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가톨릭 뉴스, 교황님 ‘특별법 통과되도록 도와주세요!’

가톨릭 뉴스, 교황님 ‘특별법 통과되도록 도와주세요!’

가톨릭 뉴스, 교황님 ‘특별법 통과되도록 도와주세요!’
-단식투쟁 중인 유민이 아빠 김영오씨 인터뷰, 세계적 관심 집중
-국제사회 유가족 특별법 통과되도록 압력 행사해주기를

교황 프란치스코의 방한을 앞두고 전 세계의 이목이 대한민국으로 쏠리고 있는 가운데 교황이 집전하는 시복미사가 열리는 광화문 광장에서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세월호 희생자 고 김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씨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소외되고 가난한 자에 대한 사랑이 큰 것으로 알려진 프란치스코 교황이 자신이 집전하는 미사가 열리는 광장에서 죽음을 각오하고 단식을 벌이고 있는 김영오씨와 수백의 한국인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할지가 주목되고 있으며 한국정부가 이들을 강제 철거할 것이라는 예측들도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가톨릭 매체인 내셔널 가톨릭리포터(National Catholic Reporter)가 12일 인터넷판에 ‘Father of child who died in Korean ferry disaster: ‘I beg the pope to call for investigation’-한국 여객선 참사로 목숨을 잃은 아이의 아버지: ‘교황님, 특별법 제정을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김영오씨 인터뷰 기사를 내보내 많은 사람들의 눈물을 자아내게 하고 있다.

이 기사는 광화문 단식투쟁 현장과 세월호 참사, 그리고 유가족들의 요구사항과 김영오씨의 심정 등을 있는 그대로 전하고 있어 읽는 이들을 감동시키고 있으며 나아가 가족들이 요구하는 바가 무엇인지 명확하게 전달하고 있다.

내셔널 가톨릭리포터는 김영오씨가 단식을 벌이고 있는 현장은 성스러운 기운마저 감돌고 있다며 이 도시로 수백 개의 외국 언론사들이 올 것이고 한국 정부는 최선의 모습을 보이고 싶어 하기 때문에, 시위자들은 자신들이 강제로 철거되지 않을 것이라 보지만, 가능성을 배제하진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는 세월호 참사에 대한 수사가 시작은커녕 공식적인 요청도 없었다는 사실이 정부가 무엇인가를 덮으려한다는 의심을 부추겼다며 여객선 희생자 가족의 지지자들은 수사가 이뤄지면 참사의 중심에서 기업과 정부의 부패가 드러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인터뷰에서 김영오씨는 단식투쟁을 하는 이유에 대해서 ‘독립된 수사를 요구하는 특별법을 정부가 통과시켜줄 것을 바란다고 답하며 “내 가족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앞으로 다른 가족들도 수사할 권리를 가져 이와 같은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이것을 원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김영오씨는 “국제사회에 어떤 메시지를 전하고 싶은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나는 전 국제사회가 이 비극의 실체를 알고 한국정부가 수사를 하도록 압력을 가해서 유가족이 원하는 법이 통과되기를 바란다”며 “내 딸이 왜 죽었는지 알고 싶다”고 답했다.

교황에게 무엇을 원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김씨는 “교황에게 독립적인 수사가 시작되도록 박근혜정부에 압력을 가해줄 것을 간청하고, 간청한다“고 호소했다.

현재 광화문 광장에는 김영오씨와 신부와 사제들을 비롯한 종교인들, 영화인과 가수 그리고 김씨를 지지하는 일반 시민 등 수백여 명이 동조단식을 벌이고 있다.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자리에 대한민국의 가장 아픈 마음을 가진 김영오씨와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들이 있다. 가장 슬퍼하고 정권으로부터 핍박마저 받고 있는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교황은 과연 어떤 메시지를 던질 것인가가 현재 가톨릭계 뿐만이 아닌 전 세계의 가장 큰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내셔널 가톨릭리포터의 기사전문이다.

번역 감수: elisabeth

기사 바로가기☞    http://bit.ly/1rrnwSv

 

Father of child who died in Korean ferry disaster: ‘I beg the pope to call for investigation’

한국 여객선 참사로 목숨을 잃은 아이의 아버지: ‘교황님, 특별법 제정을 도와주세요’

ncr_0812_2014

Kim sits under tent having fasted for 30 days (photo by Tom Fox)
30일 째 단식 중인 김 씨가 텐트 아래 앉아있다.

by Thomas C. Fox | Aug. 12, 2014

Kim Young-oh sits under a white tent in the middle of a downtown Seoul plaza. His mission: to force the government of President Park Geun-hye to pass legislation to set up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and prosecution for those responsible for the death of 17-year-old daughter.

김영오 씨가 서울 시내 광장의 한가운데에 펼쳐진 하얀색 텐트 아래 앉아있다. 그의 미션: 17살 난 딸의 죽음에 책임 있는 자들을 독립적으로 수사하고 기소할 수 있도록 박근혜정부가 특별법을 제정하도록 압박하는 것이다.

Kim Yoo Min died April 16 when a Japanese-built, Korean-owned ferry capsized off the South Korean coast, taking the lives of 300, mostly secondary school students on their way to a weekend island jaunt.

김유민 양은 4월 16일 대부분 주말여행지로 유명한 휴양섬으로 가던 고등학교 학생들이었던 300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일본에서 건조된 한국인 소유의 여객선이 한국 해안에서 전복된 사고로 사망했다.

He has been fasting for 30 days and is visibly very weak.

아버지는 30일 간 단식을 이어갔고 눈에 띄게 쇠약해진 상태다.

The ferry sinking is a national tragedy. Koreans are outraged, baffled and upset that there has been no official government call for an investigation into the tragedy.

이 여객선 침몰은 국민적인 참사다. 국민들은 이 참사의 수사에 대한 어떠한 정부의 공식적인 요청도 없었다는 데 대해 격분하고 좌절하고 분노한다.

Labor groups, nonprofits, and religious, including many Catholic priests, sisters and lay leaders, have actively supported the ferry victims’ families in their calls for answers.

노동단체, 비영리단체, 많은 가톨릭 사제들과 수녀들, 그리고 평신도 대표들을 포함한 종교단체들은 정부의 답변을 촉구하며 여객선 희생자 가족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But the answers have not come.

하지만 답변은 오지 않았다.

That fact that no investigation has been officially called for, let alone started, has furthered suspicions that the government is covering up something important. Supporters of the families of the ferry victims suspect an investigation would find corporate and government corruption at the center of the disaster.

수사가 시작은커녕 공식적으로 아무런 요청도 없었다는 사실은 정부가 중요한 무언가를 덮으려하고 있다는 의심을 부추겼다. 여객선 희생자 가족의 지지자들은 수사가 이뤄지면 참사의 중심에서 기업과 정부의 부패가 드러날 것으로 추정한다.

As the Tuesday afternoon sun was drawing shadows on the plaza, with temperatures in the 80s and with hundreds of relatives of those who died in the disaster sitting in front of Kim, the plaza stirred with quiet, reverential energy.

화요일 오후, 온도는 30도를 육박하고, 김 씨 앞에 참사 희생자들의 가족 수백 명이 앉아 있는 그 광장 위로 태양이 그림자를 드리울 때, 광장은 조용하고 경건한 기운에 휩싸였다.

The plaza stretches the length of several football fields. At one end, the protesters have staked camp. At the other end, Pope Francis will lead a ceremony to beatify 124 Korean martyrs on Saturday.

광장은 축구장 여러 개를 합친 크기이다. 한쪽 끝에 시위자들이 캠프를 차렸다. 다른 쪽 끝에서 토요일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국 순교자 124위의 시복미사를 집전할 것이다.

The area where Kim and other ferry victim relatives and their supporters occupy is supposed to be reserved for some of the hundreds of thousands expected to come out for the ceremony, one of the highlights of the papal visit.

김 씨와 다른 여객선 희생자 가족들 그리고 그들의 지지자들이 자리잡고 있는 곳은 원래 교황 방한의 주요 행사 중 하나인 시복식에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수십만 명을 위해 예약되어 있다.

It was not clear Tuesday afternoon if or when police might arrive to clear out the protesters. Some protesters said quiet negotiations between them and government officials were underway.

화요일 오후, 경찰이 시위자들을 퇴거시킬 것인지, 또는 언제 그럴 것인지 분명치 않았다. 시위자들과 정부간에 물밑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일부 시위자들이 말했다.

With foreign media coming to town in the hundreds and the South Korean government wanting to show its best face, protesters do not think they will be forcibly moved, yet do not rule it out.

이 도시로 수백 개의 외국 언론사들이 올 것이고 한국 정부는 최선의 모습을 보이고 싶어 하기 때문에, 시위자들은 자신들이 강제로 철거되지 않을 것이라 보지만, 가능성을 배제하진 않고 있다.

Protests are common in Korea. Catholic protests are equally common. Catholic sisters, priests and leaders of lay groups often gather on behalf of democracy and in support of the displaced and marginalized by a rapidly changing society.

한국에서 시위는 흔하다. 가톨릭 시위도 역시 흔하다. 가톨릭 수녀들과 사제들 그리고 평신도 모임 대표들이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그리고 급변하는 사회로 인한 난민과 소외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종종 집회를 연다.

So it was not surprising dozens of priests and sisters had staked out two white tents near the ferry victim families. On Tuesday afternoon, they sat quietly, some praying, some sitting in silence under the tents.

따라서 수십 명의 사제들과 수녀들이 선박참사 유족들 곁에 두 개의 하얀 천막을 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화요일 오후, 텐트 아래에서 누군가는 기도하고 누군가는 침묵하며 그들은 조용히 앉아 있다.

As Kim sat, legs crossed, a medical attendant pierced the index finger on his left hand to test his blood sugar level. Those attending to him are increasingly concerned for his health. He has not consumed food for 30 days and is the last of the family protesters to fast. Others fell ill and were taken away to recover.

김 씨가 책상다리로 앉자, 의료진이 혈당 수치를 재기 위해 그의 왼손 집게손가락을 찔렀다. 그를 돌보고 있는 사람들은 그의 건강에 대해 점점 더 걱정하고 있다. 그는 30일 동안 음식섭취를 끊었으며, 단식하는 유가족 시위자 중의 마지막 단식자이다. 다른 이들은 병이 나서 회복을 위해 실려 갔다.

Kim’s eyes were fixed and glazed. He struggled to stand up to greet me. I, in turn, gestured that he need not move. But he lifted himself up and, in a welcoming gesture, bowed slightly before me. I bowed as well. We sat down together for a brief interview. I was told to keep it short so as not to further sap his limited energy.

그의 눈은 고정돼 있었으며 피곤해 보였다. 그는 일어나 나를 맞이하려고 애썼다. 나는 움직일 필요 없다는 몸짓으로 화답했다. 하지만 그는 몸을 일으켜 세워, 환영한다는 표시로, 나에게 가볍게 허리를 굽혀 인사했다. 나도 인사했다. 짧은 인터뷰를 하기 위해 우리는 함께 앉았다. 나는 그의 한정된 기력이 더 이상 떨어지지 않도록 인터뷰를 짧게 하라는 말을 들었다.

I felt, sitting next to him, that I was in a sacred space. Like so many others across the world, I read with heavy heart four months back about the sinking of the MV Sewol on route from Incheon to Jeju island. As I parent, I could only imagine the deep pain Kim and other parents have been feeling.

그의 옆자리에 앉자, 나는 마치 성스러운 공간에 있는 듯 느껴졌다. 전세계의 수많은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나도 넉 달 전에 인천에서 제주도로 가던 세월호 여객선의 침몰에 대해 무거운 마음으로 보도를 읽었다. 나 또한 부모로서, 김 씨와 다른 부모들이 느꼈을 깊은 고통을 겨우 가늠해볼 뿐이었다.

I began the interview by offering my sympathies, telling Kim that people around the world are mourning with him and offering prayers for the families who lost children.

전세계 사람들이 그와 함께 애도하고 있으며 자녀를 잃은 가족들을 위해 기도를 바치고 있다고 말하며 나의 위로를 전하는 것으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I asked him why he was on the hunger strike.

그에게 왜 단식 투쟁을 하는지 물었다.

He said he wanted the government to pass a law calling for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 want this not just for my family, but so that other families will have the right to investigations in the future and so tragedies like this will not happen again,” he said.

독립된 수사를 요구하는 특별법을 정부가 통과시켜줄 것을 바란다고 그는 답했다. “내 가족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앞으로 다른 가족들도 수사할 권리를 가져 이와 같은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이것을 원하는 것이다”고 그가 말했다.

“Why no investigation?”

“왜 수사가 이루어지지 않는가?”

“They have no political will,” he answered. “They want to make our children official heroes, but this is not what the families want. They don’t want this; they don’t want compensation; we want an investigation.”

“그들은 정치적 의지가 없다”고 그가 답했다. “그들은 우리 아이들을 영웅으로 만들려고 하지만 그것은 유가족이 원하는 것이 아니다. 유가족은 이런 것을 원하는 게 아니다; 유가족은 보상을 원하지 않는다; 우리는 수사를 원한다.”

“What message do you want to deliver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 asked.

“국제사회에 어떤 메시지를 전하고 싶은가?”라고 내가 질문했다.

“I want the entire international community to know the facts about this tragedy as well as put pressure on the South Korean government to investigate so they can pass the law the families really want.” He then added: “I want to know why my daughter died.”

“나는 전 국제사회가 이 비극의 실체를 알고 한국정부가 수사를 하도록 압력을 가해서 유가족이 원하는 법이 통과되기를 바란다”며 “내 딸이 왜 죽었는지 알고 싶다”고 그는 덧붙였다.

I noted that Pope Francis would come to this plaza in three days and asked him what he wants of the pope.

프란치스코 교황이 3일 후에 이 광장에 오는 것을 언급하며 그가 교황에게 무엇을 원하는지 물었다.

He replied: “I beg the pope — I beg him — to put pressure on the Park government to begin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 know Pope Francis focuses on human rights. He is a good man. I think he can pressure the Park government.”

“교황에게 독립적인 수사가 시작되도록 박근혜정부에 압력을 가해줄 것을 간청하고, 간청한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인권에 집중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는 좋은 사람이다. 나는 그가 박근혜정부에 압력을 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그는 답했다.

Before ending the interview, I asked him to recall one thing about his daughter.

인터뷰를 마치기 전, 딸에 대한 추억 하나를 들려달라고 부탁했다.

Closing his eyes before continuing, he paused, then said, “I remember my daughter hugging me from behind, calling me, ‘Father, Father’ every morning.”

답을 하기 전에 눈을 감고, 잠시 멈추었다가 “매일 아침 뒤에서 날 안으며 ‘아빠, 아빠’하고 나를 부르던 딸을 기억한다”고 그는 말했다.

 

[번역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AFP, 野 국민 생명 소홀 국가 존재할 수 없다

AFP, 野 국민 생명 소홀 국가 존재할 수 없다 -독립적 조사 요구 받아들일 때까지 싸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