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글로벌 포스트, 한국인 ‘독재자의 딸 대통령’ 권력남용 두려움

글로벌 포스트, 한국인 ‘독재자의 딸 대통령’ 권력남용 두려움

글로벌 포스트, 한국인 ‘독재자의 딸 대통령’ 권력남용 두려움
-한국 국민, 미치지 않고 못 견뎌, ‘정부 진짜 진짜 믿을 수 없어’
-유엔보고서 한국인의 자국정부 신뢰도 최하위

글로벌 포스트가 5일 한국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에 대해 크게 보도했다. 그것도 제목에서부터 ‘South Koreans really, really don’t trust their government -한국 국민들, 정부 진짜 진짜 못 믿어’라고 ‘really’라는 단어를 두 번씩이나 써서 강조하는 파격적인 제목을 뽑아 한국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불신이 극에 달했음을 보여주었다.

글로벌포스트의 제프리 기자가 쓴 이 기사는 평화로운 세월호 추모행사 현장이 과도한 경찰력으로부터 저지당하는 현장을 전하면서 한국 국민들이 자신의 정부를 얼마나 불신하고 있는지를 전하고 있다. 이는 역설적으로 박근혜 정권이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규명의지가 없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이 진상규명보다는 사건을 덮기에 급급해 국민들로부터 불신을 사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박근혜정권과 새누리당이 윤일병 폭행 치사사건의 쟁점화 등을 통한 여론 방향 돌리기, 껍데기뿐인 특별법, 유가족들에 대한 폄하발언과 중상모략 등으로 세월호 덮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한국 언론에서 세월호에 대한 언론의 보도가 줄어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외신에서는 여전히 세월호에 대한 관심을 놓치 않고 있음을 보여주는 기사라 할 수 있다.

한동안 뜸했던 세월호에 대한 외신의 보도는 단원고 생존학생들의 도보행진, 세월호 재판과정과 생존학생들의 생생한 증언, 유가족들의 특별법 통과 단식투쟁, 7.30 재보선을 거치며 다시 관심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전의 사건 중심적 보도에서 사건을 덮으려는 정부와 이를 밝히려는 국민들 간의 대립을 주목하는 근원적인 보도로 옮겨지고 있다. 글로벌 포스트는 그저 시를 낭송하고 추모곡을 부르려고 모인 대규모 집회와 참가자들의 행진을 가로막기 위해 진압경찰이 대규모 봉쇄물을 설치하고 교통을 통제하며 인도까지 가로막았다고 전했다.

글로벌 포스트는 이들 시위참가자들이 ‘종북인가?-확실히 아니다’, ‘약탈자에 난동꾼인가?-전혀 아니다.’라고 말하며 이 모습은 한국 정부가 그 국민에게 갖고 있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낮은 신뢰와 국민 또한 보답으로 같은 정도의 정부에 대한 낮은 신뢰를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특히 독재정부를 겪은 한국국민들은 최근 이어진 수많은 정치적인 스캔들로 인해 권력남용에 대한 두려움이 여전히 남아있다며 2012년, 한국의 최장기 독재자의 딸인 현 대통령의 당선을 위해, 국정원이 비밀리에 온라인상에서 선동 캠페인을 벌인 사실이 밝혀진 것도 그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글로벌포스트는 지난 24일 발표된 유엔 보고서에서 한국인의 자국정부에 대한 신뢰도는 모든 조사대상국 중 거의 최하위였다며 이러한 낮은 신뢰도는 ‘제기능을 못하는 정치, 과도한 정부 개입, 그리고 문제가 많은 경제’ 때문이라고 전했다. 경찰이 이처럼 국민들을 막아서는 것에 대해 제프리 기자는 이것이 처음이 아니라며 경찰은 지난 4월, 세월호 참사 겨우 2주 후, 박근혜 대통령에게 그들의 불만을 피력하기 위해 서울로 가는 버스를 대절한 가족들을 막아섰으며 지난 12월, 고작 몇 명의 철도파업 지도자들을 체포하기 위해 4천명이 넘는 경찰들이 한 주요 노동조합 본부를 휩쓸기도 했다고 과도한 폭력적 경찰력에 의지하는 박근혜 정권의 모습을 보도했다.

많은 한국인들은 박근혜정권의 신뢰부족에 많은 음모론들을 부추기며 대응한다고 전한 이 기사는 유병언 시신발견의 의문점 등을 전하며 “신뢰할 수 없는 이 사회에서 이성적인 사고를 갖고 있는 게 오히려 말이 안 된다. 어떤 사람이 [정신적으로] 건강하다면 미치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가정주부 이보령씨의 말로 기사를 마무리했다. 정상적인 사고를 가지고 나라를 운영하는 것이 아닌 정권, 그런 정권 아래 미치지 않으면 살아갈 수 없는 오늘날 한국의 모습을 글로벌포스트의 기사는 적나라하게 전하고 있다.

다음은 글로벌포스트의 기사 전문을 뉴스프로가 번역한 것이다.

번역 감수: elisabeth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uteeYf

 

Geoffrey Cain August 5, 2014 01:05

South Koreans really, really don’t trust their government

한국 국민들, 정부 진짜 진짜 못 믿어

Especially after the Sewol ferry sinking, crackdowns on poetry-wielding protesters have provoked suspicions.

특히 세월호 여객선 침몰 후, 시를 낭송하는 시위자들에 대한 탄압은 의심을 부추겼다.

gp_0805_2014

Folks like these apparently don’t appreciate poetry.
이런 사람들은 시를 즐기지 않는 것 같다.(Chung Sung-Jun/Getty Images)

SEOUL, South Korea — Menacing battalions of police, wearing neon yellow uniforms and carrying anti-riot shields, regularly march through the South Korean capital, at times showing up en masse to small and harmless protests.

형광 노란색 제복을 입고 진압용 방패를 든 위협적인 경찰대원들이 한국의 수도에서 정기적으로 행진하며 때때로 몇 안 되는 평화로운 시위자들에 대규모 병력을 과시하기도 한다.

In Gwanghwamun Square, a government district and popular rally spot, an army of riot police recently put up an unusually colossal blockade. Traffic was halted and sidewalks were obstructed to prevent the advance of a mass demonstration of, well, poetry readings and memorial songs for victims of the Sewol ferry sinking.

정부 구역이자 시위장소로 자주 사용되는 광화문광장에, 일단의 진압경찰이 최근 이례적으로 거대한 봉쇄물을 설치했다. 세월호 여객선 침몰의 희생자들을 위해 그저 시를 낭송하고 추모곡을 부르려고 모인 대규모 집회 참가자들의 행진을 막기 위해 교통이 통제되고 인도까지 가로막혔다.

Were they North Korea sympathizers?

이들이 종북인가?

Certainly not.

확실히 아니다.

Looters and hooligans?

약탈자에 난동꾼인가?

Hardly.

전혀 아니다.

Rather, the event revealed the incredibly low trust tha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places in its people — and the extent to which its people return the favor. The thousands of demonstrators were suddenly halted on the final stretch of a peaceful two-day rally, while demanding a parliamentary investigation into the disaster that killed close to 300 people.

그보다는, 이 사건은 한국 정부가 그 국민에게 갖고 있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낮은 신뢰와, 국민 또한 보답으로 같은 정도의 정부에 대한 낮은 신뢰를 드러냈다. 수천 명의 시위 참가자들은 약 300명이 희생된 참사에 대해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이틀 동안의 평화로운 시위의 마지막 단계에서 갑자기 가로막혔다.

About 600 bereaved family members of the victims — many of them high school students — joined the march. But it ended in a scuffle when demonstrators tried to break through police lines, injuring several people.

약 600명의 희생자 가족들 -그 희생자 대부분은 고등학생들-이 행진에 참가했다. 하지만 시위자들이 경찰 저지선을 돌파하려 시도했을 때 난투로 이어졌고 여러 명이 다쳤다.

So why the paranoia over demonstrations in this powerful and stable democracy, where free speech hardly poses an existential threat to peace, order and the rule of law? South Korea, after all, has swiftly climbed the ladder out of poverty, sustaining democratic rule on a continent replete with despots.

그런데 자유로운 발언이 평화와 질서, 그리고 법치에 실질적인 위협이 되지 않는 이 강력하고 안정된 민주사회에서 시위에 대한 피해망상은 무엇 때문일까? 한국은 마침내 빈곤으로부터 벗어나는 사다리에 재빨리 올라탔고, 독재가 만연한 땅 위에 민주적 질서를 유지하고 있다.

Just 27 years ago, however, it was a hard-nosed dictatorship. Fears of the government continuing to overstep its authority are alive and well, thanks to an unending raft of political scandals in recent years. Those include revelations that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secretly ran an online propaganda campaign to get the current president, the daughter of the country’s longest-serving dictator, elected in 2012.

하지만 한국은 27년 전만 해도 명백한 독재 정부였다. 최근 수 년 간 이어진 수많은 정치적 스캔들 때문에, 권력 남용을 계속하려는 정부에 대한 두려움이 여전히 남아있다. 2012년, 한국의 최장기 독재자의 딸인 현 대통령의 당선을 위해, 국정원이 비밀리에 온라인상에서 선동 캠페인을 벌인 사실이 밝혀진 것도 그 중 하나다.

A United Nations report released on July 24 found that South Koreans’ trust in their government was lower than nearly all countries studied. The Asian nation was more distrustful than Iraq, Ukraine, and Nigeria.

7월 24일 발표된 유엔의 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의 자국정부에 대한 신뢰는 모든 조사 대상국 중 거의 최하위다. 이 아시아 국가는 이라크, 우크라이나, 나이지리아보다 더 신뢰도가 낮았다.

This is apparently nothing new. In his 1995 book “Trust: The Social Virtues and The Creation of Prosperity,” political scientist Francis Fukuyama similarly paints South Korea as a “low-trust” society, along with Italy and France.

이것은 그다지 새로울 것도 없다. 정치학자인 프란시스 후쿠야마는 1995년 그의 저서 “신뢰: 사회적 가치와 번영의 창출”에서 한국을 이탈리아와 프랑스와 더불어 “신뢰도 낮은”사회로 유사하게 묘사하고 있다.

The consequences?

결과는?

Dysfunctional politics, excessive state interventions, and a problematic economy. “High-trust societies,” he argues, include the likes of Germany and the US.

제기능을 못하는 정치, 과도한 정부 개입, 그리고 문제가 많은 경제.
그는 “신뢰도 높은 사회들”은 독일과 미국과 같은 사회를 가리킨다고 주장한다

Indeed, South Korean police have long resisted outside questioning, and a few government ministries have a reputation for ducking the simplest of inquiries. When asked by GlobalPost about the massive sidewalk and road cordon, three officers declined to comment. A spokesman from the National Police Agency similarly did not respond to multiple requests for comment.

사실, 한국 경찰은 오랫동안 외부의 질문을 피해왔고 몇몇 정부 부처들도 가장 간단한 조사도 피한다고 평판이 나 있다. 글로벌포스트가 인도와 도로에 설치된 거대한 차단선에 대해 물었을 때 세 명의 경찰관이 언급을 회피했다. 경찰청의 대변인도 유사하게 여러 번의 논평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

One officer, who would not give his name, finally told news site Asian Correspondent that the protest was illegal simply because it was blocking traffic — even though the police were actually the ones jamming the roads.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경찰관이 마침내 아시아 코레스폰던트 언론사에게, 실제로 도로를 막고 있는 건 다름아닌 경찰임에도 불구하고, 단지 교통을 막았다는 이유로 시위는 불법이라고 말했다.

“If blocking the vehicular traffic was a problem, the police would have blocked the march earlier,” said Kyung-sin Park, a law professor at Korea University in Seoul. “Interfering with the cars was clearly not the reason for the police blockade because the police blockade covered pedestrian strips as well.”

“차량 통행을 방해하는 게 문제였다면, 경찰은 행진을 더 일찍 막았을 것이다”고 서울 소재 고려대학교 법학과 박경신 교수는 말했다. “경찰의 봉쇄는 보행자도로까지 포함했기 때문에 교통에 방해가 된다는 건 분명히 경찰의 봉쇄 이유가 될 수 없다.”

This type of confrontation is not uncommon.

이런 형태의 대립은 드문 일이 아니다.

In April, just two weeks after the Sewol tragedy, police halted family members who chartered a bus to Seoul to present their grievances to President Park Geun-hye. Last December, more than 4,000 officers swept the headquarters of a prominent labor union simply to arrest a handful of railway strike leaders.

지난 4월, 세월호 참사 겨우 2주 후, 박근혜 대통령에게 그들의 불만을 피력하기 위해 서울로 가는 버스를 대절한 가족들을 경찰이 막아섰다. 지난 12월, 고작 몇 명의 철도파업 지도자들을 체포하기 위해 4천명이 넘는 경찰들이 한 주요 노동조합 본부를 휩쓸었다.

Many South Koreans are happy to match the government’s lack of trust, stirring up conspiracy theories and hurling irrational criticisms at authorities, sometimes for events out of their control.

많은 한국인들은 때로는 정부의 통제권을 벗어난 사안에 대해서 음모론을 부추기고 정부에 분별없는 비난을 쏟아내며 이러한 정부의 신뢰부족에 기꺼이 대응한다.

In July, when police said they had found the decomposed body of the ferry operator owner Yoo Byung-eun in a plum orchard, they were greeted with wild attacks from civic groups, who asked why it took six weeks to identify the nation’s most-wanted fugitive.

7월, 경찰이 선박 운항사 소유주 유병언의 부패된 시신을 매실 밭에서 찾았을 때, 그들은 어떻게 온 나라가 그토록 찾아 헤매던 도망자의 신원확인에 6주가 걸렸는지를 묻는 시민단체들의 맹렬한 공격을 받았다.

Some conspiracy theorists believed the Park administration, which has seen a dip in approval ratings since the ferry disaster, used the announcement to distract attention from a controversial health-care privatization bill. On July 30, the ruling Saenuri Party won an unexpected landslide in midterm elections.

일부 음모론자들은 여객선 참사 후 지지율 급락을 경험한 박근혜정부가 이 발표를 이용해 논란이 되고 있는 의료 민영화 법안에서 관심을 돌리려 했다고 믿고 있다. 7월 30일, 집권 새누리당은 기대하지 않았던 재보궐선거에서 압승을 거뒀다.

But others complain that the emotional distrust and conspiracy mongering can get mind-numbing. “In this untrustworthy society, having a rational mentality does not make sense at all,” said Boryung Lee, 32, a housewife in Seoul. “If somebody is [mentally] healthy, there is no way to go but crazy.”

그러나 다른 이들은 감정적 불신과 음모론에 열중하는 것은 정신을 멍하게 만든다고 불평한다. “신뢰할 수 없는 이 사회에서 이성적인 사고를 갖고 있는 게 오히려 말이 안 된다”고 서울에 거주하는 가정주부 이보령(32세) 씨가 말했다. “어떤 사람이 [정신적으로] 건강하다면 미치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게 없다.”

 

[번역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글로벌 포스트, 천주교 연석회의의 세월호 철저 진상조사 촉구 보도

글로벌 포스트, 천주교 연석회의의 세월호 철저 진상조사 촉구 보도 -참사의 진실을 은폐하려는 모든 권력에 저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