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세월호를 인양하라”, 샌프란시스코 한국 영사관 앞 시위

“세월호를 인양하라”, 샌프란시스코 한국 영사관 앞 시위

“세월호를 인양하라”, 샌프란시스코 한국 영사관 앞 시위

편집부 


2015년 3월 9일 세월호 희생자 엄마들과 노조원 그리고 행동가들이 샌프란시스코 영사관 앞에서 세월호 진실 은폐를 반대하기 위한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가 “세월호를 인양하라!”, “진실 규명!”, “No More Cover-Up” 등의 구호를 외치는 한편 반대편에서는 보수단체들이 태극기를 흔들면서 “아이러브 박근혜” 등을 외치며 맞불 시위를 벌였다.

세월호 희생자 이재욱군의 엄마 홍영미씨는 “참사 1주기가 다 되어 가지만, 진실규명이 되지 않았으며 하루빨리 세월호가 인양되어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란다. 철저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그리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를 바라며 진실규명을 위해 힘을 모아 달라”고 발언했다.

한 여성 참가자는 “우리가 여기 모인 것은 한국을 미워해서가 아니고 한국을 사랑하고 관심을 가지고 있어서 이며, 우리는 세월호 희생자 엄마들의 방문을 환영하고 지지하며 세월호 인양을 촉구한다.”

한 미국인 노조원도 세월호 유족들의 방문을 환영하며, 민영화는 대중의 안전보다는 이익에 관심이 있다며 이런 것이 세월호 참사의 배경이 되었다고 하고 앞으로의 계속적인 지지를 약속했다.

한편 세월호 희생자 유족들은 이번 주 미국과 캐나다를 순회하면서 진실 알리기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다음은 시위 영상과 뉴스프로 번역이다.

번역 감수: 임옥

영상 바로가기 ☞ http://bit.ly/1BiqkEv


No More Sewol Ferry Cover-Up: Speakout At Korean Consulate San Francisco

더 이상의 세월호 은폐는 안돼: 샌프란시스코 한국영사관 앞에서 공개발언

Published on Mar 14, 2015


Mothers, trade unionists and activists spoke out and rallied on March 9, 2015 at the Korean consulate in San Francisco against the cover-up of the Sewol Ferry disaster that cost the lives of over 250 teenagers and over 300 people including passengers and crew.. The Park government is saying that they will not lift the entire ship and are also repressing journalists and others trying to get out the truth about the causes of the disaster and who is responsible. The owner of the Sewol ferry was a close supporter of the Park government and deregulation and privatizationhas allowed the maritime and transportation companies to “regulate” themselves.

엄마들, 노조원들과 행동가들이 2015년 3월 9일 샌스판시스코 한국 영사관 앞에서 250명의 십대들, 그리고 다른 승객과 승무원을 포함해 300명 이상의 생명이 희생된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실 은폐 반대 집회를 가졌다. 박 정부는 배를 인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고, 참사의 원인과 책임자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하는 기자들과 그 외 활동가들을 탄압하고 있다. 세월호 소유주는 박 정부의 가까운 지지자였고, 규제 완화와 민영화는 해양과 운송 회사들로 하여금 스스로를 “규제하도록” 허용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경빈이가 우리에게 알려주고 싶은 것이 있어서 와줬다”

“경빈이가 우리에게 알려주고 싶은 것이 있어서 와줬다.” -컴퓨터너머로 마주한 세월호가족들과 재외동포들 – 4.16해외연대 <세월호의 시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