있다.

Le même jour, Song Jae-hoon, le directeur du Centre médical Samsung, à Séoul, a présenté ses excuses pour « la grande inquiétude suscitée dans la population ». Avec soixante-dix cas, cet hôpital est celui qui affiche le plus grand nombre de MERS-CoV. L’établissement a suspendu une partie de ses opérations. Les visites sont interdites, et les interventions chirurgicales non urgentes sont différées. Plusieurs hôpitaux ont adopté des mesures similaires.

같은 날 삼성의료센터 송재훈 원장은 “국민들에게 커다란 염려를 안긴 점”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 병원에서 감염된 환자는 70명으로 가장 많다. 병원 측은 시설 일부를 폐쇄했다. 방문 금지 조치를 내리고 취급하지 않은 외과수술은 연기했다. 많은 병원들이 비슷한 조치들을 내렸다.

Pas de mutation du virus

바이러스 변이는 없다

La sortie de crise reste hypothétique. L’Organisation mondiale de la santé (OMS) estime que la Corée du Sud a les moyens d’endiguer la maladie et qu’il y a peu de chance que le virus passe dans la population. A ce jour, la quasi-totalité des contaminations a été observée dans des hôpitaux et des cliniques. L’organisme note également l’absence de mutation du virus, à même de faciliter la transmission entre humains.

위기에서 벗어날 것인지는 불확실하다. 세계보건기구는 한국이 이 질병을 억제할 수단이 있으며, 바이러스가 국민들 속으로 퍼질 확률은 낮다고 판단했다. 현재까지 거의 모든 감염은 병원 내에서 이뤄진 것으로 관찰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는 또한 인간 간 감염을 촉진시키는 바이러스 변이는 없다고 발표했다.

Cependant, Keiji Fukuda, sous-directeur général de l’OMS, a qualifié le 13 juin l’évolution de la maladie en Corée du Sud de « complexe et de grande ampleur ». M. Fukuda a notamment invoqué l’encombrement des services hospitaliers et la coutume voulant que les amis et la famille se rendent en nombre au chevet des malades.

그러나 세계보건기구 케이지 후쿠다 사무차장은 지난 6월 13일 한국에서 질병의 변화가 “복잡하고 대규모의” 양상을 띠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병원 서비스의 과잉 상태나 병문안을 위해 많은 친구와 가족들이 환자를 찾는 관습 등을 내세웠다.

Les autorités sud-coréennes sont également critiquées pour la lenteur de leur réaction après la découverte du premier cas, le 20 mai, et leur refus initial de dévoiler la liste des hôpitaux concernés. Certaines mesures ont même fait sourire. Les autorités ont recommandé de ne pas s’approcher des chameaux (animaux réservoirs du MERS-CoV), ce qui, d’après un tweet qui a rencontré un grand succès, « équivaut en Corée du Sud à demander aux gens d’éviter les licornes ».

한국 정부는 5월 20일 첫 감염자 발생 이후 늑장 대응과 관련 병원 리스트의 공개를 거부한 것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몇몇 조치들은 우스운 정도였다. 보건 당국은 낙타(메르스 바이러스의 숙주 동물)에 접근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한국에서 이 문장은, 사람들에게 유니콘을 피해 다니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라고 쓴 트윗 글이 큰 인기를 얻기도 했다.

Hors de Corée du Sud, les pays multiplient les mesures de précaution. Hongkong, durement touché en 2002-2003 par l’épidémie de SRAS (syndrome respiratoire aigu sévère, également un coronavirus), a élevé son niveau d’alerte et appelé la population à éviter tout déplacement « non indispensable » en Corée du Sud. La Corée du Nord a promis des mesures « strictes et incontournables ». Au Japon, les contrôles des passagers venus de Corée sont renforcés. Tokyo leur demande notamment de vérifier deux fois par jour leur température pendant deux semaines.

한국 밖의 주변 국가에서는 예방조치들이 확대되고 있다. 지난 2002~2003년 사스(역시 코로나 바이러스의 일종인 중증호흡기증후군) 전염병의 피해를 입은 홍콩은 경고 수준을 격상하고 국민들에게 ‘필수적이지 않은 경우’ 한국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북한은 ‘엄격하고 불가피한’ 조치를 예고했으며, 일본은 한국을 경유한 여행객을 대상으로 검역을 강화했다. 도쿄의 경우 이들에게 2주 동안 하루에 두 차례 발열 체크를 하라고 요구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폭스뉴스 “홍콩 정부, 위안부 동상 철거 계획 없다”

폭스뉴스 “홍콩 정부, 위안부 동상 철거 계획 없다” – 홍콩 정부 “일본 영사관 앞 위안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