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월스트리트저널, 세월호 선원 구조 기다리며 술 마셨다?

월스트리트저널, 세월호 선원 구조 기다리며 술 마셨다?

월스트리트저널, 세월호 선원 구조 기다리며 술 마셨다?
-분노한 법정, 가족들 ‘지금도 맥주 한잔하겠나?’

배는 기울어가고, 배가 전복될 것을 알고 있었고, 학생들은 ‘가만히 있으라’는 말에 탈출할 생각도 못하고, 그리고 그들은 술을 마셨다.

세월호 선원들에 대한 재판에서 한 선원이 구조를 기다리며 술을 마셨다는 증언으로 또 한번의 분노가 들끓고 있는 법정의 모습을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3일 ‘Ferry Tragedy Crew Member Says He Drank Beer as Ship Sank-세월호 참사 선원, 배가 침몰하는 동안 맥주마셨다 증언’이라는 기사를 통해 ‘화요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증언하며 피고는 다른 선원과 마음을 진정시키기 위해 캔 맥주 하나를 나눠마셨다고 말했다. 다른 선원은 담배도 피웠다고 그는 덧붙였다’며 ‘ 증언 후에 있은 한 바탕의 야유에 합세하여, 청중석에 있던 희생자 가족 중 한 명은 “지금도 맥주 한잔 하겠나?”라고 소리쳤다’고 분노한 법정의 광경을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제일 먼저 구조된 사람들이 선원이라는 사실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전하며 그 시간에 학생들은 가만히 있으라는 지시를 따랐다고 상기시켰다.

한국 언론들에 따르면 법정의 증언을 통해 선원들은 배가 전복될 것으로 판단했으며 해경에게 선내에 승객들이 있다는 말도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심지어 부상당한 동료들을 두고 나온 사실을 숨기기로 입을 맞추었다는 것 등이 드러나 가족들과 방청객들의 분노를 더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월스트리트저널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on.wsj.com/1nwUYVj

 

Ferry Tragedy Crew Member Says He Drank Beer as Ship Sank

세월호 참사 선원, 배가 침몰하는 동안 맥주 마셨다 증언

imgPost_6972_01imgPost_6972_02

The first trial of the sunken ferry Sewol’s captain Lee Joon-seok and 14 sailors, most of them indicted on homicide charges, is underway at the Gwangju District Court in Gwangju, southwestern South Korea, 10 June 2014. The captain and crew face homicide charges after the sinking of the ferry Sewol killed hundreds, many of them students, in one of the country’s worst maritime disasters.

European Pressphoto Agency

대부분 살인죄로 기소된, 침몰한 세월호 선장 이준석과 14명의 선원들에 대한 첫 번째 공판이 2014년 6월 10일 한국 남서부 도시 광주의 광주지법에서 열리고 있다. 선장과 선원들은 세월호 침몰로 다수가 학생들인 수백 명의 목숨을 앗아갔던 한국 최악의 해상사고 이후 살인혐의를 적용 받고 있다.

A crew member charged with criminal negligence in South Korea’s recent ferry tragedy told an angry courtroom that he drank beer as he waited for rescue.

최근 한국 여객선 참사에서 형사상 과실을 범한 혐의로 기소된 한 선원이 구조를 기다리는 동안 맥주를 마셨다고 분노한 법정에서 증언했다.

Testifying at a court in regional city Gwangju on Tuesday, the defendant said that he and another engineer shared a can of beer to calm their nerves, according to accounts of the hearing in Korean media. The other engineer also smoked a cigarette, he added.

한국 언론의 공판 보도에 의하면, 화요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증언하면서 피고는 다른 선원과 캔 맥주 하나를 나눠 마셨다고 말했다. 다른 선원은 담배도 피웠다고 그는 덧붙였다.

“Would you like a beer now?” shouted one of the victims’ families from the gallery, joining a round of jeers that arose following the testimony, local media said.

현지 언론에 의하면, 증언 후에 있은 한 바탕의 야유에 합세하여, 청중석에 있던 희생자 가족 중 한 명은 “지금도 맥주 한잔 하겠나?”라고 소리쳤다.

The testimony came from the sole defendant to plead guilty, an engineer with a last name most commonly romanized as Sohn. South Korean privacy laws limit a release of full names of criminal suspects.

흔히 알파벳 Sohn으로 표기되는 손 씨성을 가진, 그리고 유죄를 인정한 유일한 피고로부터 이 증언이 나왔다. 한국의 개인정보 보호법은 범죄혐의자의 성명 전부를 발표하는 것을 제한하고 있다.

Since the trial began in June, 14 crew members have pleaded not guilty, arguing that they did their best to save the hundreds of passengers that sank with the vessel. Four, including the captain, are charged with “homicide through willful negligence” and 11 with criminal negligence.

6월에 재판이 시작된 후, 14명의 선원들은 여객선과 함께 침몰한 수백 명의 승객을 구조하기 위해 자신들이 최선을 다했다고 말하며, 무죄를 주장해왔다. 선장을 포함한 4명은 “고의적 태만에 의한 살인”으로, 11명은 태만에 의한 과실로 기소됐다.

The crew drew ire from the public and victims’ families for being some of the first to be rescued from the sinking ship. Survivors have said the passengers, most of them high-school students, followed the crew’s orders to stay inside as the vessel tilted sideways beyond recovery.

침몰한 여객선에서 최초로 구조된 사람들이 선원이라는 사실에 국민과 희생자들의 가족들은 분노했다. 배가 회복 불가능할 정도로 옆으로 기울어졌을 때에, 대부분이 고등학생들인 승객들은 안에 가만히 있으라는 선원들의 지시에 따랐다고 생존자들은 전했다.

 

[번역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경빈이가 우리에게 알려주고 싶은 것이 있어서 와줬다”

“경빈이가 우리에게 알려주고 싶은 것이 있어서 와줬다.” -컴퓨터너머로 마주한 세월호가족들과 재외동포들 – 4.16해외연대 <세월호의 시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