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뉴욕타임스 박근혜 담화 보도

뉴욕타임스 박근혜 담화 보도

뉴욕타임스 박근혜 담화 보도
-해경 해체 시킬 것 약속
-최종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어

뉴욕타임스가 18일 세월호 참사에 대한 박근혜의 사과 담화 사실을 보도하고 나섰다. 뉴욕타임스는 주로 박근혜의 담화내용을 논평 없이 있는 그대로 담담하게 보도했지만 제목을 ‘South Korea To Disband Coast Guard, Leader Vows-한국 대통령, 해경 해체시킬 것 약속’으로 뽑아 눈길을 끌고 있다.

물론 구조작업에 늦장을 부려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해경이지만 박근혜의 담화내용 중에는 이보다 근본적인 대책에 관한 부분이 많은 데도 불구하고 해경 해체를 주목하고 제목으로 뽑은 것이 눈길을 끈다.
뉴욕타임스는 “최종 책임은 대통령인 저에게 있다”고 말했다며 “살릴 수도 있었던 학생들을 살리지 못했고 대한민국이 다시 태어나는 계기로 반드시 만들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뉴욕타임스는 정부가 재난에 보다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부처 개편을 약속하며 학생들을 구하는 데 충분한 조치를 취하는 데 실패한 해양경찰을 해체하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한 뒤 해경의 임무는 신설되는 국가안전처로 흡수된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박근혜가 세월호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의 개혁과 대변혁을 만들어가는 것이 남은 이들의 의무라고 생각한하며 이런 상황에서도 우리가 개혁을 이뤄내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영원히 개혁을 이뤄내지 못하는 나라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박근혜가 끼리끼리문화, 민관유착 등을 근절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지만 비평가들은 박 대통령이 ‘관피아’ 라고 부르는 것, 즉 정부관료들이 자신들이 규제하던 사업들에서 편안한 자리를 차지하는 것으로부터 거의 모든 사업이 시달림을 당한다고 말해왔다고 짚었다. 뉴욕타임스는 박근혜가 세월호가 침몰한 4월 16일을 국가안전의 날로 지정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기사를 마무리했다.

뉴욕타임스 기사는 미국에서 9.11 사태가 일어났을 때와 비교를 해보면 너무 비교가 되지 않나하는 생각을 하게하고 있다. 물론 미국의 대통령이 박근혜처럼 부정선거를 통해 당선된 것도 아니지만 9.11 이후 비행기가 납치당하고 월드트레이드센터를 들이받아도 아무런 조치를 못했던 방공사령부나 공군 등을 해체하자고 한 적은 없다. 국가안전처가 마치 9.11 이후 미국이 테러로부터 국토를 지키기 위해 만든 국토안보부를 연상케 하는 부분도 있지만 어느 국가가 군주시대가 아닌 다음에야 국가 기관이 대통령이 마음대로 한마디 말로 해체를 결정할 수 있단 말인가하는 생각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

한국의 해경에 해당하는 Coast Guard는 국토안보부 신설 뒤에도 그대로 존속되고 있다. 미국의 국토안보부는 9.11이 일어난 후 1년 2개월이 넘는 숙의 기간을 거쳐 신설되었다. 그 기간 동안 국가부처 간, 의회, 그리고 여론 등의 검증 절차를 거쳐 국토안보부 신설에 대한 공감대를 이루고 난 뒤 신설 되었다. 이에 비해 한국에서의 국가안전처(국가 정보원과는 어떨게 다른 것인지?)의 신설과 해경이라는 국가기관의 해체가 대통령의 한마디로 공감절차 없이 결정되어버리는 것은 해경해체가 아무리 국민적 공감을 얻을 수 있다 해도 너무 빠르고 독단적인 결정이 아닐 수 없다.

뉴욕타임스의 기사 제목이 해경해체로 뽑힌 것은 이런 시각을 깔고 아닐까하는 억측을 하게 된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박근혜는 이 담화에서 부정과 적폐의 정점에 서있는 박근혜 자신에 대한 개혁과 대변혁은 이야기 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다음은 뉴욕타임스의 보도를 뉴스프로가 전문 번역한 것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http://nyti.ms/1o71zaJ

 

South Korea To Disband Coast Guard, Leader Vows

한국 대통령, 해경 해체시킬 것 약속

By CHOE SANG-HUN MAY 18, 2014

Capture NYT 05.19.2014

SEOUL, South Korea — President Park Geun-hye of South Korea vowed on Monday to disband her country’s Coast Guard, saying that South Korea owed “reform and a great transformation” to hundreds of high school students who died in a ferry disaster last month.

한국, 서울 – 월요일 한국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달 여객선 참사로 사망한 수백명의 고등학교 학생들에게 대한민국은 “개혁과 대변혁”을 빚지고 있다며 한국의 해경을 해체하겠다고 약속했다.

Bowing deeply before television cameras, Ms. Park offered a “heartfelt apology” for having failed to prevent the sinking of the 6,825-ton ferry Sewol on April 16 and for the Coast Guard’s bungling of rescue operations.

박 대통령은 TV 카메라 앞에서 깊숙이 머리 숙여 절하며 지난 4월 16일 6,825톤급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것을 방지하지 못한 것과 해경이 구조작업에 실패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The ultimate responsibility lies with me, the president,” she said.

“최종 책임은 대통령인 저에게 있다”고 그녀는 말했다.

Although she had apologized a few times over the sinking, Ms. Park’s nationally televised speech on Monday was her clearest expression of public contrition. As of Monday, 286 people had been confirmed dead, with 18 missing, making the episode one of the country’s worst peacetime disasters. It has also developed into Ms. Park’s biggest political crisis; over the weekend, the police detained more than 200 people who had tried to march on her office, calling on her to step down.

침몰에 대해 여러 번 사과하기는 했지만 월요일 박근혜 대통령의 전국으로 방영된 담화는 공개적 사과를 가장 분명하게 표현한 것이었다. 월요일 현재로 286명이 사망한.것으로 확인됐고, 18명이 실종된 상태로서 이 사건은 한국 최악의 평화시기 참사로 기록을 남기게 됐다. 이것은 또한 박 대통령의 가장 큰 정치적 위기로 전개됐다; 지난 주말 경찰은 박 대통령의 사퇴를 요구하며 청와대로 행진하려던 200명 이상의 사람들을 구속했다.

“We failed to save those students who should have been saved,” Ms. Park said. “I will make this an opportunity for South Korea to be born again.”

“살릴 수도 있었던 학생들을 살리지 못했다”고 박 대통령은 말했다. “대한민국이 다시 태어나는 계기로 반드시 만들겠다.”

She promised a reorganization of her government to help it deal more efficiently with disasters. She said she would disband the Coast Guard, which she said failed to do enough to save the students. The vast majority of the dead and missing were students trapped in the dangerously listing ferry after its crew repeatedly urged them to stay put. When the first Coast Guard boats arrived at the scene on April 16, they saved the ship’s captain and other crew members who were deserting the ship and made inadequate efforts to reach the trapped students.

그녀는 정부가 재난에 보다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부처 개편을 약속했다. 그녀는 학생들을 구하는 데 충분한 조치를 취하는 데 실패한 해양경찰을 해체하겠다고 말했다. 사망자와 실종자의 대부분이 선원들이 가만히 있으라고 반복적으로 요청한 후, 위험하게 기울어가는 여객선 안에 갇혀있던 학생들이었다. 첫 번째 해경 보트가 4월 16일 현장에 도착했을 때, 그들은 배를 버리고 탈출한 여객선 선장과 다른 선원들을 구했고, 갇혀있는 학생들에게 접근하기 위한 제대로 된 노력을 하지 않았다.

The duties of the Coast Guard will be absorbed into the national police force or into a new agency responsible for safety that Ms. Park said she would create to ensure that disasters are handled more efficiently.

해경의 임무는 경찰청 혹은 박 대통령이 재난에 대해 보다 효율적인 대처를 확고히 하기 위해 신설하겠다고 말한 새로운 국가안전처로 흡수된다.

Toward the end of the speech, she turned emotional, struggling to fight back tears, as she cited the names of those she called “true heroes”: students, crew members and teachers who survivors said helped passengers escape but did not make it out themselves.

담화 말미에 생존자들에 의하면 승객들의 탈출을 도왔지만 정작 자신은 살아 돌아오지 못한 학생들과 선원들, 그리고 교사들을 “진정한 영웅”이라 칭하며 그들의 이름을 언급하면서, 대통령은 감정이 격해져 눈물이 흐르는 것을 애써 참아냈다.

“The sinking of the Sewol will stay as a hard-to-erase scar in our history,” Ms. Park said. “It’s the duty of the living to make reform and a great transformation for the country so that the sacrifices of the dead were not wasted. If we cannot reform ourselves in a situation like this, we will become a nation that will never be able to achieve reform.”

“이번 세월호 침몰사고는 우리 역사에 지우기 힘든 아픈 상처로 남을 것이다” 라고 박대통령은 말했다. “그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의 개혁과 대변혁을 만들어 가는 것이 남은 우리들의 의무라고 생각한다. 이런 상황에서도 우리가 개혁을 이뤄내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영원히 개혁을 이뤄내지 못하는 나라가 될 것이다.”

With that, she declared a war against what she called her country’s deeply entrenched culture of “kkiri kkiri,” or collusive ties between businesses and government regulators that she said had spawned lax regulatory enforcement and an easy acceptance of poor safety standards throughout the society.

또한 그녀는 대한민국에 깊게 자리잡은 소위 “끼리끼리” 문화, 사회전반에 걸쳐 있는 느슨한 법집행과 미흡한 안전규정을 쉽게 받아들이는 결과를 낳은 민관유착과 싸우겠다고 선언했다.

Investigators of the ferry sinking say that corrupt culture contributed to the disaster in several ways. The ferry was overloaded with cargo that was poorly secured, and yet it was ruled safe to sail by the Korean Shipping Association, a lobby for the industry that was also in charge of inspecting the safety of ships. Central government officials were accused of failing to supervise the association, where their former colleagues and bosses found high-ranking jobs after retirement.

세월호 침몰 수사팀은 여러면에서 부패된 관행이 세월호 참사를 초래했다고 말했다. 세월호는 제대로 고정하지 않은 채로 화물을 과적했음에도 불구하고 해운업계의 로비단체로서 선박안전검사를 책임지고 있는 한국해운조합은 운항허가를 내려줬다. 중앙부처 관료들은 해운조합을 감독하지 않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으며, 그 해운조합에 그들의 이전 동료나 상사들이 퇴직 후 고위직을 차지해 왔다.

Critics have said that virtually all other industries are plagued by what Ms. Park called “bureaucratic mafia”: government officials taking cushy jobs in the industries they used to regulate. Such jobs are reconsidered important perks for retiring government officials, who then shield the industries from regulators. To break the collusive links, Ms. Park said she would revise laws to tighten the screening of officials looking for private-sector jobs after retirement.

비평가들은 거의 모든 다른 사업들도 박 대통령이 ‘관피아’ 라고 부르는 것, 즉 정부관료들이 자신들이 규제하던 사업들에서 편안한 자리를 차지하는 것으로부터 시달림을 당하고 있다고 말해왔다. 이러한 자리들은 퇴직한 정부관료를 위한 중요한 특전으로 재고되며, 그런 다음 이들은 사업을 규제자들로부터 보호해주는 일을 하게 된다. 그 민간유착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 박 대통령은 퇴직후 사기업 분야의 직업들을 찾는 관료들에 대한 심사를 엄격하게 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She also called for the revision of the criminal code to increase punishments drastically for those who endanger the lives of many people. She cited for an example the Sewol’s captain and crew; she called their decision to flee ahead of passengers “like an act of murder.”

그녀는 또한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리는 사람들에 대해 처벌을 강화하기 위해 형사법 개정을 촉구했다. 그녀는 세월호의 선장과 선원을 예로 들면서 승객들보다 먼저 탈출하기로 한 결정은 “살인행위와 같다”고 했다.

The president also proposed that the National Assembly enact a special law to allow the government to search and confiscate the assets of Chonghaejin Marine Company, the operator of the ferry, and the family that holds stakes in it. The family was accused of investing little in safety while using the company to accumulate a private fortune.

대통령은 또한 정부가 여객선의 운항회사인 청해진 해운과 그 회사의 소유권을 가진 가족들의 재산을 조사하고 압류할 수 있도록 특별법을 국회가 제정할 것을 제안했다. 가족들은 회사를 이용해 사적인 부를 축적하면서 안전을 위해서는 투자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In memory of the dead, she said she would designate April 16 as National Safety Day.

사망자들을 추모하며, 그녀는 4월16일을 국가안전의 날로 지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번역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99) 아프간 기자의 현지 목소리

(99) 아프간 기자의 현지 목소리 Macho CHO machobat@gmail.com <“교육은 모든 인간의 권리다. 이 권리를 탈레반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