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상하이 데일리, 안전한 국가? 원전부터 폐기해!

상하이 데일리, 안전한 국가? 원전부터 폐기해!

상하이 데일리, 안전한 국가? 원전부터 폐기해!
-후쿠시마와 같이 수명연장 고리 1호기 폐쇄해야
-朴정권 ‘원자로 안전하다?’, 또 다른 ‘가만히 있으라’

상하이의 유일한 영자신문인 상하이데일리가 수명연장으로 폐쇄 요구를 강하게 받고 있는 고리 1호기 원전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상하이데일리는 지난 6월 2일 ‘S.Korean activists warn of nuclear disaster from oldest reactor-한국 활동가들, 최고령 원자로로 인한 핵참사 경고’라는 제목으로 한국 한경운동가들이 ‘한국에서 제일 오래 가동해온 원자로내의 끔찍한 참사를 경고하며 이를 페쇄할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상하이 데일리는 이들이 폐쇄를 요구하고 있는 원전은 고리 1호기로 2007년 수명 30년을 넘겼지만 10년을 연장해 운용되고 있다며 이 원자로가 한국 원자력 발전소 전체 사고의 20%를 차지하고 있다고 전하며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참사에서 사고가 난 원자로도 모두 수명이 연장된 것이었다고 전했다.

특히 이 신문은 박근혜가 세월호 참사 후 안전한 국가로 거듭나게 하겠다고 말하지만 여전히 이 노후화된 원전이 안전하다고 말하는 것은 바로 세월호에서 학생들에게 ‘가만 있으라’고 말한 것과 같다고 주장하는 활동가들의 목소리를 보도하며 박근혜가 관피아의 단절을 약속했지만 핵마피아들은 원자로들에 사용된 하자 있는 부품들을 납품하고 부품들의 검사증명서들을 조작함으로써 원자력 산업 안에서의 부패와 불법을 야기 시켰다고 지적했다.

상하이데일리는 한국의 대부분의 원자로가 동해안을 따라 건설되어 있어 쓰나미의 위협에 노출 되어 있으며 고리 1호기가 있는 지역은 6개의 원자로가 현재 가동 되고 있고 두 개의 원자로가 건설되고 있어 유례없는 원자로들의 집합체로 만들고 있다며 고리 1호기의 반경 30킬로미터 안에 부산을 비롯해 인구 340만 인구가 살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많은 사람들이 세월호 다음은 원전이라는 우려를 강하게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여전히 노후화된 원전의 수명연장을 비롯한 원전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다. 원전업계 또한 세월호보다 더욱 심한 핵마피아들이 지배하고 온갖 불법과 부정이 저질러지고 있어 국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한국의 환경운동가들 뿐 아니라 외국의 전문가들도 후쿠시마 다음은 한국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한국에서 원전사고가 일어날 경우 후쿠시마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의 참사가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하고 하고 있다. 원전사고가 일어날 경우, 부산지역만이 아닌 한반도 전체가 위험에 빠질 것이라는 경고에도 눈감는 이 정부는 과연 안전을 논할 자격이 있는 정부인가 하는 의문을 갖게 하고 그 대답은 아니라는 것이 대다수 국민들의 생각이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상하이데일리의 기사 전문 번역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http://bit.ly/1o0dpDM

S.Korean activists warn of nuclear disaster from oldest reactor

한국 활동가들, 최고령 원자로로 인한 핵참사 경고

Jun 02,2014
by Yoo Seungki

sd_0622_2014_1sd_0622_2014_2

SEOUL, June 2 (Xinhua) — Green activists in South Korea on Monday warned of a devastating nuclear disaster in the country’s longest-running reactor, calling for an eternal shutdown of it.

서울, 6월 2일 (신화) – 한국의 환경운동가들이 지난 월요일 한국에서 제일 오래 가동해온 원자로내의 끔찍한 참사를 경고하며 이를 페쇄할 것을 요구했다,

A group of 56 activists, including professors, artists, former ministers and religious persons, made a declaration at a press conference hosted by the Korea Green Foundation, calling for an immediate closure of the Gori-1 reactor, the oldest of the country ‘s 23 nuclear reactors.

교수, 예술가, 전직 장관과 종교 지도자들을 포함한 56명의 활동가들은 한국 환경재단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23개 원자로 중 최고령인 고리 1호기 원자로의 즉각적인 폐쇄를 촉구했다.

The 30-year lifespan of the reactor, which has been in operation since 1978, expired in 2007, and it was extended by 10 more years to 2017.

1978년부터 운영된 이 원자로의 30년 수명이 2007년에 기한만료됐지만, 2017년까지 10년이 더 연장됐다.

The reactor has faced some 130 technical breakdowns and accidents of great and small scale in the past 36 years, accounting for around 20 percent of the total nuclear plant accidents during the period.

이 원자로는 지난 36년간 약 130 건의 크고 작은 규모의 기술상의 고장과 사고를 겪어왔고, 이것은 이 기간의 원자력 발전소 전체 사고의 약 20%를 차지한다.

Citing the decrepitude and frequent troubles, the activists urged President Park Geun-hye to decide to abolish the oldest reactor in order to make South Korea a “safer” country.

노후와 잦은 고장을 언급하며 활동가들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한국을 “더 안전한” 국가로 만들기 위해 제일 오래된 원자로를 폐쇄할 것을 촉구했다.

President Park has vowed to make the country reborn as a “safe” nation since the ferry Sewol capsized and sank off the southwestern coast on April 16. The country’s worst maritime disaster in some 20 years left more than 300 people, mostly high school students, dead or missing.

지난 4월 16일 서남부 해안에서 세월호가 전복되어 침몰한 후, 박 대통령은 한국을 “안전한” 국가로 거듭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20년 가량에 걸쳐 이 나라 최악인 해상 참사로 인해 대부분이 고교생인 300명 이상이 사망했거나 실종됐다.

On Feb. 9, 2012, the reactor faced a blackout for 12 minutes, during which emergency generators failed to kick in. The power cut caused its cooling water to stop circulating, triggering fears over the possible meltdown as seen in the March 2011 Fukushima nuclear plant disaster in Japan.

2012년 2월 9일, 비상 발전기 작동이 멈춰, 원자로는 12분간의 정전사태를 맞았다. 이 정전 사태로 냉각수의 순환이 이뤄지지 않아, 2011년 3월 일본의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참사에서 나타난 원자로 용해(역주: 노심용융이라고 불리우는 원전사고로서, 원자로의 노심에 있는 핵연료가 과열이나 이상으로 인해 내부의 열이 급격히 상승하여 연료 집합체 또는 노심 구조물이 용해, 파손하는 것을 가리키는 현상) 가능성에 대한 두려움이 야기됐다.

“The worst case scenario is a meltdown of the Gori-1 reactor like the Fukushima reactor,” said Choi Yul, president of the Korea Green Foundation. “The lifespan of the Fukushima reactor was also extended.”

“최악의 시나리오는 후쿠시마 원자로처럼 고리원전 1호기가 용해되는 것이다”고 환경재단 최 열 대표는 말했다. “후쿠시마 원자로의 수명도 마찬가지로 연장됐었다.”

A possible nuclear disaster at the decrepit reactor, located in South Korea’s southeastern port city of Busan, could endanger millions of people living near the area. About 3.4 million people are living within a 30-km radius of the Gori-1 reactor

한국 남동부의 항구 도시 부산에 위치한 노후한 원자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원전 사고는 그 지역 부근에 살고 있는 수백만의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 약 340만 인구가 고리 1호기 원자로의 30킬로미터 반경에 살고 있다.

The reactor was built as South Korea was forced to shift its attention from thermal power to an alternative energy source in the wake of the two oil shocks in the 1970s. The country aims to become one of top nuclear exporters, looking to export some 400 billion U.S. dollars of reactors by 2030.

원자로가 세워졌을 당시 한국은 1970년대 두 차례의 오일쇼크를 겪으며 화력발전에서 대체 에너지원으로 주의를 돌려야 했다. 한국은 2030년까지 미화 4,000억 달러 규모의 원자로를 수출할 것을 기대하며 최정상의 핵 수출국들 중 하나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Most nuclear reactors in the country were built along the eastern coastal line, making them vulnerable to tsunami threats. There are six nuclear reactors currently in operation and two others under construction in the area where the oldest reactor is running, which makes it an unprecedentedly massive cluster of nuclear reactors.

국내 대부분의 원자로는 동해안을 따라 건설되어서 쓰나미 위협에 노출돼 있다. 가장 오래된 원자로가 가동 중인 지역에 6개의 원자로가 현재 가동 중이고 다른 두 개의 원자로는 건설 중에 있어 이 지역을 유례없이 거대한 원자로들의 집합체로 만들고 있다.

The activists claimed the ferry disaster and the reactor’s lifespan extension had some in common, saying that the government’ s insistence on “the safety of our nuclear reactors” was equivalent to orders made by the ferry sailors to passengers to “stay where they were.”

활동가들은 여객선 참사와 원자로 수명연장은 공통점이 있다고 말하며, “우리 원자로가 안전하다”는 정부의 주장은 여객선 선원들이 승객들에게 “있던 곳에 가만이 있으라”고 지시한 것과 같은 것이라고 했다.

As a bureaucratic Mafia, or the collusive links between bureaucrats and businessmen which President Park vowed to sever, was one of the main causes of the ferry accident, the nuclear Mafia caused corruption and illegalities in the nuclear industry, delivering faulty parts used in nuclear reactors and fabricating certificates for the parts.

박 대통령이 단절해버리겠다고 단언한 관피아 또는 관료들과 사업자들간의 담합에 의한 연계가 여객선 사고의 주요 원인들 중의 하나였던 것처럼, 핵마피아는 원자로들에 사용된 하자 있는 부품들을 납품하고 부품들의 검사증명서들을 조작함으로써 원자력 산업 안에서의 부패와 불법을 야기시켰다.

As public interests on safety picked up following the ferry disaster, all the candidates running for the Busan mayor offered the closure of the Gori-1 reactor as one of their key campaign pledges. Other candidates in nearby areas favored the shutdown ahead of the June 4 local elections, which will elect mayors, provincial government chiefs and local council members.

여객선 사고에 이어 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증대되는 가운데, 부산시장 후보자들은 모두 주요 선거공약의 하나로 고리 1호기 원자로의 폐쇄를 약속했다. 근처 지역의 다른 후보자들은 시장들과 지방자치단체장 그리고 지방의회 의원들을 뽑을 6.4지방선거에 앞서 이를 폐쇄하는 계획을 선호했다.

 

[번역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러 레그눔, 한국의 원전비리 및 원자력비중 증대 지적

러 레그눔, 한국의 원전비리 및 원자력비중 증대 지적 – 6월 24일, 한국 의 원전 추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