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4,19 와 6월 항쟁, 서울에서 재점화 되나

4,19 와 6월 항쟁, 서울에서 재점화 되나

4,19 와 6월 항쟁, 서울에서 재점화 되나
-거리로 뛰쳐나온 대학가, 서울 도심 행진

교황 방문 이후 세계의 시선이 세월호 참사 진실을 둘러싼 서울로 집중된 가운데 서울발 글로벌포스트는 거리로 뛰쳐나온 대학가 소식을 전하고 있다.

서울대와 경희대 교수와 학생들이 세월호 유가족들이 박근혜 대통령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는 광화문으로 집결하기 위해 각 학교를 출발한 상태이다.

이 기사는 희생자 유가족들과 제1야당은 정부의 지휘고하를 막론한 수사권과 기소권을 가진 특별위원회 설립을 주장하고 있으나 집권당은 제한 없는 수사권과 기소권에는 동의를 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유가족이 참여하는 3자 협의체 구성을 두고 세월호 특별법이 표류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학가 동향에 대해 집권당과 경찰이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는 모양새다.

연합뉴스발로 보도된 글로벌포스트 기사는 이들 대학생들이 유가족들과 함께 할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타전하고 있으나 2학기 개학을 목전에 둔 각 대학들이 성명서를 통해 발표한 내용으로 볼 때 세월호 진실을 향해 거리로 나설 것이 확실해 보인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글로벌포스트 기사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http://bit.ly/1p9qUUU

 

Yonhap News Agency August 25, 2014 12:57pm

University students, professors march in Seoul over ferry bill
대학생들, 교수들 세월호 특별법 관련 서울에서 행진

gp_0825_2014

SEOUL, Aug. 25 (Yonhap) — Hundreds of university students and professors marched down Seoul streets Monday to demand an early passage of a special bill aimed at finding out the exact cause of April’s ferry sinking that left more than 300 people dead or missing.

8월 25일 서울 (연합) – 월요일, 수백명의 학생들과 교수들이 지난 4월 여객선 침몰로 300명 이상이 죽거나 실종된 사고의 정확한 원인을 찾아내기 위한 특별법의 조기 제정을 촉구하며 서울 거리를 행진했다.

The April 16 sinking of the 6,825-ton ferry Sewol off South Korea’s southwest coast has become a political issue in South Korea as critics argue that the government’s initial failure to properly respond to the disaster has contributed to the high death toll.

지난 4월 16일 한국 남부 연안에서의 6,825톤급 세월호의 침몰은, 정부가 초기에 적절히 참사에 대처하지 못한 것이 사망자수를 높이는 이유가 되었다고 비평가들이 주장하는 가운데 한국에서 정치적 이슈가 되어왔다.

The main opposition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NPAD), supported by the victims’ bereaved families, is pushing a special bill that, among other things, calls for the creation of a special committee charged with investigating the accident and prosecuting anyone who should be held responsible, including even high-ranking government officials.

희생자 유족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제1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은 무엇보다도 사고에 대해 수사할 권한과 정부의 고위 관료를 포함한 누구라도 책임이 있는 사람들을 기소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특별위원회의 설립을 요구하는 특별법을 추진하고 있다.

The ruling Saenuri Party has accepted the opposition demand to create the investigative committee but disagreed over details, including whether to empower the committee to investigate without any limits.

집권 새누리당은 야당의 진상조사위 설립 요구에 동의했지만 조사위에 제한없는 수사권을 부여하는 것을 포함하여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았다.

On Monday, the rival parties remained deadlocked over the special bill, with the main opposition party demanding the sides resolve the impasse through a three-way consultative body that would involve family members of the victims.

지난 월요일, 제1야당이 희생자 유가족이 참여한 3자협의체를 통해 양당이 난관을 타결하자고 요구한 가운데 여당과 야당은 세월호 특별법을 두고 여전히 교착상태에 빠져 있다.

As the standoff prolonged, anti-government protests mounted.

교착상태가 길어지며 반정부 시위들이 늘어나고 었다.

In Seoul, hundreds of students, joined by some of their professors, departed from two different schools — Seoul National University (SNU) and Kyung Hee University — at around 3 p.m. on Monday, and were to convene later at Gwanghwamun Square for an evening rally.

서울의 두 대학교 – 서울대학교와 경희대학교 – 에서 월요일 오후 3시경에 수백 명의 학생들과 일부 교수들이 함께 출발해 후에 광화문 광장에서 저녁 시위를 위해 모이기로 되어있었다.

Police said the two crowds, each estimated at 130 and 170, left the schools but the final turnout at Gwanghwamun in the center of Seoul was expected to be larger as more students were likely to join.

경찰은 각각 대략 130명과 170명으로 추산되는 두 무리가 학교에서 출발했지만 더 많은 학생들이 동참할 수 있어서 서울시내 광화문 광장에 최종적으로 참가하는 수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경찰은 말했다.

“Now is the time for university students to step in to take care of the bereaved families,” read a statement posted on the SNU student council’s Website. “We said we wouldn’t stay put and that we wouldn’t forget.”

“지금이 대학생들이 유가족들을 돕기위해 나설 때이다”고 서울대학교 학생회 홈페이지에 올려진 성명서는 말한다. “우리는 가만히 있지 않겠고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It was not clear whether the protesters would later join some bereaved families and activists who have been staging a protest sit-in near the presidential office for the past four days, demanding a meeting with President Park Geun-hye.

시위참가자자들이 지난 4일간 청와대 근처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면담을 요구하며 연좌 농성을 벌이고 있는 일부 유가족들과 활동가들과 함께 할지는 분명하지 않았다.

 

[번역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