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CNN, 세월호 총체적 적폐의 결과

CNN, 세월호 총체적 적폐의 결과

CNN, 세월호 총체적 적폐의 결과
-위조문서로 운항 승인, 과중 적재, 대처 미흡
-감사원 감사 발표, 세월호 참사는 인재

CNN이 감사원의 중간발표를 인용하여 세월호 참사가 운항회사, 한국선급, 과적, 해양수산부, 해운조합 등의 부패와 해경과 안전행정부 공무원들의 초기대응 부실이 결합된 인재였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 보도는 세월호가 위조된 서류에 근거해 인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CNN이 9일 ‘S. Korean ferry operators prioritized profits over safety-한국 여객선 운항사, 안전보다 이익 우선’라는 제목으로 보도된 이 방송은 요즘 한국이 애타게 찾는 유병언 추적하기라는 제목으로 구원파 본거지인 금수원을 직접 방문하여 구원파 관계자들과 인터뷰를 내보내기도 했다.

CNN 인터넷 판에 올라온 이 기사는 이례적으로 ●감사원: 세월호, 위조된 문서로 운항승인 ●수사관들, 여객선 수하물 과중 적재 확인 ●200여 명의 고등학생 포함, 최소 292명 사망 ●선장 및 일부 선원 살인죄로 기소 따로 기사요점을 정리해 눈길을 끌었다. 이 기사에서 CNN은 한국선급이 위조서류에 근거해 개조된 선박을 운항 승인했다고 보도하며 하지만 감사원은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당연히 어떻게 위조된 것인가를 밝혀야 되는데도 불구하고 이 부분이 빠졌다는 의구심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두 배가 넘는 화물 적재와 제대로 고정하지 않은 것이 세월호 전복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도한 CNN은 감사원이 세월호에 대한 안전규약과 절차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난 한국선급과 해양수산부 그리고 해운조합 직원들을 문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CNN은 해경과 안전행정부 공무원들의 초기대응이 부실했다는 감사원의 발표를 전한 뒤 이준석 선장과 승무원 중 3명이 살인혐의로 기소됐다며 이들이 유죄판결을 받는다면 사형에 처해질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CNN 보도 전문이다.

번역 감수: elisabeth

기사 바로가기☞ http://cnn.it/1q2qEYI

Report: S. Korean ferry operators prioritized profits over safety

한국 여객선 운항사, 안전보다 이익 우선

By K.J. Kwon and Holly Yan, CNN July 9, 2014 — Updated 1147 GMT (1947 HKT)

cnn_0709_2014

Tracking South Korea’s most wanted man
한국이 애타게 찾는 유병언 추적하기

STORY HIGHLIGHTS
기사 요점

– Audit board: The ferry was licensed based on falsified documents
– 감사원: 세월호, 위조된 문서로 운항승인
– Investigators have said the ferry was carrying too much cargo
– 수사관들, 여객선 수하물 과중 적재 확인
– At least 292 people died, including more than 200 high school students
– 200여 명의 고등학생 포함, 최소 292명 사망
– The captain and several crew members face murder charges
– 선장 및 일부 선원 살인죄로 기소

(CNN) — The operators of the sunken Sewol ferry prioritized profit over safety, and the vessel was licensed based on falsified documents, South Korean investigators said in an interim report.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의 운항사는 안전보다 이익을 우선시했고, 그 선박은 위조된 서류에 근거해 인가를 받았다고 한국 감사원이 중간발표에서 밝혔다.

At least 292 people, including more than 200 high school students, died after the ferry sank in April. Eleven people remain missing.

4월 여객선 침몰로 200여 명의 고등학생들을 포함해 최소 292명이 사망했다. 11명은 아직 실종상태다.

The government’s Audit and Inspection Board said the disaster was a man-made accident. It added that the Korean Register of Shipping licensed the modified vessel based on falsified documents. It didn’t elaborate.

정부 감사원은 세월호 참사는 인재였다고 발표했다. 또한 한국선급이 위조서류에 근거해 개조된 선박을 운항승인했다고 덧붙였다. 감사원은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Investigators have said a vast amount of cargo, more than double the ferry’s limit, and the failure to tie it down properly were partly responsible for the capsizing of the Sewol, which was carrying 476 passengers and crew.

조사관들은 수하물 허용치의 두 배가 넘는 대량의 화물과, 그것을 제대로 고박하지 않은 것이 476명의 승객과 승무원을 태운 세월호가 전복되는 데 일정부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The board said it is planning to reprimand officials from the Korean Register of Shipping, the Maritime Ministry and the Korea Shipping Association, which were found to have not performed properly safety protocols on the Sewol.

감사원은, 세월호에 대한 안전규약과 절차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난 한국선급과 해양수산부 그리고 해운조합 직원들을 문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he board also said officials from the Coast Guard and Ministry of Security and Public Administration performed poorly in the initial response to the disaster.

감사원은 또한 해경과 안전행정부 공무원들이 참사에 초기대응을 부실하게 했다고 말했다.

The Sewol ferry was headed from Incheon to Jeju island on April 16 when it capsized. Most of the passengers were high school students on a field trip.

세월호는 4월 16일 전복될 당시 인천에서 제주도로 향하는 중이었다. 대부분의 승객들은 수학여행중인 고등학생들이었다.

The captain, Lee Joon-seok, and three of his crew members face murder charges. If convicted, they could face the death penalty, although it has been nearly two decades since capital punishment was last carried out in South Korea.

이준석 선장과 그의 승무원들 중 세 명은 살인혐의로 기소됐다. 한국에서 사형이 마지막으로 집행된 지 거의 20년이 되었지만, 만약 그들이 유죄판결을 받는다면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

Lee has pleaded not guilty. His attorney has said the captain is already living with guilt because he left the ferry before everybody was rescued.

이준석은 무죄를 주장해왔다. 이준석의 변호사는 그가 모두가 구조되기 전 배를 떠난 것 때문에 이미 죄책감 속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Other crew members have been indicted on charges of abandonment and violating a ship safety act.

다른 승무원들은 선상 안전규칙을 지키지 않고 배를 버린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CNN’s Paula Hancocks contributed to this report.

[번역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13 comments

  1. 10. 07/12/2014, 플러스코리아
    토픽스, 한국 여객선 운항사 ‘안전보다 이익 우선’
    http://bit.ly/1r6uy2m

  2. 11. 07/11/2014, 순천구례곡성담양인터넷뉴스
    CNN, ‘안전보다 이익이 우선’…세월호 총체적 적폐의 결과 보도
    http://bit.ly/1oRsfgk

  3. 12. 07/11/2014, 미디어인 뉴스
    CNN, 요점정리로 세월호 총체적 적폐 결과 전세계에 알려
    http://bit.ly/1oRsfg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김기수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 위원 임명 거부 청원

김기수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 위원 임명 거부 청원 -4.16 해외연대, 웹자보 캠페인에서 청와대 청원까지 -자유한국당 추천, 가짜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