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창조적 병역기피! 힘없는 사람만 군대가라?

창조적 병역기피! 힘없는 사람만 군대가라?

창조적 병역기피! 힘없는 사람만 군대가라?
-알자지라 고위공직자 자녀 병역기피 보도
-네티즌들 박근혜 정부 비난 쇄도

박근혜 정부 고위공무원 아들 16명이 한국 국적을 포기해 병역의무를 면제받은 사실로 국내 여론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대의 방송사인 알자지라가 이를 보도하고 나서 현정권이 이번 사태로 국제적 조롱거리로 전락한 모양새다.

스트림 커뮤니티 회원인 @Metempirics의 제보로 이루어진 알자지라의 이 기사는 ‘병역 의무를 피하기 위해 한국국적을 버리다-Waiving Korean nationality to dodge military service’라는 제목 아래 네티즌들이 강제징집을 기피한 자제들을 둔 한국 정부관리들을 비판하고 있다며 그 내용을 상세하게 전했다.

이 기사는 이들 고위공직자의 자녀들이 미국과 캐나다 국적을 취득했다며 @미디아몽구, 창조적 병역기피 등의 문구가 들어간 만평 등을 소개하고 있다. 알자지라는 전세계에 뉴스를 송출하고 있는 가장 큰 언론사 중의 하나로 이번 알자지라의 보도로 박근혜 정권의 도덕적 해이감은 국제적 조롱거리로 떠올랐다.

이례적으로 한국의 진보 언론뿐만 아니라 현 정권의 홍위병을 자처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중앙일보와 동아일보 및 공중파 방송 등도 일제히 비난하고 있는 가운데 터진 이번 ‘병역기피 국적포기’ 자녀를 둔 고위공직자에는 유민봉 청와대 국정기획수석(55)과 신중돈 국무총리실 대변인(53), 신원섭 산림청장(54), 강태수 한국은행 부총재보(55) 등이 포함돼 있다. 이 외에도 또 김우한 정부통합전산센터장(58), 강혜련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56), 조계륭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59) 등 정부 산하기관장들과 헌법재판소 이모 과장 등 공무원 8명도 포함돼 있으며 미래창조과학부 소속 유모 서기관은 아들 2명을 모두 군대에 보내지 않는 등 박근혜정권이 정통성뿐만 아니라 도덕성까지 상실한 파렴치한 정권이라는 비난이 터지고 있다.

다음은 정상추가 번역한 알자지라에 보도된 기사 전문이다. (10/15/2013)

기사 번역 (정상추 네트워크 소속: 임옥)

기사 바로가기☞ http://stream.aljazeera.com/story/201310120019-0023108

 

Waiving Korean nationality to dodge military service

병역 의무를 피하기 위해 한국국적을 버리다

Netizens criticise South Korean government officials whose sons evade conscription.

네티즌들이 강제징집을 기피한 자제들을 둔 한국 정부관리들을 비판하고 있다.

OCT 12, 2013

aljazeera_1012_2013_1

 

aljazeera_1012_2013_2

South Korean Special Army soldiers parade during the 65th Armed Forces Day at the military airport
in Seongnam, Gyeonggi Province, South Korea, 01 October 2013. Jeon Heon-kyun/EPA
사진 설명: 2013년 10월1일 경기도 성남시 군용비행장에서 있었던 65회 국군의 날 기념 행사 중 한국 특수부대의 퍼레이드 장면.

In an attempt to avoid mandatory military service in South Korea, the sons of 16 high-ranking public officials have abandoned their nationality. Under the Korean military service law, all able-bodied men between the ages of 18 -38 must serve for two years. The sons held dual citizenship, which allowed them to keep their US or Canadian nationalities.

열여섯 고위직 정부 관료의 아들들이 병역의 의무를 기피하기 위해 한국국적을 포기했다. 한국 병역법에 의하면 18세에서 38세 사이의 신체장애가 없는 모든 남자는 2년 동안의 병역 의무를 마쳐야한다. 이 자제들은 복수국적자들로서 미국이나 캐나다의 국적을 지니고 있었다.

Some criticised their exemption from conscription:

징집을 면제 받는 것에 대한 비판의 소리들:

Translation: It is scandalous that the son of a senior official in the Blue House’s (South Korea’s executive office) national planning office – not even an ordinary citizen – gave up his Korean nationality to evade military service. Either send the son to the military or give up your senior position! I wonder if he planned this?

번역: @lsh4u 민간인도 아니고 청와대 국정기획 수석이란 분이 아들 국적 바꿔 군대면제 한것은 정말 괘씸하다.군대를 보내던가 수석을 안하던가 해야지! 국정기획 하라니까 아들면제 기획했나?

Translation: The blame should not be on the father of the person who gives up his Korean citizenship to evade military service. But if that person’s father claims to be patriotic and if it is a country that loudly tells others’ sons to be patriotic, then the road that country is on is fixed. A spoiled road.

번역: @histopian 누가 군대 안 가려고 대한민국 국적을 버렸다고 해서 그의 아버지를 욕할 일은 아닐 겁니다. 하지만 그런 사람의 아버지가 ‘애국세력’을 자처하고 남의 자식들더러 ‘애국’하라고 큰소리치는 나라라면, 그런 나라가 갈 길은 정해져 있습니다. 망하는 길.

In the following tweet, influential South Korean citizen journalist @mediamongu listed the names of public officials whose sons reportedly gave up their citizenship. Among them is the spokesman of the prime minister and the vice president of the Bank of Korea.

다음의 트윗에서 한국의 유명한 시민 언론인 @미디아몽구는 자제들이 국적을 포기한 것으로 보도된 정부 관료들의 이름을 공개했다. 그 중에는 국무총리의 대변인과 한국은행 부총장의 이름도 있다.

The cartoon below ridicules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for reportedly having a high number of appointees in her administration whose sons received military exemptions.

아래 만화는 병역 면제된 아들을 둔 많은 사람들을 정부 공직에 임명한 것으로 보도된 한국대통령 박근혜를 비웃고 있다.

President Park is pictured sitting at her desk with a banner behind her that reads “creative economy” – the catchphrase during her presidential campaign. Next to her is a man holding a sign that reads “creative dodging of military service”. The other three men, who are labeled “Park Geun-hye’s high-level public officials” give excuses for why the military exemptions happened, including: “Because I could not predict that I would become an official” and “Because I value my son’s sentiment…”.

박대통령이 뒤에 대선기간중의 구호 “창조 경제”가 쓰여진 플래카드가 걸린 책상 앞에 앉아 있는 모습이 그려져 있고, 박대통령 옆에 한 남자가 “창조 병역 면제”라고 적혀 있는 표지판을 들고 있다. “박근혜 정부 고위직들”로 표시된 다른 세 명이 어떻게 병역이 면제된건지 변명을 하고 있다: “제가 공직자가 될 거라고 예상 못해서” 그리고 “아들의 의견을 존중해서…”.

aljazeera_1012_2013_3

Dodging military service is not limited to President Park’s administration. Serving in the military has been a long-standing issue in South Korea. It is considered a sacred duty for many, but it is growing increasingly unpopular among young South Koreans. In recent years, sportsmen, sons of government officials and celebrities have found different ways to escape the mandatory military service.

병역을 기피하는 것은 박근혜 정부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병역의 의무는 한국에서 오래동안 이슈가 되어왔다. 많은 사람들이 신성한 의무로 여기고 있으나, 병역의무는 한국의 많은 젊은이들에게 점점 더 인기를 잃어가고 있다. 최근에 운동선수들이나, 고위 공무원과 유명인사의 아들들이 병역 의무를 벗어나기 위해 편법들을 사용한 것이 밝혀졌다.

In 2010, hip-hop artist MC Mong allegedly pulled out healthy teeth to avoid conscription.

전해진 바에 의하면 2010년에 힙합 가수 MC몽이 입영을 피하기 위해 건강한 치아를 뽑았다고 한다.

 
Pop star Psy enlisted twice after the military reportedly found evidence that he did not finish his first term.

팝스타 싸이는 군복무 기간을 다 채우지 않았다는 증거가 발견된 것이 보도된 이후 군에 두번째로 입대하였다.

 

This story was suggested to us by Stream community member @Metempirics.

이 기사는 스트림 커뮤니티 회원인 @Metempirics의 제보에 의한 것이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x

Check Also

NYT, 이명박 뇌물, 횡령 및 세금 탈루 혐의로 검찰 조사

NYT, 이명박 뇌물, 횡령 및 세금 탈루 혐의로 검찰 조사 -한국 정부 수립 후 모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