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뉴스프로 압수수색에 국내외 언론 뜨거운 관심

뉴스프로 압수수색에 국내외 언론 뜨거운 관심

뉴스프로 압수수색에 국내외 언론 뜨거운 관심
-진행사항 알려달라, 취재요청 쇄도, 상상 밖의 일
-레볼류션 뉴스, 뉴욕타임스 등 외신들 관심보여

이하로 기자

‘번역도 죄가 된다’는 사실에 외신들이 아연실색,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며 한국 정권의 언론관에 개탄스런 목소리들을 전해왔다. 한국에 거주하는 뉴스프로 번역 기자 전모씨의 집이 압수수색 당했다는 사실이 뉴스프로를 통해 보도되자 국내외 언론들이 관심을 보이며 취재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외신들도 관심을 보이며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며 진행상황을 알려달라는 부탁을 해오고 있다. 취재 요청을 해오는 기자들은 압수수색이 실시되었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면서 한국의 이런 언론상황이 개탄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번에 압수수색을 당한 전모기자는 세계 시위 소식을 전문적으로 보도하는 레볼루션 뉴스의 기자이기도 해 레볼루션 뉴스가 취재 및 보도를 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오기도 했다. 또한 세계 최고의 권위지인 뉴욕타임스도 본지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며 ‘진행상황을 꼭 알려달라’고 전해오기도 했다.

본지의 보도로 압수수색 사실이 알려지자 한국의 언론들도 이를 일제히 보도했다. 

오마이뉴스는 20일자 ‘박근혜 7시간 행적 의혹 기사 번역자도 처벌하나’라는 기사를 통해 산케이 지국장 뿐만 아니라 기사를 번역한 번역자도 수사하고 있는 것이 확인되어 논란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는 중앙 지검 관계자와의 전화통화를 통해 ‘”<산케이신문> 지국장 고발 건에 뉴스프로 번역기사도 포함돼 있어서 관련 IP를 압수수색했다”는 답변을 전하며 산케이 기사를 번역한 뉴스프로의 민성철 기자의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수사하고 있는 과정에 전기자의 집을 압수수색한 것이라고 전했다.

오마이뉴스는 검찰은 <산케이신문> 가토 타쓰야 서울지국장을 수사하는 과정의 하나라고 밝혔지만 압수수색을 벌였다는 것은 단순히 수사 협조를 요구하는 절차가 아니라는 점에서 검찰이 번역가 처벌 의지를 가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게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기사는 그 동안 뉴스프로가 박근혜 정부를 비판하는 외신 기사를 꾸준히 번역해 온 것과 국외 시민단체인 정상추(정의와 상식을 추구하는 시민네트워크)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사실 때문에 검찰이 정부에 비판적인 해외 시민단체를 탄압하는 게 아니냐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국내 언론 보도 중에는 압수수색을 당한 전모 기자가 문제의 산케이 기사를 번역한 민모씨라는 오보가 나오기도 했다. 뷰스앤뉴스는 20일자 보도에서 ‘검찰, <산케이> 기사 번역한 <뉴스프로> 기자집 압수수색’이라는 기사를 내보내 전씨가 민모씨인 것으로 잘못 보도했다. 뷰스앤뉴스는 <뉴스프로>는 이와 관련, 기사를 통해 “<뉴스프로>는 주로 외신을 번역하여 국내에 소개하는 번역전문매체인데도 불구하고 기사 생산자가 아닌 <뉴스프로>의 번역자를 범죄시 하는 것에 대해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것”이라고 반발했다고 본보의 기사를 인용보도했다.

한편 네티즌들도 압수수색 사실을 전해듣고 일제히 박근혜 정권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오늘의 유머에는 뉴스프로의 기사가 올라온지 채 몇시간이 지나지 않아 베오베(베스트 오브 베스트)에 올라갔으며 12시간도 지나지 않아 3만 명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북한 이야기인줄 알았다’, ‘너무 어이가 없어서 할말이 안나온다. 21세기 민주국가에서 대놓고 저런짓을 하다’, ‘번역도 죄가 되는가? 죄가 될 수 있다. 여기서 개소름 진짜…농담아니고 후들거리네요 다리가’, ‘사실상 독재주의인데 민주주의라 뺙뺙 우기는 겁니다’라는 등이라며 박근혜 정권을 맹렬하게 성토했다.

다음 아고라에도 뉴스프로의 기사가 포스팅 되자 곧 바로 베스트에 오르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네티즌들은 ‘독재국가 맞네요…’, ‘대한민국, 미쳐가고 있습니다’, ‘근조 대한 민주주의 공화국! 경축 대한 유신민주주의 여왕국 탄생’, ‘먼저 보도한 조선일보는 그냥 두고 산케이 기자를 소환하고 먼저 번역한 조갑제는 그냥 두고 뉴스프로 기자를 압수수색? 정말 코미디한다. 검찰아 조선일보와 조갑제는 왜 그냥 두냐?’ 등의 댓글을 통해 박 정권을 맹렬하게 비난했다.

이 외에도 고발뉴스를 위시한 인터넷언론들도 일제히 본보의 기사를 받아 이 사실을 보도하고 나서 뉴스프로 번역기자 압수수색에 대한 이 정권의 언론탄압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

한편 정상추와 뉴스프로는 이번 사태를 언론탄압으로 규정하여 엄중 항의하며 앞으로도 언론의 자유를 억압하는 어떠한 시도에도 굴하지 않고 맞서 싸워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프로,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31 comments

  1. 18. 뉴시스, 09/21/2014
    檢, ‘朴대통령 행적 의혹제기’ 산케이보도 번역가도 수사
    http://bit.ly/1urzSvg

  2. 19. 뉴스포스트, 09/21/2014
    檢, ‘朴대통령 행적 의혹제기’ 산케이보도 번역가도 수사 논란
    http://bit.ly/1rdM4Rs

  3. 20. 조선닷컴, 09/21/2014
    檢, ‘박 대통령 행적 의혹’ 산케이기사 번역자 사법처리 검토
    http://bit.ly/1rqGSdr

  4. 21. News1, 09/21/2014
    檢, 산케이 ‘박근혜 대통령 7시간’ 보도 번역자도 수사 나서
    http://bit.ly/1muTPCI

  5. 22. 경제투데이, 09/21/2014
    검찰 ‘산케이 보도’ 번역자도 명예훼손 적용 검토…번역물에 ‘막장 드라마’ 논평
    http://bit.ly/1wVmunH

    • Gina, I truly love you and your blog so much. Thank you for being so grounded <3 I've been reading your blog the longest out of them all and I ca&0;n39#t go without it! Thank you thank you thank you!

  6. 23. 미디어 다음-JTBC, 09/21/2014
    검찰, 일본 산케이 신문 기사 번역자 자택 압수수색
    http://bit.ly/1rcoDXp

  7. 24. 중앙일보, 09/22/2014
    산케이 기사 번역한 ‘뉴스프로’ 수사
    http://bit.ly/1rd0C2r

  8. 번역도 죄가 된다. 왜냐고 ?
    번역했다고 올라오는 글이 전부 현 정부와 남한을 비판하는 글들만 뽑아 도배를 하는 뉴스 프로 글이니까.
    하고 많은 글들 중 몇 안되는 이런 부정적 글들만 골라 올리는 뉴스 프로는 남한과 남한 정부를 왜곡하기 위해 세운 북한 사이트라는 의심까지 가는데, 나만 그럴까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