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일 정부, 가토 지국장 행동 자유 침해에 우려 표시 결정

일 정부, 가토 지국장 행동 자유 침해에 우려 표시 결정

일 정부, 가토 지국장 행동 자유 침해에 우려 표시 결정
-산케이 신문 서울 지국장 외신 기자증 반 년간 발행되지 않아
-껄끄러운 한일관계 더욱 악화 전망

가토 타츠야 전 산케이 신문 한국 지국장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인 가운데 산케이 신문은 13일 일본 정부가 가토 전 지국장의 행동의 자유가 제한되는 데 대해 우려입장을 표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기사는 이어서 후지모토 킨야 산케이 신문 현 서울 지국장의 「외신 기자증」이 약 반 년간 발행되지 않아서 한국 정부에 적절한 대응을 요청하였다는 국무회의 결정 답변서 내용을 전했다.

일본 정부가 가토 전 지국장의 거취에 공식 우려 입장을 표한다면 가뜩이나 껄끄러운 한일관계에 또 하나의 악재가 될 전망이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산케이 기사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Ohara Chizuru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Mzdxpq

産経前支局長公判 「行動の自由が著しく制限、政府として憂慮」政府が答弁書決定

산케이 전 지국장 공판 「행동의 자유가 크게 제한, 정부로서 우려」 정부가 답변서 결정

産経新聞 3月13日(金)11時21分配信

산케이 신문 3월 13일 (금) 11시 21분 배포

sankei_0313_2015

政府は13日の閣議で、産経新聞の加藤達也前ソウル支局長が韓国当局により長期にわたり出国禁止を強いられている問題について「加藤氏の行動の自由が著しく制限されており、政府としてはこのような事態を憂慮している」とする答弁書を決定した。韓国側への働きかけに関しては「わが国の懸念をさまざまな形で累次にわたり伝達し、適切な対応を求めてきている」とした。

정부는 13일 국무회의에서 산케이 신문 가토 타츠야 전 서울 지국장이 한국 당국에 의해 장기간 출국 금지를 강요당하고 있는 문제에 대해 「가토씨의 행동의 자유가 크게 제한되어 있어, 정부는 이 같은 사태에 우려하고 있다 」고 하는 답변서를 제출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측의 움직임에 관해서는 「일본의 우려를 다양한 형태로 누차에 걸쳐 전달하고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また、13日に閣議決定した別の答弁書では、昨年9月に赴任した産経新聞の藤本欣也ソウル支局長に外国人記者の身分を示す「外信記者証」が約半年間発行されていないことを政府として「承知している」とし、韓国政府に「適切な対応を求めたところである」と記した。記者証は昨年9月18日に申請したが、13日朝の時点では発行されていない。

또한 13일 국무회의에서 결정하였던 다른 답변서는, 지난해 9월 부임한 산케이 신문의 후지모토 킨야 서울 지국장에 외국인 기자의 신분을 나타내는 「외신 기자증」이 약 반 년간 발행되지 않은 것으로 정부는 「알고 있다」며 한국 정부에 「적절한 대응을 요청하였다」고 전했다. 기자증은 지난해 9월 18일에 신청했지만 13일 아침인 그 시점까지 발행되지 않았다.

いずれも民主党の鈴木貴子衆院議員の質問主意書に答えた。

이러한 내용은 민주당 스즈키 타카코 중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日 요미우리, 미 국무부 인권 보고서 한국 보도자유 침해 주목

日 요미우리, 미 국무부 인권 보고서 한국 보도자유 침해 주목– 가토 다쓰야 산케이 지국장 기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