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UN demands response from Korean government over alleged human rights violations

UN demands response from Korean government over alleged human rights violations

UN demands response from Korean government over alleged human rights violations

Jinwha Lee

www_ohmynews_com_20150505_100111

Water cannons containing tear gas were used at people during the protest. Many protesters
were isolated and could not avoid the attack. The photo was taken on May 1, 2015. (c) OhMyNews

Disbanding 

On December 19 2014, the South Korean constitutional Court delivered devastating news to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UPP) that it had been disbanded with immediate effect and striped the party’s five law makers from their seats in the National Assembly.

The Court’s action was criticized by political critics as an effort by the Park administration to chain the labor movement and eliminate political opposition. The UPP, a left-wing party well known for its staunch criticism of the Park administration, was politically targeted and destroyed.

After the Court decision, UPP chairwoman Lee Jung-hee said, “The democracy in South Korea stopped. The Park administration degraded this country to a dictatorship. The Court employed fictions and imagination to judge that the UPP had followed North Korean style socialism. The Court ruling completely denied the freedom of expression and assembly.”

UNHRC Investigation

This blow to the UPP has slipped under the radar of the government favoured main stream media outlets in Korea, making the news almost unnoticed.

In April 2015, the Korean foreign ministry said the UN Human Rights Committee (UNHRC) delivered a ‘List of Issues’ that emerged from the fourth periodic report of Korea, ahead of the state audit on the implementation of the International Covenant on Civil and Political Rights. (ICCPR)

Surprisingly, the UNHRC has raised the ‘disbandment of the UPP’ in the ‘List of Issues’ requesting the government to, “Please provide information about the charges brought against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UPP) under article 7 of the National Security Act for praising/propagating North Korean ideology and the disbandment of this political party by ruling of the Constitutional Court in December 2014.”

The UNHRC assembled its ‘List of Issues’ based on alternative reports from NGOs in various sectors including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NHRC).

photo_2015-05-12_11-45-24

A final trial against UPP takes place in the Constitutional Court.

‘List of Issues’ for Korea

Along with questions on increases in detentions and prosecutions under the National Security Act, the UNHRC also raised questions regarding measures taken to address excessive police force and the use of bus blockades for peaceful assembly.

The UNHRC has given the Korean government concrete examples of the use of excessive police and bus blockades such as candlelight vigils; the Yongsan tenant protest; protests against Ssangyong Motors mass layoffs; protests to support Hanjin Heavy Industries labor union members; Sewol ferry disaster protests.

The UNHRC has instructed the Korean government to summarize its responses to the list of issues and appear before a UNHRC hearing to explain its responses.

Appeal 

The UPP has now appealed to the Constitutional Court, sharply criticizing the Court’s decision.
It also has submitted an appeal to UN Human Rights Council and the Inter-Parliamentary Union (IPU)

The two bodies haven’t responded to the UPP’s appeals yet.

© NewsPro

 

< 뉴스프로 한글 번역 >

유엔 한국 정부에 인권침해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다

Jinwha Lee

해산

2014년 12월 19일, 한국 헌법재판소는 통합진보당에 즉각적인 해산선고라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달하고 당 소속 다섯 명의 국회의원의 의원직을 박탈했다.

정치 비평가들은 이같은 헌법재판소의 판결이 박 정부가 노동 운동을 옭아매고 정치적인 정적을 제거하려는 노력이라고 비난했다. 박 정부에 대한 신랄한 비판으로 잘 알려진 좌익 성향인 통합진보당은 정치적으로 목표가 됐으며 파괴됐다.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는 헌재 판결 후 “한국의 민주주의는 멈췄다. 박근혜 정권은 이 나라를 독재로 돌아가게 했다. 법원은 통진당이 북한식의 사회주의를 따른다고 판단하기 위해 허구와 상상을 끌어냈다. 이번 헌재의 판결은 표현과 결사의 자유를 완전히 부정했다”고 말했다.

유엔인권위원회 조사

통합진보당에 대한 이런 타격은 한국에서 친정부성향의 주요언론매체에 의해 가려졌고 강제해산 소식은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2015년 4월, 한국 외무부는 유엔 인권위원회가 시민적•정치적 권리 협약 이행에 대한 정부 심의를 앞두고 제4차 한국 보고서로부터 비롯된 ‘쟁점 목록’을 한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발표했다.

놀랍게도, 유엔인권회는 ‘통합진보당의 해산’을 ‘쟁점 목록’에서 거론하면서 한국 정부에 “북한의 이데올로기를 찬양•선전한 것에 대해 국가보안법 7조에 따라 통합진보당에 적용된 혐의, 그리고 헌법재판소의 2014년 12월 결정에 의한 이 정당의 해산에 대해 정보를 제공해 달라”고 요구했다.

유엔인권위는 각 분야의 비정부 기구단체와 한국인권위원회 등에서 받은 보고서를 토대로 ‘쟁점 목록’을 작성한다.

‘한국의 쟁점 목록’

국가보안법 적용으로 인한 구금과 기소의 증가에 대한 질문과 함께, 유엔인권위는 평화적인 집회에 대한 과도한 공권력과 차벽 설치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어떤 조치가 취해졌는지에 대한 질문도 제기했다.

유엔인권위는 촛불집회, 용산 천막 시위, 쌍용자동차 해고 시위, 한진중공업 노조 시위, 세월호 시위 등과 같은 구체적인 예를 들며 한국 정부에 무리한 공권력 사용과 차벽 설치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유엔인권위는 한국 정부에 ‘쟁점 목록’에 대한 답변을 요약하고 유엔인권위 심의에서 이를 설명하라고 지시했다.

청원

통합진보당은 현재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재심을 해줄 것을 청구했다. 진보당은 유엔인권이사회와 국제의원연맹에도 청원한 상태이다.

두 기구는 아직 진보당의 청원에 답변을 하지 않았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나이지리아 언론, 한국 정부 나이지리아인들에 인종차별적인가?

나이지리아 언론, 한국 정부 나이지리아인들에 인종차별적인가? – 구금된 나이지리아인, 본국 대사관 연락 요청 묵살당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