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박근혜, 짐이 곧 국가다?

박근혜, 짐이 곧 국가다?

박근혜, 짐이 곧 국가다?
-자신에게 모독적 발언이 국가와 국민의 위상 저해?
-글로벌 포스트, 朴 세월호 외면 보도

박근혜가 본색을 드러냈다. 세월호에 대한 책임 회피를 하겠다는 마음도 노골적으로 나타냈다. 이와 더불어 국민들이 자신을 모독하는 것에 대해 분노하고 나섰다. 박근혜를 모독하는 것이 국가를 모독하는 것인가? ‘짐이 곧 국가’라고 말한 중세의 어느 군주처럼 자신을 절대군주로 착각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박근혜가 자신에 대한 모독적인 발언들에 대해 국가와 국민의 위상을 저해할 수 있다 경고하며 강력하게 비난하자 많은 사람들이 박이 정말 자신을 국가와 동일 시 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하는 의아심을 자아냈다. 그것도 설훈 의원이 지난 12일 국회 의장단과 상임위 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회의 공개 여부를 두고 말씨름을 벌이다 “청와대에서 7시간 동안 뭐 했냐. 대통령이 연애했다는 말은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는 말을 염두에 두고서다. 연애를 했다는 것도 아니고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는데도 말이다.

독재자들에게 나타내나는 공통적인 현상이 자신을 국가와 동일 시 하는 것이다. 그리고 문제는 대한민국 국민들이 박근혜가 자신들과 동일 시 한다는 것에 대해 심히 불쾌하게 여기고 있다는 점을 생각하지 못하는 듯하다. 마치 국민에게 화를 내는 격이 아닐 수 없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포스트가 연합의 영문뉴스를 받아 박근혜의 발언내용들을 소개했다.

글로벌 포스트는 16일 ‘Park calls for swift passage of bill on ferry disaster-박근혜, 세월호 참사 특별법을 빨리 통과시키라 당부’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박근혜가 화요일 지난 4월의 세월호 참사 뒤에 숨겨진 진실을 밝히기 위한, 그간 논쟁이 되어온 특별법을 국회가 신속하게 통과시키기를 촉구하며 양보는 없다고 말했다’며 세월호 침몰에 대한 독립적 조사를 위해 제안된 특별위원회에게 조사권과, 비극에 책임 있는 자들에 대한 기소권을 부여해 줄 것을 요구한 세월호 유가족들의 요구가 ‘삼권분립과 사법체계의 근간을 흔드는 일로 대통령으로서 내가 결단을 내릴 사안이 아니다’라는 발언을 기사 서두에 올렸다.

자신의 책임을 회피해가는 일국의 대통령이라는 자리에 앉은 사람의 발언이라고 보기 힘든 광경을 전한 것이다. 글로벌 포스트는 세월호 특별법 통과로 인해 모든 법안들이 국회에서 계류되고 있다며 법안 통과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한 박근혜의 발언을 소개했다. 결국 박근혜의 이러한 주문은 여당에게 수의 우세를 통해 밀어붙이라는 노골적이고 공개적인 지시가 아닐 수 없다.

이 기사는 또한 ‘박근혜는 또한 자신에 대한 모독적인 발언들에 대해 국가와 국민의 위상을 저해할 수 있다 경고하며 강력하게 비난했다’며 박의 발언을 드문 비난의 언사라고 표현했다. 글로벌 포스트는 그 7시간 동안 박근혜가 청와대 경내에 있었다는 대통령실의 주장을 전하기도 했다.

이에 발맞추어 한국의 검찰은 정윤회가 그 시간에 박근혜를 만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는데 국민들은 이를 두고 우리가 알고 싶은 것은 정윤회와 만났는지가 아니라 그 7시간 동안 박근혜가 무엇을 했는지라는 것이라고 비아냥대고 있다. 글로벌 포스트는 또한 담배값 2천원 인상에 대한 한국 흡연자들의 분노가 촉발되고 있다는 사실도 전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글로벌포스트의 기사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uRIgES

 

Yonhap News Agency | September 16, 2014 10:01am

Park calls for swift passage of bill on ferry disaster

박근혜, 세월호 참사 특별법을 빨리 통과시키라 당부

imgPost_7380

SEOUL, Sept. 16 (Yonhap) — President Park Geun-hye ruled out concessions on Tuesday as she urged the parliament to quickly pass a contentious bill meant to uncover the truth behind April’s ferry disaster.

서울, 9월 16일(연합) – 박근혜 대통령은 화요일 지난 4월의 세월호 참사 뒤에 숨겨진 진실을 밝히기 위한, 그간 논쟁이 되어온 특별법을 국회가 신속하게 통과시키기를 촉구하며 양보는 없다고 말했다.

She has been under pressure to allow a proposed ad hoc committee for an independent probe into the ferry sinking to have the right to investigate and indict those responsible for the tragedy, a key demand by the families of the ferry victims.

그녀는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이 요구한 핵심 사항으로 세월호 침몰에 대한 독립적 조사를 위해 제안된 특별위원회에게 조사권과, 비극에 책임 있는 자들에 대한 기소권을 부여해 줄 것에 대한 압력을 받아왔다.

“The call is not something that I can determine as the president as it would undermine the separation of powers and the judicial system,” Park said in a Cabinet meeting.

“이 요구는 삼권분립과 사법체계의 근간을 흔드는 일로 대통령으로서 내가 결단을 내릴 사안이 아니다”고 박근혜는 국무회의에서 말했다.

Her comments came as there was no end in sight to weeks of political deadlock between the rival parties over the bill on the ferry sinking that left more than 300 people dead.

300여명의 사망자를 낸 여객선 침몰에 관한 법안을 두고 여야 사이에 벌어진 몇 주에 걸친 교착상태로 그 끝이 보이지 않던 가운데 박근혜의 발언이 나왔다.

The main opposition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has vowed to boycott the passage of all other bills until the ferry bill is endorsed by the parliament.

제1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은 세월호 법안이 국회에서 승인될 때까지 모든 다른 법안들의 통과를 거부하겠다고 단언했다.

The political row has disrupted parliamentary proceedings, leaving a set of bills meant to revitalize the economy and lift regulations in limbo in the parliament.

정치적 싸움은 국회에서 경제활성화와 규제 해제 등의 일체의 법안들을 어정쩡한 상태에 남겨놓은 채 의사일정을 중지시켰다.

“The government’s every effort will come to nothing unless the parliament gives its endorsement,” Park said as she pressured the rival parties to quickly pass a bill on the ferry accident through the parliament.

“국회가 그 법안을 승인하지 않으면 정부의 모든 노력도 수포로 돌아갈 것이다”고 세월호 사고에 관한 법안을 국회에서 빨리 통과시키도록 양정당을 압박하며 박근혜 대통령이 말했다.

The floor leaders of the rival parties produced a second deal on the bill last month, but the opposition party did not endorse it.

지난 달 여야 정당의 원내대표들은 두 번째 협상을 이끌어냈으나 야당은 이를 통과시키지 않았다.

Complicating the matter, the families of the ferry victims rejected two successive deals by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on the bill.

일을 더 복잡하게 만든 것은 여객선 희생자들의 가족들이, 집권여당과 야당이 이 법안을 두고 두 번 합의한 것을 연거푸 거부한 것이었다.

Park also lashed out at insulting remarks against her as she warned that such comments could hurt the stature of South Korea and its people.

박근혜는 또한 자신에 대한 모독적인 발언들에 대해 국가와 국민의 위상을 저해할 수 있다 경고하며 강력하게 비난했다.

Park’s rare criticism came days after opposition lawmaker Sul Hoon said he thinks “it is a lie” that Park had a romance, referring to allegations by a Japanese newspaper that Park had a secret meeting with an unidentified person at an undisclosed location on the day of the deadly ferry sinking.

세월호의 치명적인 침몰이 있던 날 박근혜가 비밀의 장소에서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사람과 비밀리에 만났다고 하는 일본 신문의 주장을 가리키며 박근혜가 연애를 했다는 것은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는 야당 설훈 국회의원의 발언 후 며칠 뒤에 이 드문 비난의 언사가 박근혜로부터 나왔다.

Park’s office has rejected the allegations and said Park “was inside the presidential compound” for the seven hours, referring to a time frame of between 10 a.m., when she first received a written report on the ferry accident, and around 5:10 p.m., when she visited the central disaster management office.

대통령실은 그 주장을 부인했고 그녀가 여객선 사고에 대해 첫 번째 서면보고를 받은 오전 10시와 중앙재해대책본부를 방문했던 오후 5시 10분 사이의 시간대를 가리키는 7시간 동안 박근혜가 “청와대 경내에 있었다”고 말했다.

Park also called for public understanding over the government’s plan to raise the price of cigarettes by 2,000 won (US$1.92) per pack, an increase of about 80 percent from the current average price of 2,500 won, starting next year.

박근혜는 또한 내년부터 평균 2,500원의 현재 담뱃값을 한 갑당 2,000원(1달러 92센트)씩 약 80% 인상하는 정부의 계획에 대해 국민들의 이해를 요구했다.

The move sparked angry protests from smokers, who claim the proposed hike may be designed to increase tax revenue.

이 발의안은 흡연자들의 분노를 촉발시켰으며 흡연자들은 제안된 담뱃값 인상이 세수를 증가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Still, officials said that the price hike plan is aimed at cutting the country’s high smoking rate.
The smoking rate among the male population in South Korea hovers at around 44 percent, far above the average of 25 percent for the member countries of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a group of 34 mostly rich nations.

여전히 관계자들은 가격인상은 국가의 높은 흡연율을 낮추는 데에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한국남성인구의 흡연율은, 대부분 부유한 34개의 국가들로 이루어진 OECD 회원국들의 평균 흡연율인 25%를 훌쩍 넘어 약 44%에 이른다.

[번역 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기사 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2 comments

  1. 박근혜가 국가의 짐이지. 박근혜, 박정희가 국가의 짐이다. 언제 벗을 수 있을지.

    적어도 지금은 박근혜를 벗어낼 수 있는 절호의 기회,

    박근혜 탄핵은 당연한 건데, 왜 안할까.

    왜, 왜, 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경빈이가 우리에게 알려주고 싶은 것이 있어서 와줬다”

“경빈이가 우리에게 알려주고 싶은 것이 있어서 와줬다.” -컴퓨터너머로 마주한 세월호가족들과 재외동포들 – 4.16해외연대 <세월호의 시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