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지지통신, 여야 세월호 유족에 국가 배상 특별법 합의

지지통신, 여야 세월호 유족에 국가 배상 특별법 합의

지지통신, 여야 세월호 유족에 국가 배상 특별법 합의

일본의 지지통신이 세월호 유가족에게 국가 배상을 하기로 여야가 합의했다고 단신 보도했다. 지지통신은 여당인 새누리당과 최대 야당인 새민련이 6일 ‘세월호 희생자 유족’들에게 국가가 배상하는 것과 함께 피해를 입은 어민들에 대해 배상하는 특별법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지지통신 기사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Ohara Chizuru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IybHBm

 

「セウォル号」遺族に国家賠償=与野党が特別法合意―韓国

「세월호」유족에 국가 배상 = 여야가 특별법 합의 – 한국

時事通信 1月6日(火)23時11分配信

jiji_0106_2015

【ソウル時事】韓国与党セヌリ党と最大野党・新政治民主連合は6日、昨年4月に起きた客船「セウォル号」沈没事故の犠牲者の遺族らに国が賠償することを柱とする特別法案について合意した。MBCテレビは、犠牲者1人当たり7億~8億ウォン(約7600万~8600万円)を賠償する案が検討されるもようだと伝えた。

【서울 시사】 한국의 여당인 새누리당과 최대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은 6일 지난해 4월에 일어난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 유족들에게 국가가 배상하는 것을 골자로 한 특별 법안에 대해 합의했다. MBC TV는 희생자 1인당 7억 – 8억원 (약 7600만 – 8600만원)을 배상하는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与野党合意によると、首相の下に賠償や支援金などに関する委員会を設置。遺族への賠償のほか、救助活動に参加したり、事故で操業できなくなったりした漁民らにも補償する。多くの生徒が犠牲になった檀園高校がある京畿道安山市や、事故現場周辺地域に対する経済活性化策も検討する。

여야 합의에 의하면, 총리 산하에 배상이나 지원금 등에 관한 위원회를 설치하여. 유족에 대한 배상외에 구조 활동에 참여 하였거나 사고로 조업을 할수 없게된 어민들에게도 보상을 한다. 많은 학생들이 희생된 단원 고등학교가 소재한 경기도 안산시나 사고 현장 주변 지역에 대한 경제 활성화 방안도 검토한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