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CNN iReport, 수백 명 특별법 요구 단식 동참

CNN iReport, 수백 명 특별법 요구 단식 동참

CNN iReport, 수백 명 특별법 요구 단식 동참
-뉴스프로 영문 기사로 전 세계에 알리기 나서
-veooz, southafricanews 등 외신들 인용보도

뉴스프로가 프란시스코 교황방문을 앞두고 긴장감이 돌고 있는 세월호 유가족들의 광화문 광장 단식투쟁 소식을 영문으로 알렸다.

뉴스프로의 임옥 기자는 11일 시민들이 올리는 사이트인 CNN iReport에 ‘In Pursuit of the Truth Surrounding the Sewol Disaster 900 S. Koreans Join Hunger Strike-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해 900명의 한국인 단식투쟁 참여’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임옥 기자는 세월호 참사가 발생 후 비탄에 잠긴 희생자 가족들은 사고가 어떻게 일어났는지, 또 구조 작업이 왜 그렇게 엉망으로 실패했는지에 대한 진실을 알게 해줄 것을 호소해왔지만 4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정부는 이런 노력을 거의 보이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기소권과 수사권을 가진 특별조사위원회를 가족들이 요구하고 있지만 집권여당이 이에 반대하고 있다고 전한 임옥 기자는 얼마 전 여당과 야당이 합의한 내용은 유가족들의 요구사항을 거의 반영하지 않아 유가족들이 크게 실망했다며 이로 인해 국민들 사이에 분노와 동요를 가져왔고 더 많은 사람들이 단식에 동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임옥 기자는 유가족들이 원하는 것은 단지 왜 사고가 일어났으며 어떻게 이것이 참사로 바뀌었는지에 대한 진실이며 이 같은 일이 차후에는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일 뿐이라며 그들은 마땅히 그것을 알 권리가 있다고 전했다. 임옥 기자의 이 기사는 올라온 뒤 111 건이나 공유되는 등 파장을 일으키고 있으며 veooz, southafricanews, petersworldnews, censorbugbear.org, bloglovin.com, inagist.com 등에 인용보도 되는 등 전 세계 언론으로 퍼져나가고 있다.

한편 현재 유가족들이 목숨을 건 단식투쟁을 벌이고 있는 광화문 광장에 전운이 감돌고 있는 가운데 이에 동조하는 사람들이 속속 동참하고 있다. 이들은 가톨릭의 신부와 수녀들을 비롯한 개신교, 불교 등의 종교인들 뿐만 아니라 가수 김장훈, 그리고 유명 영화감독 등 영화인들에 이어 일반인들까지 가세하고 나서며 교황방문 정국의 태풍의 눈으로 등장하고 있다.

현재 11일까지 연인원 9백여 명이 동참했고 12일 하루에만 4백여 명이 단식에 동참하겠다고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은 유가족들이 원하는 수사권과 기소권이 보장되는 특별법을 제정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약자들과 소외된 자들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프란시스코 교황, 정국의 전환을 위해 교황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는 박근혜 정권,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소외되고 핍박받는 세월호 유가족들, 교황의 시복미사가 열리는 광화문 광장에 자리한 이들이 박근혜 정권에 의해 치워질 것인가? 아니면 교황이 이들을 품고 눈물과 치유의 미사가 이루어질 것인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다음은 뉴스프로 CNN iReport의 영문 기사 전문과 한글 번역이다.
많은 분들의 추천과 댓글로 관심을 표명해줄 것을 부탁드린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http://cnn.it/1nKrB0z

 

In Pursuit of the Truth Surrounding the Sewol Disaster 900 S. Koreans Join Hunger Strike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해 900명의 한국인 단식투쟁 참여

By Og Lim
August 11, 2014

cnniReport_0811_2014_1

cnniReport_0811_2014_2

So far about 900 South Koreans have joined the families of the victims of the Sewol ferry disaster in their hunger strike staged in central Seoul, demanding the parliament to pass a special bill setting up an independent inquiry into the disaster.

현재까지 약 900명의 한국인들이 세월호 참사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가능케할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하기를 촉구하며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이 서울 중심부에서 벌이고 있는 단식투쟁에 참여했다.

The Sewol ferry sank on April 16 off the southern coast of South Korea, killing over 300 passengers most of which were high school students on a field trip. The parents of the students and other onlookers had to watch helplessly while the children were trapped in the capsized ship fighting for their lives. The captain and the crew deserted the ship telling passengers to stay put and to wait for rescue efforts. The government and the Coast Guard have been accused of botched rescue operations in which not a single living child had been rescued off the ship.

세월호는 지난 4월 16일 한국 남쪽 연안에서 침몰하며, 대부분이 수학여행을 가던 고등학생들이었던 300명 이상의 승객의 목숨을 앗았다. 학생들의 부모들과 다른 시민들은 아이들이 전복된 배안에 갇혀 살기 위해 몸부림치는 동안 아무 것도 해줄 수 없이 바라보아야만 했다. 선장과 선원들은 승객들에게는 구조를 기다리며 가만히 있으라고 말해 놓고 배를 떠났다. 정부와 해경은 한 사람의 살아 있는 아이도 구하지 못한 실패한 구조 작업에 대해 비난을 받아왔다.

Grieving families of the victims have pleaded for the truth to be released chronicling how the accident happened and why the rescue operations failed so miserably. However, little has been done by the government in such efforts even now after almost 4 months from the disaster.

비탄에 잠긴 희생자 가족들은 사고가 어떻게 일어났는지, 또 구조 작업이 왜 그렇게 엉망으로 실패했는지에 대한 진실을 알게 해즐 것을 호소해왔다. 하지만 참사 후 거의 4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정부는 이런 노력을 거의 보이지 않았다.

The ruling party, the main opposition party, and the families have agreed in principle to establish a special investigative commission into the tragedy, however they have been divided on some critical details. The families want the commission to have the authority to subpoena anyone with relevant information and to prosecute whoever is found to be guilty. The ruling party is against this request.

집권당, 제1야당 그리고 가족들은 이 비극을 조사할 특별조사위원회를 마련하자는 것에는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나 중요한 세부사항에서 의견이 갈렸다. 가족들은 이 위원회가 중요한 정보를 가진 어느 누구라도 소환할 수 있고, 유죄로 판명된 누구라도 기소할 수 있는 권한을 갖기를 원한다. 집권당은 이 요구에 반대한다.

A few days ago, both leaders from the ruling party and the main opposition party met to negotiate the details of the bill and, as a result, they announced they had reached an agreement. However, the families and the public were dismayed to find out that the agreement had hardly reflected the families’ demands.

며칠전 집권당과 제1야당의 대표들이 이 법안의 세부사항을 협상하기 위해 만났고, 그 결과로 협상에 이르렀다고 이들은 발표했다. 하지만 가족들과 시민들은 이 협상안이 가족들의 요구사항을 거의 반영하지 않은 사실에 크게 실망했다.

This has brought anger and unrest amongst the people and caused even more people to participate in the hunger strike along with the families to show support to those who are going through this ordeal, averaging about 150 people fasting together on a daily basis. There are Catholic priests, nuns, Buddhist monks, Protestant ministers, a famous singer, well-known movie makers, as well as ordinary citizens, totaling about 900 people so far who have been participating in the hunger strike. People fear some families may end up dying in the end, even going without drinking water.

이는 국민들 사이에 분노와 동요를 가져왔고 이로 인해 더 많은 사람들이 이 시련을 겪고 있는 유가족들을 지지하며 단식투쟁에 참여해 평균 매일 150명 가량이 함께 단식하고 있다. 가톨릭 신부들, 수녀들, 불교 승려들, 개신교 목사들, 유명한 가수, 잘 알려진 영화인들 또한 일반인 등 현재까지 총 900여명이 단식 투쟁에 참여했다. 사람들은 일부 유가족들이 물조차도 마시지 않아 결국에는 죽을 것을 우려한다.

All they want is the truth to come out about why the accident happened and how this turned into such a disaster, so that something like this will not happen again in the future. The families deserve to know what happened to their children. This is the least they can do for their helplessly perished kids.

이들이 원하는 것은 단지 왜 사고가 일어났으며 어떻게 이것이 참사로 바뀌었는지에 대한 진실이며 이 같은 일이 차후에는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일 뿐이다. 유가족들은 마땅히 자신들의 자녀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 권리가 있다. 이것이 속수무책으로 죽어간 아이들을 위해 그들이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일이다.

Photo credits: First picture by Catholic News. Second picture by upublic.co.kr. Third picture by @hee1025w Twitter.

[번역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전체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