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르몽드, 짝 출연자 자살보도

르몽드, 짝 출연자 자살보도

르몽드, 짝 출연자 자살보도
-한국 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도 언급
-프랑스 다수 언론 한국 외모 지상주의 꼬집어

지난 5일 한국에서 SBS <짝>에 출연해 촬영 중이던 여성의 자살 사건이 발생하자 다수의 프랑스 언론들이 관련 소식을 전해 주목을 끌었다.  대부분의 언론들은 과도한 외모지상주의와 경쟁주의를 꼬집었으며 특히 한국의 자살률이 세계적으로 최고 수준에 있다는 점을 기사 말미에 달아 강조했다.

<르몽드> 인터넷판은 6일 « 한국에서 리얼리티 프로그램 참가자 자살하다 »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고 숨진 전씨가 제작진에게 당한 모욕감을 이기지 못해 유서를 남기고 자살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또 전씨 어머니와 친구들의 인터뷰를 보도한 <중앙일보>, <동아일보> 등을 인용했으며, 결국 SBS는 수요일 방송분을 취고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한국의 자살률이 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이라는 점을 덧붙였다.

이 밖에 중앙 일간지 <르파리지앵>, <누벨 옵세르바퇴르>, 시사 주간지 <렉스프레스>, 뉴스 전문 케이블 방송 <BFM TV>, 라디오 <RTL> 등 다수의 언론이 프랑스에서는 좀처럼 보기 어려운 이번 사건에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다음은 뉴스프로의 기사 전문번역이다.

번역 및 감수: Sang-Phil JEONG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dvlJYk

Une candidate de télé-réalité se suicide en Corée du Sud

한국에서 리얼리티 프로그램 참가자 자살하다

Le Monde.fr avec AFP, 06.03.2014

lemond_0306_2014
Une chaîne de télévision sud-coréenne s’est retrouvée jeudi 6 mars sous le feu des critiques après le suicide d’une jeune femme sur le tournage d’une émission de télé-réalité accusée d’humilier les candidats.

한국의 한 방송사 리얼리티 프로그램 촬영 중 여성 참가자가 모욕을 당했다는 이유로 스스로 목숨을 끊어 이 방송사가 비난의 표적이 되고 있다.

Chun, 29 ans, s’est pendue avec le fil d’alimentation d’un sèche-cheveux dans un hôtel de l’île de Jeju, où se déroule le tournage de l’émission « Jjak » (« Le Partenaire »), produite pour la chaîne SBS.

전모(29세) 씨는 SBS가 제작하는 프로그램 <짝> 촬영이 진행 중이던 제주도의 한 호텔에서 드라이기의 전깃줄에 목을 매 숨졌다.

Reclus une semaine durant dans l’hôtel, baptisé « Cité de l’amour », dix hommes et dix femmes traversent diverses épreuves censées leur permettre de choisir le partenaire idéal. Diffusée depuis 2011, l’émission plonge les candidats dans des états d’émotion extrêmes, les obligeant par exemple à manger seuls, sous l’œil des caméras, s’ils sont éconduits.

방송에서는 열명의 남성과 열명의 여성이 일명 ‘연애촌’이라 불리는 호텔에 들어가 일주일 간 외부와 차단된 채 이상적인 짝을 찾기 위한 다양한 시도들을 펼친다. 2011년부터 방영되고 있는 이 프로그램은 출연자들을 감정의 극한으로 몰고 간다. 예를 들어 이성에게 퇴짜를 맞았을 때 카메라 앞에서 홀로 밥을 먹게 두는 식이다.

La jeune femme a laissé une lettre dans laquelle elle exprime sa volonté d’en finir. Sa mère a confié au quotidien JoongAng Ilbo que, lors de leur dernière conversation téléphonique, Chun disait ne plus pouvoir vivre en Corée du Sud si l’émission était diffusée. Selon des amis cités par le journal, elle accusait les producteurs de vouloir lui coller l’image d’une jeune femme impopulaire et « sombre ». Ils tournent « beaucoup de scènes de moi seule (…) pour mieux attirer l’attention sur les couples formés », se désole-t-elle dans un SMS envoyé à des amis.

자살한 젊은 여성은 삶을 끝내야 했던 이유가 적힌 편지를 남겼다. 그녀의 어머니는 딸 전씨가 방송이 나가면 한국에서 살기 어려울 것이라고 마지막 전화 통화에서 말했다고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이 신문이 인용한 전씨 친구들 말에 따르면 전씨는 제작진이 그녀에게서 인기 없고 “우울한” 모습의 이미지를 담기 위해 졸졸 따라다녔다고 했다. 제작진은 “나 혼자 있는 모습을 주로 찍었다 (…) 이뤄진 커플들을 더 부각하기 위해서였다”고 전씨는 친구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 적었다.

DIFFUSION ANNULÉE

방송이 취소되다

« Tragédie dans la Cité de l’amour », titrait jeudi le quotidien Dong-A Ilbo, qui a publié les témoignages d’anciens participants témoignant de vexations incessantes. SBS a annulé la diffusion de l’émission prévue mercredi et a présenté des excuses publiques aux téléspectateurs ainsi qu’à la famille de Chun.

“애정촌의 비극”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낸 <동아일보>는 이전 출연자들이 얼마나 모욕을 당했는지는 대한 증언을 모아 보도했다. SBS는 수요일로 예정됐던 방송을 취소하고, 전씨 가족을 포함한 시청자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La télévision sud-coréenne foisonne d’émissions de ce genre. Dans l’un de ces programmes parmi les plus populaires, deux femmes s’affrontent sans merci dans l’espoir de décrocher la timbale : des opérations de chirurgie esthétique de la tête au pied.

한국에는 최근 이런 장르의 프로그램이 급증하는 추세다. 가장 인기가 많은 프로그램 중 하나에서는, 두 여성이 머리에서 발끝까지 성형수술이라는 상금을 차지하기 위한 일념 하나로 인정사정 없이 맞붙기도 한다.

La Corée du Sud affiche le taux de suicide le plus élevé de l’Organisation de coopération et de développement économiques (OCDE), avec 33,5 cas pour 100 000 habitants en 2010, soit 50 suicides par jour.

한국의 자살률은 2010년 현재 인구 10만명당 33.5명으로(하루 50명 꼴) OECD 국가 중 가장 높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