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프랑스 철도노조, 한국 철도노조에 강력한 연대 행동

프랑스 철도노조, 한국 철도노조에 강력한 연대 행동

프랑스 철도노조, 한국 철도노조에 강력한 연대 행동
-‘쉬드 라이유(Sud Rail)’, 27일 파리 한국 대사관 앞에서 연대 시위
-레제코, 우에스트 프랑스 등 프랑스 언론 한국 파업소식 전해

프랑스도 한국의 철도노조 파업과 민주노총 본부 난입에 이은 28일 총파업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특히 프랑스 철도노조인 ‘쉬드 라이유(Sud Rail)’가 민영화에 맞서 투쟁을 벌이는 한국의 코레일 노조를 지지하기 위해 총파업 전날인 12월27일 오후 5시 반 파리 한국대사관 앞에서 지지시위를 선언하고 나서는 등 강력한 연대를 표시하고 있는 가운데 프랑스의 언론들도 이에 대해 관심을 보이고 있다.

프랑스는 한국의 철도부분 등 공공부분의 진출을 오랫동안 추진해왔고 박근혜가 지난 프랑스 방문 기간 동안 프랑스의 기업인 만찬에서 공공부분 개방을 약속한 바 있다. 특히 프랑스를 대표하는 언론인 르몽드가 철도부분을 비롯한 공공부분의 개방을 강하게 압박하는 기사를 내보내는 등 프랑스 언론이 철도노조 파업을 적극적으로 보도하지는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프랑스의 대표적인 경제 일간지인 레제코(Les Échos)와 실제 판매부수가 르몽드나 리베라시옹 같은 중앙지를 제치고 프랑스 전국 1위를 자랑하는 프랑스 지방 일간지 우에스트 프랑스 (Ouest France)가 한국 철도노동자 파업과 일요일 민주노총 본부 경찰 기습에 대해 보도했다.

23일 먼저 한국 총파업 소식을 전한 우에스트 프랑스는 한국노총이 지난 월요일 철도노동자들과 연대해 오는 토요일(28일) 총파업 돌입 슬로건을 내놓았다고 전하며 폭동진압 경찰이 노조간부들을 체포하기 위해 민주노총 본부를 기습하여 파업자들과 노조원 130여 명을 연행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코레일 직원들은 ‘고속철도를 관리하는 계열회사를 설립한다는 결정에 반대해 2주 전에 파업을 시작했다’며 ‘그들은 이 자회사 설립이 민영화와 대규모 정리해고를 가져올 것으로 평가하고 있고 박근혜 대통령은 양보하지 않겠노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프랑스의 유력 경제일간지인 레제코도 24일자 ‘La bataille du rail version sud-coréenne-한국판 궤도 싸움’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철도노동자들이 정부에 맞서 2주 넘게 투쟁을 계속해오고 있는 가운데 ‘경찰병력의 민주노총(KCTU) 기습으로 예기치 않은 국면으로 접어들었다.’고 보도했다. 노조원들에게 이번 경찰력 동원은 투쟁의 강도를 당연 강화시키는 쪽으로 몰고가게 했다고 보도한 이 신문은 ‘그 해답은 대규모의 첫 사회적 시험에 직면한 박근혜 대통령 자신에게서 나올 법도 한 것’이라고 박근혜의 대응을 주목했다.

언론의 이 같은 보도 태도와는 달리 프랑스 철도노조 ‘쉬드 라이유(Sud Rail)’는 앞서 언급한대로 27일 한국 대사관 앞에서 시위를 벌이기로 하는 등 강력한 연대 투쟁에 나서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쉬드 라이유는 자신들의 사이트에 국제부분 코레일 지지연대(http://www.sudrail.fr/index.php?page=international&id_secteur=7&id_article=1342&id_rubrique=40)에 링크로 한국 철도노조를 지지하는 전단지(http://www.sudrail.fr/IMG/pdf/13-12-17_CdP_Solidarite_KRWU_Core_e.pdf)를 올려놓는 등 적극 홍보와 함께 연대투쟁에 나서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온라인 노조연대인 ‘국경 없는 연대 라부르스타트 (LabourStart)’는 최근 한국 철도노조 파업 소식을 자세하게 전하고 있으며 (http://www.labourstart.org/fr/wordpress/) 온라인 서명 공간도 열어 매일 SNS를 통해 파업을 지지하는 메세지를 보내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http://www.labourstartcampaigns.net/show_campaign.cgi?c=2080&src=blog). ‘국경 없는 연대 라부르스타트 (LabourStart)’는 전세계 온라인 노조연대로 세계 각국의 노조들 활동 소식을 한국어를 포함한 여러 나라 말로 전하고 있다 (http://www.labourstart.org/2013/index.php?langcode=fr).

다음은 정상추가 번역한 레제코와 우에스트 프랑스 (Ouest France)의 기사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Camelia Francèz

레제코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dbtrpE

우에스트 프랑스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bsL27Z

 

 

1. 프랑스 유력 경제일간지 레제코(Les Échos) 2013년 12월 24일자

La bataille du rail version sud-coréenne

한국판 궤도 싸움

Par Michel de Grandi | 24/12 | 06:00

by 미쉘 드 그랑디

Une grève contre un projet de privatisation altère le trafic depuis plus de quinze jours.

민영화 계획 반대 파업이 보름이 넘도록 교통 체증 유발

lesechos_1224_2013

 C’est un bras de fer qui dure depuis plus de deux semaines dans lequel les ouvriers du rail sont face au gouvernement. Le conflit qui paralyse les chemins de fer coréens, passagers et marchandises, vient de prendre une tournure inattendue avec l’assaut donné, dimanche, par les forces de l’ordre contre la Confédération nationale des syndicats (KCTU). L’offensive de quelque 600 policiers a mis le centre de Séoul en effervescence. L’opération s’est soldée par l’interpellation de 120 « activistes », selon le « Korea Herald », quotidien de langue anglaise. C’est la première fois que les forces de l’ordre pénètrent ainsi de force dans les bâtiments de l’une des deux principales centrales syndicales coréennes, note le journal.

이는 2주가 넘게 지속되는 팔씨름으로, 철도노동자들이 정부에 맞서 있다. 한국 여객 및 화물 철도를 마비시키고 있는 분규가 일요일 경찰병력의 민주노총(KCTU) 기습으로 예기치 않은 국면으로 접어 들었다. 600여 명 경찰의 공세는 서울 한복판을 흥분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영문 일간지 코리아 헤럴드에 의하면, 이 경찰력 개입으로 결국 120명의 “활동가들”이 연행됐다. 이 신문은, 경찰병력이 이처럼 한국 두 주요 노조 중 하나의 건물로 강제 진입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고 적고 있다.

A l’origine du conflit, le syndicat des chemins de fer, membre de la KCTU, appelle à la mobilisation contre « le projet de privatisation » du rail coréen. Depuis le 9 décembre, environ 6.500 ouvriers de l’entreprise d’Etat ont cessé le travail et s’insurgent contre ce projet, qui fait la part belle aux services à très grande vitesse.

민주노총의 일원인 철도노조가 한국 철도의 “민영화 계획”에 반대해 집결할 것을 호소한 것이 분규의 시발이다. 12월 9일 이후, 6500여 명의 국영기업 노동자들은 일을 중단하고 고속철도 운항에 유리하게 작용하는 이 계획에 반대해 시위 중이다.

Pour le ministère des Transports, il n’est nullement question de privatiser, mais plutôt d’améliorer la productivité et le service tout en procédant au désendettement de l’entreprise. C’est précisément l’argument employé en fin de semaine par les autorités pour demander aux ouvriers de cesser leur mouvement afin de ne pas creuser une dette déjà énorme.

교통부에게 있어 이 계획은 민영화 문제가 전혀 아니라, 오히려 기업의 부채 청산에 착수함과 동시에 생산성과 서비스를 개선하는 문제다. 이게 바로 이미 엄청난 부채가 가중되는 것을 막고자 하는 당국이 노동자들에게 시위를 중단해 줄 것을 요구하며 [지난] 주말 사용한 논리다.

L’incompréhension, hier, semblait totale. Incapables de faire valoir leurs arguments, les autorités avouaient ne pas savoir quel type de concession faire. Pour les syndicalistes, le coup de force de la police était tout simplement inacceptable et poussait bien entendu à durcir le mouvement.

어제 [서로 간의] 이해부족은 총체적인 듯했다. 자신들의 논리를 납득시키기에 역부족인 당국은 어떤 형태의 양보를 해야 할 지를 모르겠다고 털어놓았다. 노조원들에게 이번 경찰력 동원은 아주 간단히 말해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었으며, 움직임의 강도를 당연 강화시키는 쪽으로 몰고 가게 하는 것이었다.

La réponse pourrait venir de la présidente elle-même, Park Geun-hye, qui est face à son premier test social d’envergure. Surnommée « la dame de fer de Séoul », elle est la fille de Park Chung-hee, un militaire qui a exercé un pouvoir autoritaire lorsqu’il était président dans les années 1970. Sa politique répressive a laissé des traces dans la population, obligeant sa fille, alors simple candidate à la présidentielle, à formuler publiquement des excuses.

해답은 대규모의 첫 사회적 시험에 직면한 박근혜 대통령 자신에게서 나올 법도 한 것이다. “서울의 철의 여인”이라 불리는 그녀는, 1970년대 대통령으로서 독재적인 권력행사를 했던 군인 박정희의 딸이다. 그의 탄압 정치는 국민들에게 여러 흔적을 남겨, 대선에서 단지 후보였던 그의 딸은 어쩔 수 없이 공공연하게 사과를 표명하기도 했었다.

Hier, pourtant, l’heure était à la recherche d’une base de dialogue pour trouver une porte de sortie au conflit et éviter qu’il ne s’étende à d’autres segments de l’économie. « Nous demandons à la présidente de trouver une issue par le dialogue », a lancé un syndicaliste. Il y a urgence car le volume de fret n’est plus qu’à 30 % de la normale.

그렇지만 어제는 분규의 탈출구를 찾고 경제의 다른 부분으로 분규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대화의 기초를 모색해야 할 때였다. “우리는 대화를 통해 탈출구를 찾을 것을 대통령에게 요구한다”고 한 노조위원은 내뱉었다. 시급한 일인 것이, 이제 화물 용량은 정상의 30퍼센트에 그치기 때문이다.

Michel De Grandi, Les Echos

레제코, 미쉘 드 그랑디

 

2. 우에스트 프랑스 (Ouest France) 12월 23일자

Corée du Sud. Appel à la grève générale pour samedi 

한국. 토요일 총파업 호소

of_1223_2013 

La Confédération sud-coréenne des syndicats a lancé lundi un mot d’ordre de grève générale à partir de samedi en solidarité avec les cheminots.

한국민주노총은 월요일 철도노동자들과 연대해 토요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하자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La KCTU revendique plus de 690 000 membres, notamment dans les secteurs du bâtiment et des transports publics.

민주노총은 특히 건설 및 대중교통 분야의 69만 명이 넘는 회원이 가입해 있다고 주장한다.

Les salariés de la Korail, les Chemins de fer coréens ont cessé le travail il y a deux semaines pour protester contre une décision de créer une filiale pour gérer le train à grande vitesse. Ils estiment que cette création se traduira par une privatisation et des licenciements. La présidente Park Geun-hye a fait savoir qu’elle ne céderait pas.

한국 철도인 코레일 직원들은 고속철도를 관리를 위한 계열회사를 설립한다는 정부의 결정에 반대해 2주 전에 노동을 멈췄다. 그들은 이 자회사 설립이 민영화와 많은 정리해고를 가져올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양보하지 않겠노라고 밝혔다.

Dimanche, la police anti-émeute a pris d’assaut le siège de la KCTU pour tenter d’arrêter ses dirigeants. Environ 130 grévistes et membres de la confédération ont été interpellés.

[지난] 일요일, 폭동진압 경찰이 [노조]간부들 체포를 위해 민주노총 본부를 기습, 파업자들과 노조원 약 130 명이 연행됐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63) 역사는 미화되는 소설이 아니다- 5

(63) 역사는 미화되는 소설이 아니다-5 S. Macho CHO rok-hid @ inbox . ru 1960년 4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