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조선일보에게, 검은 머리 아니고 갈색 머리입니다.

조선일보에게, 검은 머리 아니고 갈색 머리입니다.

조선일보에게, 검은 머리 아니고 갈색 머리입니다.
-글로벌 보이스, 조선일보 왜곡 보도에 반격
-글로벌보이스 솔라나 라슨 편집장 직접 반박 기사 써
-한국, 선거조작 스캔들, 노동자 무력 진압, 언론 적대 상황

조선일보가 정상추를 SNS 괴담 유포자로 만들기 위해 듣보잡 언론매체로 매도한 ‘글로벌 보이스’가 조선일보에 대해 공식적인 반박기사를 내보냈다. 이는 조선일보가 글로벌 보이스를 단지 블로그 사이트라고 격하시킨 사실과 검은머리 블로거라고 지칭한 이유은 기자에 대한 음해 등 두 가지 사실에 대해 글로벌 보이스의 공식적인 입장을 밝혀 반박 한 것으로 글로벌 보이스가 가지고 있는 전 세계적인 영향력으로 볼 때 조선일보는 글로벌적인 망신을 당하게 됐다.

17일 글로벌 보이스 솔라나 라슨 편집장이 직접 쓴 ‘Correction to Chosun Newspaper in South Korea-한국 조선일보에 정정한다’라는 제목의 이 반박기사는 조선일보를 한국의 친정부 언론지라고 호칭하며 ‘글로벌 보이스를 해외에 “한국에 대한 유언비어를 퍼뜨리”는 몇몇 “불법” “외신 웹사이트” 중 하나로 열거한 기사에서 우리의 한국 편집인인 이유은 기자를 “L로 시작하는 성을 가진 검은 머리의 한국계 미국인 블로거” 라고 그릇된 주장을 했다고 지적한 뒤 이유은 기자의 신분은 절대 비밀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는 조선일보가 이유은 기자를 ‘검은머리의 외국인 L모씨’라고 칭하며 마치 음모적인 냄새가 있는 것처럼 몰고 간 것에 대한 반박으로 이유은 기자의 실명을 공개했다.특히 이 기사에서 글로벌 보이스는 이유은 기자가 미국에 거주하는 한국 언론인이라며 이유은 기자는 검은머리가 아니라 갈색머리라고 비꼬았다. 그동안 한국의 선거조작 스캔들, 노동자 그룹에 대한 무력 진압, 한국 내 언론에 대한 점점 더 적대적으로 변하는 상황에 대해 보도한 이유은 기자의 보도를 성원한다고 솔라니 라슨 편집장은 밝혔다. 이는 언론 매치가 한국의 상황 표현 중 가장 적나라하면서도 강도가 높은 표현이다.

이어 글로벌 보이스는 조선일보가 ‘글로벌 보이스가 하버드 법대와 연관이 있는 듯 허위사실을 알렸으나 자신들의 “자체 조사” 결과 우리는 “단지 블로그 싸이트”에 불과하다고 하며 글로벌 보이스를 신뢰할 수 없다고 말하려 한다’며 ‘주요 한국 웹싸이트 중 하나(우리와는 아무 관련이 없는)에 글로벌 보이스를 하버드 법대 프로젝트로 표현하는 오래 전의 소개가 있는 것 같지만 진실을 말하자면 글로벌 보이스는 2005년 인터넷과 사회를 위한 버크만 센터에서 설립됐고, 그 센터는 실제로 하버드 법대에 위치해 있다’고 밝혔다.

이는 조선일보가 글로벌 보이스가 하버드와 상관이 없다는 것으로 글로벌 보이스를 듣보잡 매체, 또는 전혀 유명하지 않은 단지 블로그 사이트로 매도하려한 것이라는 것을 지적한 것으로 조선일보 의 의도를 꼬집고 있다. 글로벌 보이스는 자신들이 현재 네덜란드에 위치한 비영리 독립기관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보이스의 이 같은 반박 기사는 조선일보를 직접 지칭하며 조선일보의 왜곡을 정확하게 지적하며 자신들의 입장을 밝힌 것으로 이제 조선일보의 왜곡은 전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됐다.

조선일보는 ‘정상추’를 공격하는 3꼭지의 특집기사를 내보낸 바 있으며 이 기사에서 조선일보는 ‘정상추’가 들어보지도 보지도 못한 듣보잡 매체나 블로그 등을 유명한 외신처럼 둔갑시켜 ‘SNS 괴담을 유포하는 발원지’로 보도한 바 있으며 특히 도표까지 동원한 사례 1에서 글로벌 보이스를 ‘그저 블로그 사이트’, 이유은 기자를 검은 머리 한국인 L씨로 표현하며 정상추 공격에 이용하는 등 전형적인 왜곡 기사를 내보낸 바 있다.

또한 새누리당의 대변인과 윤상현 원내 수석 부대표 등이 나서 정상추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기까지 하는 등 공포분위기를 만든 바 있다. 정상추는 이에 대해 조선일보 자신까지 정상추의 기사를 인용하면서 정상추를 괴담 유포자로 몬 조선일보에 대해 통렬한 반격을 가한 바 있다. 이제 조선일보의 왜곡 선동 기사는 한국을 넘어 세계적인 유명세를 타게 됐다.다음은 정상추가 번역한 글로벌 보이스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cj0Rmv

 

Correction to Chosun Newspaper in South Korea

한국 조선일보에 정정한다.

Posted 17 February 2014, Solana Larsen

gv_0217_2014

 

gv_0217_2014_2

In an article that lists Global Voices as one of several “non-legitimate”, “foreign media websites” who “spread rumors about South Korea” abroad, South Korean pro-government newspaper Chosun falsely describes our Korean editor Yoo Eun Lee as, “a dark-haired Korean-American blogger, who goes by a last name starting with L”.

글로벌 보이스를 해외에 “한국에 대한 유언비어를 퍼뜨리는” 몇몇 “불법” “외신 웹사이트” 중 하나로 열거한 기사에서 한국의 친정부 언론지인 조선일보는 우리의 한국 편집인인 이유은 기자를 “L로 시작하는 성을 가진 검은 머리의 한국계 미국인 블로거” 라고 그릇된 주장을 했다.

Lee’s identity is not in the least secret – she’s a Korean media professional currently living in the United States (and actually she currently has light brown hair). We stand by her coverage of an election manipulation scandal in South Korea, clampdowns on labor groups, and an increasingly hostile environment for Korean journalists.

이유은 기자의 신분은 절대 비밀이 아니다. 그녀는 현재 미국에 거주하는 한국 언론인이다. (그리고 그녀의 머리 색은 현재 밝은 갈색이다). 우리는 한국의 선거 조작 스캔들노동자 그룹에 대한 무력 진압, 그리고 한국 내 언론인에 대한 점점 더 적대적으로 변하는 상황 등에 대한 이 기자의 보도를 성원한다.

Chosun further tries to demonstrate our untrustworthiness by saying that Global Voices misrepresents itself as having an affiliation to Harvard Law School, but that their “own investigation” shows we are “just a blog site”.

조선은 더 나아가 글로벌 보이스가 하버드 법대와 연관이 있는 듯 허위사실을 알렸으나 자신들의 “자체 조사” 결과 우리는 “단지 블로그 싸이트”에 불과하다고 하며 글로벌 보이스를 신뢰할 수 없다고 말하려 한다.

Apparently there is an outdated description of Global Voices on a major Korean website (with no connection to us) that describes us as a Harvard Law School project. The truth is that Global Voices was founded in 2005 at the Berkman Center for Internet & Society, which is indeed housed at Harvard Law School. But today, Global Voices is an independent non-profit organization incorporated in The Netherlands.

주요 한국 웹싸이트 중 하나 (우리와는 아무 관련이 없는)에 글로벌 보이스를 하버드 법대 프로젝트로 표현하는 오래 전의 소개가 있는 것 같다. 진실을 말하자면 글로벌 보이스는 2005년 인터넷과 사회를 위한  버크만 센터에서 설립됐고, 그 센터는 실제로 하버드 법대에 위치해 있다. 그러나 오늘날 글로벌 보이스는 네덜란드에 위치한 독립 비영리 기관이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One comment

  1. 김치냄새나는 외신은 맞네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월스트리트 저널, ‘박근혜 사퇴’ 피켓 사진 기사로 보도

월스트리트 저널, ‘박근혜 사퇴’ 피켓 사진 기사로 보도 -한국 총파업 월스트리트 저널, 글로벌 보이스 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