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오세훈이 1400억 쏟아부은 ‘세빛둥둥섬’

오세훈이 1400억 쏟아부은 ‘세빛둥둥섬’

특히 계약을 해지할 경우 시가 업체에 물어야 하는 금액도 1000억원을 넘었다.
수익시설임에도 계약해지시 귀책사유를 시에 물어 지급금을 줘야 하는 독소조항이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계약을 해지할 경우 시가 업체에 물어야 하는 금액도 1000억원을 넘었다.
수익시설임에도 계약해지시 귀책사유를 시에 물어 지급금을 줘야 하는 독소조항이 있었기 때문이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3대에 걸처 14명의 독립투사를 배출한 구미 왕산 허위 가문

왕산 허위(대한민국장)는 경북 구미 임은동 출신으로 성균관 박사, 평리원 수반판사, 재판장( 대법원장), 의정부 참찬(議政府參贊), 비서원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