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박근혜 정권의 위선을 담은 사진 한 장

박근혜 정권의 위선을 담은 사진 한 장

박근혜 정권의 위선을 담은 사진 한 장
– 사진의 이데올로기적 속성 인식, 무엇보다 중요해

Wycliff Luke 기자

사진은 객관적인 사실을 드러내지 않는다. 얼핏 객관적으로 보이는 장면도 실은 사진가의 의도가 반영된 결과일 뿐이다. 그리고 최종 결과물은 당대의 지배 이데올로기에 따라 취사선택된다.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AP통신 전쟁사진기자 조 로젠탈(1911~2006)의 ‘이오지마에서의 성조기 게양’이다.

rosental

제2차 세계대전 막바지, 미군은 이오지마까지 육박했다. 미군은 이오지마를 장악하면 이 섬을 발판으로 일본 본토까지 넘볼 수 있었다. 따라서 미군은 이 섬에 대공세를 펼쳤다. 일본군 역시 이 섬을 빼앗기지 않으려 전력 열세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맞섰다. 미 해병대 대원들은 상륙 3일 섬 한복판의 쓰리바치 산을 점령하고 정상에 성조기를 꽂았다. 그리고 조 로젠탈은 이 사진을 찍어 본국에 타전했다.

참으로 우연히 찍힌 사진 한 장은 미국 내 여론을 단숨에 뒤바꿔 놓았다. 미국인들은 오랜 전쟁에 지쳐갔다. 게다가 전비 부담도 만만치 않아 여론 악화는 불을 보듯 뻔했다. 이 와중에 전해진 로젠탈의 사진 한 장은 미군이 일본과의 전쟁에서 승기를 잡았음을 압축해 전했다. 미국인들은 열광했다. 여론악화에 전전긍긍하던 미국 정부 역시 반색했다. 미국 정부는 사진의 주인공이었던 레니 개그넌, 존 닥 브래들리, 아이라 헤이즈를 본국으로 불러 대대적인 캠페인을 벌였다.

이런 가운데 로젠탈의 사진이 조작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됐다. 병사들의 동작, 그리고 성조기의 펄럭임 등 장면의 구성요소들이 우연히 찍혔다고는 보기 어려웠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런 의혹은 미국 정부의 애국심 마케팅에 묻혀 제대로 힘을 얻지 못했다. 사진 한 장이 미친 파급은 그만큼 강력했다.

난데없이 박근혜의 사진 한 장이 논란이다. 문제의 사진은 박근혜가 세월호 참사 발생 다음날 가족을 잃고 우는 여자아이의 볼을 어루만지는 장면이 찍혀 있다. 이 사진은 지난 3월 사단법인 대한언론인회로부터 ‘제25회 신문사진 인간애상’ 대상으로 선정됐다. 사진 내용만 보면 큰 문제 없다. 국가원수가 참사로 아파하는 모녀의 아픔을 위로하는 장면은 더할 나위 없이 극적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국가원수가 여성이라는 점은 극적 요소를 더해준다.

park

그러나, 적어도 이 사진은 찍혔을 당시부터 권력 핵심부가 참사 후유증으로 위로받아야 할 어린아이를 무리하게 동원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게다가 사진의 주인공인 박근혜는 이후 슬픔 당한 유가족들을 야멸차게 홀대했다. 게다가 세월호 참사 1주기 박근혜는 홀연히 남미로 외유를 떠났고, 그 사이 경찰은 세월호 참사 유가족의 얼굴에 캡사이신이라는 독성 물질을 뿌려대며 세월호의 아픔을 모욕했다.

대한언론인회가 어떤 성격의 단체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이 단체가 인간애로 선정한 사진은 결코 인간애를 담고 있지 않다. 이 점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정권은 이 사진을 박정희 이데올로기를 자극하는 텍스트로 소비하려 할 것이다. 그러나 어림없다. 이 사진은 이 정권의 거짓과 위선을 폭로하는 텍스트로 소비되야 한다.

[ 저작권자: 뉴스프로, 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