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글로벌포스트, 특별법 통과와 한국대표 종단들의 반응과 요구 보도

글로벌포스트, 특별법 통과와 한국대표 종단들의 반응과 요구 보도

글로벌포스트, 특별법 통과와 한국대표 종단들의 반응과 요구 보도
-특별법의 통과는 진실을 밝히기 위한 출발선
-세월호 참사를 통해 우리가 기억하고 잊어서는 안될 것들

글로벌포스트가 11월 3일자 연합통신의 보도를 인용하여 세월호 특별법 여야합의가 이루어져 거의 통과 시점에 있음을 언급하며 특별법의 불충분한 내용에도 불구하고 세월호 침몰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출발선이 되어야 한다며 사고의 전말과 국가재난대책시스템의 작동여부의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는 불교와 기독교의 가장 대표적인 분파인 조계종과 장로교단의 반응을 전했다.

특별법의 내용 중 특별조사위원회의 위원장이 유족들의 추천에 의해 선임되고 8개월까지 조사활동기간을 명시한 부분에서 유족들과의 합의가 이루어진 것을 전하며 이 법안이 이번 주말 국회를 통과할 것을 예측했다.

세월호 참사 후 200일이 지나가고 있다. 여기에서 우리가 잃은 것은 무엇이며 우리가 되찾아야 할 것은 무엇인지, 그리고 우리가 절대로 잊어서는 안 되는 이유가 무엇인지 되새겨봐야 할 의무가 우리에게 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글로벌포스트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tBqoAp

 

Sewol bill should be starting point for finding truth: religious circle

세월호법은 진상규명의 출발선이어야 한다: 종교계

imgPost_8441

SEOUL, Nov. 3 (Yonhap) — A special bill agreed on between the rival parties over the weekend on April’s ferry disaster is still not enough but should be the starting point for unearthing the truth behind the tragedy that killed over 300 people, religious groups said Monday.

서울, 11월 3일(연합) – 지난 4월의 세월호 참사에 대해 지난 주말에 여야가 합의를 본 특별법은 300여명을 죽음에 이르게 한 비극의 이면에 있는 진실을 규명하는 데에 충분하지는 않지만 그 출발선이 되어야 한다고 종교단체들이 월요일 말했다.

The 6,825-ton ferry Sewol sank off the country’s southwest coast on April 16 due to what prosecutors believe was a combination of cargo overloading, excessive remodeling of the ship and poor steering.

6,825톤급 세월호는 지난 4월 16일 검찰측이 주장하는 바와 같이 과적 화물, 선박의 지나친 개조, 그리고 서툰 조종이 복합적인 원인이 되어 한국 남서부 해안에서 침몰했다.

After months of wrangling,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the main opposition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agreed on Oct. 31 on the terms of a bill calling for an independent probe into the incident.

수개월에 걸친 논쟁 끝에 집권 새누리당과 제1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은 지난 10월 31일 이 사고에 대한 특검 설치 법안의 조건들에 대한 합의에 도달했다.

As the families have practically accepted the bill under which the committee will be chaired by a figure to be recommended by them and remain active for up to eight months, the bill is expected to be passed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by Friday, nearly 200 days after the deadly ferry sinking.

유족들이 추천한 인사가 특별조사위원회의 위원장이 되고 최고 8개월까지 위원회의 활동기간을 정한 법안을 유족들이 수용함에 따라 이 법안은 치명적인 여객선 참사가 있은지 거의 200일만인 이번 금요일 국회를 통과할 것으로 기대된다.

“The special bill prepared as late as 200 days after the tragedy is insufficient and has many limitations but should be the starting point of unveiling truth,” a labor committee of the Jogye Order, South Korea’s largest Buddhist sect, said in a press release.

“참사 이후 200일이나 지나서야 마련된 특별법은 불충분하고 많은 한계가 있으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출발선이어야 한다”고 한국의 가장 큰 불교종파인 조계종의 노동위원회가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We need to clearly unveil the exact cause of the incident, including why the Sewol ferry made a sharp turn and thoroughly investigate how the Coast Guard,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and the Navy could not save any single life locked inside the ship,” the committee said.

“우리는 왜 세월호가 급회전을 했는지를 포함한 사고의 정확한 이유를 분명히 밝혀야 하며, 어떻게 해서 해경, 해양수산부 그리고 해군이 배에 갇혔던 한 사람의 생명도 구할 수 없었는지를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위원회는 말했다.

Also to be examined is whether the national anti-disaster system worked properly at that time, it added.

또한 그 시간에 국가재난대책시스템이 적절하게 작동했는지도 조사돼야한다고 덧붙였다.

The Presbyterian Church in the Republic of Korea also issued a statement, saying that efforts to unveil the truth behind the incident have just begun with the agreement. However, it said the agreed-upon bill is still not enough to fully investigate the case and punish those responsible.

한국 장로교단도 성명을 내어, 사고 이면의 진실을 밝히려는 노력이 합의안와 함께 이제 막 시작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합의한 법안은 사건을 완전하게 조사하고 책임자들을 처벌하는 데는 여전히 미흡하다고 말했다.

As to the problems of the bill, the group cited the committee’s short period of activities and failure to win power to investigate and indict those responsible for the tragedy.

법안의 문제점으로서, 장로교단은 위원회의 짧은 활동기간, 그리고 조사권과 참사 책임자들에 대한 기소권을 확보하지 못한 점들을 언급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2 comments

  1. 번역 늘 감사히 읽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