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AFP, 가토 타츠야 출국금지 재연장 보도

AFP, 가토 타츠야 출국금지 재연장 보도

AFP, 가토 타츠야 출국금지 재연장 보도
-명예훼손법은 언론에 재갈 물리려는 의도?
-일본 ‘심각한 인권 문제’ 한국 정부에 항의

AFP의 보도를 받아 인도의 지뉴스가 15일 한국정부의 가토 타츠야에 대한 출국금지 연장에 대해 보도했다.

이 기사는 박근혜 대통령을 명예 훼손했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가토에 대한 3개월 동안의 출국금지 재연장 사실과 함께 출국금지는 지난 해 8월부터 계속되어 왔다고 전한다.

지난 4월의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행방에 대해 보도한 기사로 인해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가토는 예비법정심리에서 “박 대통령을 명예훼손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가토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에 대해 일본정부는 “심각한 인권 문제”라는 논평과 함께 한국 정부에 “적절한 행동을 취할 것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한국의 외교부는 이러한 비난을 일축하고 “외교적 문제로 확대”시키지 말라고 일본에 당부했다고 기사는 전한다.

기사는 이어서 “국경없는 기자회는 가토씨의 보도가 명백히 공공의 이익에 관계된다”고 말하며 이 재판을 비난해왔음을 전한다. 최근 한국의 언론상황에 대한 우려를 전하는 외신들의 보도가 부쩍 증가하고 있으며, 가토씨의 재판 과정도 외신이 관심있게 지켜볼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AFP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IPeyGq

South Korea extends travel ban on Japanese journalist

한국 정부, 일본 언론인에 출국금지 연장

Last Updated: Thursday, January 15, 2015 – 13:11

zeenews_0115_2015

Seoul: A Japanese journalist on trial for allegedly defaming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said Thursday that a ban on his leaving the country had been extended by another three months.

서울: 한국 박근혜 대통령을 명예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일본 언론인이 목요일 자신에 대한 출국금지가 3개월 더 연장됐다고 말했다.

The case has strained relations between Seoul and Tokyo, which condemned the extension as a “grave humanitarian issue” and said it would issue a formal protest.

이 사건은 한국과 일본의 관계에 긴장을 가져왔고, 일본은 이번 연장에 대해 “심각한 인권 문제”라고 논평하며 공식적인 항의문을 내겠다고 말했다.

“I was told by my lawyers that the ban on my leaving the country had been renewed for three more months,” Tatsuya Kato told AFP.

“나에 대한 출국금지가 3개월 더 연장됐다고 변호사로부터 들었다”고 가토씨가 AFP에 말했다.

The travel ban on the former Seoul bureau chief of Japan`s conservative Sankei Shimbun has been in force since August last year.

일본 보수신문인 산케이신문의 전 서울 지국장에게 취해진 출국금지는 지난해 8월부터 실시되어 왔다.

Kato is charged with criminal libel punishable by up to seven years` jail.

가토씨는 최고 7년 징역형을 언도 받을 수 있는 형사상 명예훼손 혐의을 받고 있다,

The charge stems from an August article he wrote about Park`s whereabouts on the day the Sewol passenger ferry sank in April with the loss of around 300 lives.

이 혐의는 30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지난해 4월 세월호 침몰 당일 박 대통령의 행방에 대해 보도한 8월의 기사에서 비롯됐다.

At a preliminary court hearing in November, the journalist insisted he had no intention of defaming Park.

11월 예비법정 심리에서 가토씨는 박 대통령을 명예훼손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The next hearing is scheduled for Monday.

다음 심리는 월요일로 잡혀있다.

Media freedom group Reporters Without Borders has criticised the trial, arguing that Kato`s report was clearly in the public interest.

언론자유 단체인 국경없는 기자회는 가토씨의 보도가 명백히 공공의 이익에 관계된다고 주장하며 이 재판을 비난해왔다.

South Korean defamation law focuses on whether what was said or written was in the public interest — rather than whether it was true.

한국의 명예훼손법은 그 내용이 사실인지보다는 말로 언급되거나 글로 적은 내용이 공공의 이익에 관련되는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Japan was quick to protest the extension of Kato`s travel ban.

일본은 가토씨의 출국금지 연장에 대해 즉시 항의했다.

“The (Japanese) government will convey our concern to the South Korean side and urge them to take appropriate action,” Chief Cabinet Secretary Yoshihide Suga told reporters in Tokyo.

“(일본) 정부는 한국측에 우리의 우려를 전하며 적절한 행동을 취할 것을 촉구할 것이다”고 내각비서실장 스가 요시히데씨가 도쿄에서 기자들에게 말했다.

“It`s a grave humanitarian issue,” Suga added.

“이것은 심각한 인권 문제이다”고 스가씨는 말했다.

Seoul`s foreign ministry dismissed the criticism and urged Tokyo to remain “cool-headed” over a case that it said was being treated in accordance with legal norms.

서울의 외교부는 비난을 일축하고 법규에 따라 처리되고 있는 사안에 대해서 일본이 “냉정”을 유지할 것을 촉구했다.

“This has nothing to do with bilateral relations and it is not desirable that Japan is trying to escalate this into a diplomatic row,” ministry spokesman Noh Kwang-Il told reporters.

“이것은 양국의 관계와 아무 상관이 없고 일본이 이것을 외교적 문제로 확대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이 기자들에게 말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2 comments

  1. 팩트TV
    정윤회, ‘朴 7시간 보도’ 가토 전 지국장 재판 증인 출석
    http://bit.ly/1B8UBZ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사진으로 보는 해외동포들의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사진으로 보는 해외동포들의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편집부 3월 1일과 2일 해외 곳곳에서 태극기가 휘날리고 만세삼창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