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모바일월드라이브, 한국인들 카카오톡 떠나는 현상 보도

모바일월드라이브, 한국인들 카카오톡 떠나는 현상 보도

모바일월드라이브, 한국인들 카카오톡 떠나는 현상 보도
-대통령의 발언이 부른 또 하나의 참사
-검찰의 섣부른 발표로 국내 최대의 모바일메신저 서비스에 심각한 타격
-창조경제를 향한 열정을 추월한 대통령의 자존심?

세계이동통신협회에서 발행하고 7개국어로 서비스하고 있는 유수 모바일 언론인 모바일월드라이브가 한국의 이용자들이 사생활 침해를 이유로 카카오톡을 떠나는 현상의 원인과 그 영향에 대해 보도하며 카카오톡의 타격은 대통령의 발언으로부터 시작되었다고 말하고 있다.

본 기사는 대통령의 발언의 배경이 산케이 칼럼과 관련이 있고 그에 따라 검찰이 일본인 기자를 기소하였다고 언급하며 국민을 안심시키려는 검찰의 노력에 대해 보도하고 있다.

그리고 리얼미터의 여론조사 결과를 알리며 한국인의 대다수가 정부의 감청에 불만을 표시하며 감청영장에 불응하는 데 찬성했다고 언급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모독이 도를 넘었고 국민들을 분열시키고 있다는 발언이 있자마자 검찰이 소셜미디어 감시 계획을 발표했으며 곧 이어서 문제의 산케이 기사 번역자까지도 조사하여 기소하겠다며 기사를 번역한 뉴스프로의 한 기자의 집까지 압수수색을 벌이는 일이 이어졌다. 一事紛亂(일사분란)한 조치였다. 후에 다가올 폭풍에 대해서는 생각도 하지 못하고 온 세계가 한국을 언론탄압국으로 평가하고 외신들이 앞다투어 보도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창조경제를 향한 열정을 추월한 대통령의 자존심이 창조경제를 무너뜨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모바일월드라이브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elisabeth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s0L8vv

 

Koreans drop KakaoTalk over privacy concerns

사생활 침해 우려로 카카오톡을 떠나는 한국인들

imgPost_8261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threat to increase monitoring of social media has led to as many as two million Korean users signing up for a Germany-based messaging app in just two weeks, a blow for local success story KakaoTalk.

소셜 미디어 감시를 강화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위협으로 단 2주 동안 자그마치 2백만 한국 사용자들이 독일 소재 메시지 전송 앱에 가입함으로써 국내 성공신화를 이룬 카카오톡에 큰 타격을 초래했다.

The firm behind the “heavily-encrypted, non-commercial” Telegram app, which doesn’t have servers in South Korea, quickly added a Korean version in response to the jump in demand.

한국에 서버를 갖고 있지 않은 “철저하게 암호화되고 광고가 없는” 텔레그램 앱의 개발 업체는 급속한 수요 증가에 발맞춰 재빨리 한국어 버전을 추가했다.

KakaoTalk has acknowledged that it has been losing users due to surveillance fears. Daum Communications, the company that created KakaoTalk, said it has stopped complying with monitoring warrants since 7 October, Reuters said. The company also has reduced the length of time it stores data on its servers.

카카오톡은 감시에 대한 공포로 사용자들이 빠져나가는 상황을 인지했다. 카카오톡을 만든 다음 커뮤니케이션은 10월 7일 이후로 감청영장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로이터가 전했다. 이 회사는 또한 자신의 서버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기간도 단축했다.

The country’s prosecutors launched a cyber investigation team last month after President Park Geun-hye complained about online rumors that she said had “crossed the line” and were “deepening divisions” in the country, the Korea Herald reported.

박근혜 대통령이 “도를 넘었”고 “분열을 심화시키고 있다”고 말하며 온라인 소문들에 불만을 토로한 후, 한국 검찰이 지난 달 사이버 수사팀을 만들었다고 코리아 헤럴드가 보도했다.

The president’s comment is linked to the unprecedented move to investigate a Japanese journalist for allegedly writing a libelous report questioning the president’s whereabouts on the day the Sewol ferry sank, the Herald said.

대통령의 발언은 세월호 침몰 당일 대통령의 행방에 의문을 제기하며 명예를 훼손하는 보도를 썼다는 혐의로 한 일본 언론인을 수사하는 전례 없는 조치와 관련이 있다고 헤럴드는 말했다.

The government is attempting to reassure the public about online privacy, noting it would only request access to information in special circumstances, such as criminal investigations for murder and human trafficking.

정부는 살인이나 인신매매에 대한 범죄 수사와 같은 특별한 경우에만 정보 접근을 요청할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온라인 사생활에 대해 대중을 안심시키려 노력하고 있다.

Reuters said a poll of 500 Koreans, by Realmeter last week, found that 43 per cent agreed with Daum’s move to not comply with warrants to monitor specific users. But 30 per cent disagreed, insisting it would be an obstruction of justice.

지난주 500명의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리얼미터에 의한 여론조사에서, 특정한 사용자들에 대한 감청영장에 불응하겠다는 다음의 입장에 43%가 찬성의견이었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하지만 30%는 영장불응은 사법방해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하며 반대했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5 comments

  1. 1. 순천구례곡성담양인터넷뉴스, 10/22/2014
    대통령 발언이 부른 또 하나의 참사
    모바일월드라이브,한 카카오톡 떠나는 현상
    http://bit.ly/1vKHNH7

  2. 2. 미디어인 뉴스, 10/22/2014
    모바일월드라이브 “카카오톡 타격은 대통령 발언으로부터 시작”
    http://bit.ly/1pza8du

  3. 4. 진실의 길, 10/22/2014
    모바일월드라이브, 대통령의 발언이 부른 또 하나의 참사
    http://bit.ly/1pLDh5v

  4. 5. 플러스 코리아, 10/22/2014
    모바일월드라이브, 한국인들 카카오톡 떠나는 현상 보도
    http://bit.ly/1zsWjXW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