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opics / 토픽스, 日 강제동원 위안부 책임인정, 사과하라!

토픽스, 日 강제동원 위안부 책임인정, 사과하라!

토픽스, 日 강제동원 위안부 책임인정, 사과하라!
-UN 인권위, 희생자들의 인권 계속 침해하고 있어
-가해자 기소 처벌 반드시 이루어져야

토픽스 등 외신들이 UN 인권위가 일본의 일군강제동원위안부에 대한 사과와 보상을 요구하고 나선 사실에 크게 주목하고 나섰다.

특히 외신들은 유엔이 공식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한 성노예라는 단어를 공식적으로 기사 제목에 인용하며 일본의 책임있는 범죄인정과 사과 그리고 보상 뿐만 아니라 책임자들을 기소하고 유죄가 밝혀질 경우 이들을 처벌할 것을 요구하는 인권위의 발언을 비중 있게 보도했다.

토픽스는 캐나다에 기반을 두고 있는 ‘The globe and mail’의 24일 ‘UN agency presses Japan for apology and compensation for WWII sex slavery-UN, 일본에 이차대전 성노예에 사과와 보상 요구’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려놓으며 ‘UN의 인권위원회가 일본에 전쟁 성노예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보장하고 피해자 여성들에게 공개적인 사과와 보상을 제공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고 전했다.

약 20만 명이 강제동원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힌 이 기사는 유엔 인권위원회가 피해자들이 일본 법원에 제기한 배상 소송들이 공소시효를 이유로 모두 기각됐다고 지적했다며 일본은 그 희생자들의 인권을 계속해서 침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는 유엔 인권위원회가 “전시 동안 일본군에 의해 그 ‘위안부 여성들’에게 저질러진 성노예혐의와 다른 인권침해 혐의가 효과적이고 독립적이며 공정하게 조사되고, 그 가해자들이 기소되고 유죄로 판명되면 처벌되도록 반드시 해야한다”고 일본에 촉구했다고 전했다.

유엔 인권위의 일군강제동원위안부에 대한 이러한 강력한 권유는 동북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2차대전에서의 책임과 위안부 문제를 호도하려는 일본의 입지를 더욱 축소시킬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극우주의자인 아베 일본 수상이 종군위안부 사과를 담은 고노담화를 훼손하려는 일본의 ‘고노담화 재검토’ 발표 이후 중국과 한국으로부터 강력한 비난이 쏟아진데 이어 유엔은 한걸음 더 나가 책임자 기소와 처벌까지 요구하고 나서 이에 대한 일본의 대응이 주목되고 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토픽스에 올라온 ‘The globe and mail’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elisabeth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Uuh56o

UN agency presses Japan for apology and compensation for WWII sex slavery

UN, 일본에 이차대전 성노예에 사과와 보상 요구

topix

A United Nations human rights agency is calling on Japan to guarantee independent investigations of wartime sex slavery and provide a public apology and compensation to the women who were victims.

UN의 인권위원회가 일본에 전쟁 성노예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보장하고 피해자 여성들에게 공개적인 사과와 보상을 제공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Some historians estimate that as many as 200,000 so-called comfort women, many from China and South Korea, were forced into the Imperial Japanese Army’s brothels before and during the Second World War.

일부 사학자들은 대부분이 중국과 한국 출신인 20만 여 명의 이른바 위안부들이 이차대전 이전과 전쟁 중에 일본제국군 위안소에 강제동원됐다고 추정한다.

The UN Human Rights Committee, which was reviewing the human-rights records of several countries, said on Thursday that all claims for reparation brought by victims before Japanese courts have been dismissed. It also said all complaints seeking criminal investigations and prosecutions have been rejected on grounds of the statute of limitations.

여러 국가들의 인권기록을 검토 중인 UN 인권위원회는 목요일 피해자들이 일본 법원에 제기한 배상 소송들이 모두 기각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범죄자 수사 및 기소를 요구하는 모든 청원이 공소시효를 이유로 기각됐다고 언급했다.

“The Committee considers that this situation reflects ongoing violations of the victims’ human rights, as well as a lack of effective remedies available to them as victims of past human rights violations,” the panel said, citing articles of the UN civil and political rights treaty ratified by Japan.

“위원회는 이러한 상황이 과거 인권 침해의 희생자인 그들에게 제공된 효과적인 조치들이 부족했을 뿐만 아니라, 그 희생자들의 인권을 지금도 계속해서 침해하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생각한다”고 그 패널은 일본에 의해 비준된 UN의 시민적 정치적 권리규약을 인용하여 말했다.

Last month, South Korea and China both protested against a review by Tokyo of a 1993 apology to the women, which found that Japan and South Korea had worked together on the wording of the apology. Nevertheless, officials from Prime Minister Abe on down have said Japan will not revise the statement.

지난달, 한국과 중국 양국은, 일본과 한국이 협력하여 그 문안을 작성했다고 밝혀진, 위안부 여성들에 대한 1993년의 사과문을 일본이 재검토한 것에 항의했다. 그렇지만, 아베 내각 이래로 관료들은 그 담화문을 수정하지 않겠다고 말해왔다.

Japan also said compensation for women forced to work in the brothels was settled by a 1965 treaty establishing diplomatic ties with South Korea. In 1995, Japan set up a fund to make payments to the women from private contributions, but South Korea has said that was not official and so not enough.

일본은 또한, 그 위안소에서 일하도록 강제된 여성들에 대한 보상이 한국과 외교관계를 확립한 1965년의 협정으로 해결되었다고 말했다. 1995년, 일본은 민간 기부금으로 그 여성들에게 보상하려 펀드를 만들었지만, 한국은 그것이 공식적이지 않아서 충분하지 않다고 말해왔다.

The UN committee on Thursday urged Japan to “ensure that all allegations of sexual slavery or other human rights violations perpetrated by Japanese military during wartime against the ‘comfort women’ are effectively, independently and impartially investigated and that perpetrators are prosecuted and, if found guilty, punished.”

목요일에 UN위원회는 “전시 동안 일본군에 의해 그 ‘위안부 여성들’에게 저질러진 성노예혐의와 다른 인권침해 혐의가 효과적이고 독립적이며 공정하게 조사되고, 그 가해자들이 기소되고 유죄로 판명되면 처벌되도록 반드시 해야한다”고 일본에 촉구했다.

The panel noted that Japan’s position was “contradictory”: it says the comfort women were generally recruited and transported through coercion, but they were not “forcibly deported.”

그 패널은 일본의 입장이 “모순됐다”는 점에 주목했다: 일본은 위안부들이 강압을 통해 모집되고 이동되어졌지만, “강제로 국외로 보내졌던”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But such acts carried out against the will of the victims meant Japan had a “direct legal responsibility,” said the committee, which is composed of 18 independent experts.

그러나 피해자들의 의지에 반해서 이뤄진 그런 행위는 일본이 “직접적인 법적 책임”을 갖고 있다는 의미라고 독립적인 전문가 18인으로 구성되어 있는 위원회는 말했다.

“The Committee is also concerned about re-victimization of the former comfort women by attacks on their reputations, including some by public officials and some that are encouraged by the state party’s equivocal position,” the panel said.

그 패널은 “위원회는 또한 일부 공직자들과 정부 당국자들의 애매모호한 태도에 고무된 사람들이 위안부들의 명예를 훼손함으로써 발생하는 재희생자화에 대해서도 우려하고 있다”고 말한다.

The mayor of the Japanese city of Osaka said in May, 2013, that Japan’s system of military brothels was “necessary,” drawing outrage in China, where bitter memories of Japan’s wartime aggression run deep.

2013년 5월에 일본 오사카의 시장은 일본의 군 위안소 시스템이 “필요했다”고 말했고, 이것은 일본의 전시침략에 대한 아픈 기억을 갖고 있는 중국에서 분노를 가중시켰다.

The experts called for “a public apology and official recognition of the responsibility” of Japan. Any attempts to defame victims or deny the events should be condemned, it added.

전문가들은 일본의 “공개적 사과와 책임에 대한 공식 인정”을 요구했다. 피해자들을 헐뜯거나 사건을 부정하려는 어떤 시도도 규탄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번역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