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박근혜 명예박사 학위, 수상한 거래

박근혜 명예박사 학위, 수상한 거래

박근혜 명예박사 학위, 수상한 거래
-삼성, 드레스덴 유기발광 다이오드 회사 Novaled 인수
-드레스덴大 Novaled 산학협력 관계
-자유대학 명예박사 요청했다 거절 당했다는 설도 파다

이하로 기자

박근혜가 소위 드레스덴 선언이라는 것을 통해 통일 구상을 밝히고 또 명예박사를 수여 받은 드레스덴大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내 언론에는 박근혜의 독일 방문 , 드레스덴선언, 그리고 명예박사를 받은 사실에 대해 거의 도배에 가까운 보도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드레스덴 대학과 드레스덴 지역이 한국과 어떤 관계가 있느냐에 대한 보도는 나오지 않고 있다. 특히 뮌헨대학이나, 베를린 대, 아헨대 등 한국에 잘 알려진 대학에서 명예박사학위를 받지 않고 드레스덴 대학에서 명예박사를 수여 받은 것에 대해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박근혜가 독일의 유명한 대학인 자유대학에 명예박사를 받고 싶어 했는데 자유대학에서 거절을 당했다는 이야기가 자유대학 교수들로부터 나오고 있다는 소문이 돌면서 이런 의문은 더욱 커지고 있다.

독일 현지 언론에서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는 A 기자는 자유대학이 박근혜의 명예박사 학위 수여를 거절한 이유가 학문적 업적이 있어야만 명예박사 학위를 받을 수 있기에 학위를 주지못한다는 것이었고 이러한 사실들이 자유대학 교수들로부터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에 박근혜가 학위를 받은 드레스덴 대학은 구 동독지역인 작센주에 있는 드레스덴에 위치한 대학이다.

tud_0330_2014

Foto: Matthias Schumann, 사진: Matthias Schumann

그런데 드레스덴 대학이 박근혜에게 박사학위를 수여한 이유로 밝힌 박근혜의 업적이 ‘자유선거를 통해 선출된 대통령 박근혜는 2013년 2월 이래 한국의 대통령으로 있으며 사회 시장경제(Social Market Economy)의 모델에 따라 경제정책과 사회정책을 대변하고 있다’며 ‘드레스덴 과학대학교(혹은 드레스덴 공대) 법과대 학장 호르스트 페터 괴팅 교수는, 바로 이러한 노력을 비롯하여 “희망의 새로운 시대”라는 정부정책프로그램으로 민주적인 사회질서와 사회시장경제와 남한의 가난퇴치를 위해 노력하는 박씨의 공로가 명예박사학위 수여를 통해 인정되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어 실소를 자아내고 있다.( http://tu-dresden.de/aktuelles/news/ep_park)

한국과 다른 외국에서의 평가와 전혀 다른 이유를 들어 드레스덴대학이 박근혜에게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하자 많은 사람들이 드레스덴 대학과 박근혜 정권 사이에 어떤 거래가 있지 않느냐는 의혹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드레스덴 지역과 드레스덴 대학과 한국정부 및 기업이 작년부터 관계를 맺어오고 있는 사실이 밝혀져 이러한 의문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현지 교민들에 의하면 작년에 삼성이 드레스덴의 Novaled를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Novaled은 OLED(Organic Light Emitting Diode, 유기발광 다이오드)회사로 드레스덴이 속해 있는 작센주가 보고서에서 혁신기술로 반복해서 강조하기도한 작센주가 중점을 두고 있는 회사로 삼성의 이 회사 인수 등의 작센주 투자가 이번 드레스덴 대학에서의 박근혜 명예박사 수여에 일정한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관계자들은 추론하고 있다. 삼성은 드레스덴에 공장을 세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드레스덴 대학은 이 회사와 산학협력관계에 있는 대학으로 알려져 있다.

나아가 드레스덴 대학은 이번 박근혜 명예박사 수여 이유를 밝힌 위의 기사에서 ‘우리는 그 외에도 여러 분야에서 작센 주 및 드레스덴 공대와의 협력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 우리 대학교에 방문한 것을 큰 영광으로 생각하며 이번 방문은 드레스덴 공대와 남한의 연구기관들 사이에 이미 존재하는 접촉관계를 앞으로 더 강화하고 확장하겠다는 관심을 보인 것이다’고 밝히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내 언론에서 이 부분에 대한 언급이 없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독일 언론의 박근혜 방독에 대한 보도는 매우 인색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는 29일 독일을 방문한 중국의 시진핑에 대한 보도가 독일의 모든 언론에 넘쳐나는 것과 비교하면 초라해 보일 정도이다. 독일의 지상파인 제1 공영방송연합인 ARD Tagesschau는 박근혜 독일 방문을 거의 보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의 89시뉴스에 해당되는 8시 뉴스시간에 단신으로조차 보도되지 않았으며 다만 ARD 웹사이트에 박근혜 인터뷰만 올라왔고 이마저도 박근혜가 한국의 독재자인 박정희의 딸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비해 중국 시진핑 주석의 방독 보도는 8시 뉴스를 여는 머리기사로 방송되었을 뿐 아니라 뉴스의 1/3을 차지할 정도로 비중 있게 보도했다. 이는 독일 제 2의 방송인 ZDF의 heute도 마찬가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한국 방송과 언론들이 박근혜 방문 기사로 도배된 것과는 확연히 차이가 나는 일이라 할 수 있다. 독일에 거주하는 교민 C모씨는 ‘한국언론에 박근혜 기사 도배된걸 보고 Tagesschau 사이트 들어가 봤더니 온통 시진핑 얘기고 박근혜 얘기는 아무리 훑어봐도 없었다’며 ‘검색해서 하나나온 인터뷰기사 읽는데 왜이렇게 창피한지. 중간 인물소개박스에 그녀의 아버지도 군사쿠테타로 집권해 독재정치 펼쳤다는 내용까지 읽고 덮어버렸다’고 말했다.

한편 박근혜의 독일 방문과 때를 맞추어 한국의 기업들을 동원한 독일 언론에의 대대적인 광고 물량 공세가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환영 광고는 신문뿐만 아니라 베를린 공항 입구와 베를린 도시에 위치한 길가의 입간판에 대규모 크기로 세워졌고 Die Zeit에 전면광고로 ‘Herzlich willkommen, Frau Praesidentin Park Geun-hye’라는 문구의 박근혜 환영광고가 실리는 등 독일의 언론에 환영광고가 실렸다. Die Zeit의 경우 광고비가 수천만 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의 독일방문에 맞춰 한국의 기업을 앞세운 대대적인 광고에도 불구하고 잠잠했던 독일 언론, 명예박사를 받은 곳이 한국 기업과 특별한 관계를 갖고 있는 지역과 대학이라는 점, 이러한 것들이 과연 한국의 언론보도처럼 박근혜의 독일 방문이 성공적이었는지를 돌아보게 만들고 있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6 comments

  1. 아서라, 아서! 산소까스 실력으로 무슨 명예박사는? 염치도 없지…ㅉㅉ 공대니까 하긴 조작과가 있으면 조작전공 명예박사 하하! 가능하겠군나.

  2. 드레스덴 대학, 정말 박근혜의 부정선거를 모르고 있나느 말인가? 창피한 줄 알자. 당신들은 불명예 스러운 행동을 한 것이다. 하도 기가 막혀서 지금껏 보도된 한국 민주주의 후퇴, 불법 선거 외신을 다시 올림.

  3. 이 기사 정말 한심하네요. 없는 것을 있다하고 있는 것을 없다하고….에라

  4. 조직적인 대선부정– 수상한 거래–언론 도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