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박근혜 프랑스 순방은 조공방문?, 프랑스는 환호~!

박근혜 프랑스 순방은 조공방문?, 프랑스는 환호~!

박근혜 프랑스 순방은 조공방문?, 프랑스는 환호~!
-르몽드, 박근혜 프랑스에 공공부문 시장 개방 약속
-비관세 장벽 폐지, 교류 장벽 제거 시행령 명확하게 약속, 국내 언론은 일제히 함구

프랑스 제 1 일간지인 르몽드가 박근혜가 프랑스에서 외국 기업에 한국의 공공부문 시장 개방을 약속하고 비관세 장벽 폐지, 교류장벽 제거 대통령 시행령 등을 약속한 것으로 보도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같은 사실이 국내 언론에는 일절 보도되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한 보도통제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르몽드는 4일 ‘한국은 공공부문 시장을 외국기업들에 개방할 예정이다-La Corée du Sud va ouvrir ses marchés publics aux entreprises étrangères’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프랑스 기업 대표들의 모임인 메데프(Medef는 ‘Mouvement des entreprises de France) 본부에서 약 300여 명의 프랑스 기업대표들이 모인 자리에서 불어연설을 통해 공공부문 시장을 외국기업에게 개방하겠다고 공표했으며 기업대표들은 이에 만족해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또한 박근혜가 ‘특히 비관세 장벽을 폐지함으로써 양국간의 교류에 장애가 되는 일련의 장벽들을 없애기 위한 대통령 시행령이 요 며칠내에 내려질 것이라고 실제로 명확하게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장 마르크 프랑스 총리에게 2011년 한국이 유럽연합과 맺은 자유무역협정(한-EU FTA)를 상기시키고 유럽 연합의 일원인 프랑스에게 한입으로 두말하지 말라는 것을 강조해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이 기사는 박근혜가 귀국하는대로 대통령 시행령을 통해 이같은 약속을 실행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프랑스 교민들은 이번 프랑스 방문이 셀프 조공방문이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고 이 같은 소식을 국내에 전했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는 르몽드 기사의 이 내용이 사실이냐는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어 정상추가 긴급하게 르몽드의 기사를 번역해서 알린다.

다음은 정상추에 의한 르몽드의 기사 전문 번역이다. (11/09/2013)

번역 감수: Camelia Francèz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1dTyQRK

 

프랑스 제1 일간지 « 르몽드 » , 11월 4일 기사

La Corée du Sud va ouvrir ses marchés publics aux entreprises étrangères 

한국은 공공부문 시장을 외국기업들에 개방할 예정이다

lemond_1104_2013

Le Monde.fr | 04.11.2013 à 16h53 • Mis à jour le 04.11.2013 à 17h50 | par Claire Guélaud Près de quarante ans après un séjour à Grenoble, où elle fut étudiante, la présidente sud-coréenne Park Geun-hye, qui a commencé par Paris une tournée européenne, s’est exprimée, lundi 4 novembre, dans un français parfait devant quelque 300 chefs d’entreprise réunis au siège du Medef, à Paris.

그르노블에서 학생으로 체류한 지 근 40년이 지난 후, 파리를 시작으로 유럽을 순방 중인 한국 대통령 박근혜가 11월 4일 메데프(Medef는 ‘Mouvement des entreprises de France 프랑스 기업들 모임’의 약자, 역주) 본부에 모인 300 여명의 기업 대표들 앞에서 완벽한 불어로 연설했다.

Passée la surprise de l’entendre citer Anatole France et Jules Verne, l’auditoire, côté français, s’est surtout félicité de ce qu’elle ait annoncé la prochaine ouverture des marchés publics sud-coréens aux entreprises étrangères.

그녀가 아나톨 프랑스와 쥘 베른느를 인용하는 것에 놀라고 나서, 프랑스 측 청중은 외국기업들에 대해 한국의 공공부문 시장을 조만간 개방하겠다고 그녀가 공표한 사실에 특히 만족해 했다.

Un décret présidentiel devrait être pris dans les tout prochains jours pour lever un certain nombre d’obstacles aux échanges entre les deux pays, notamment par la suppression de barrières non tarifaires, a précisé en substance la présidente de la République de la Corée du Sud.

특히 비관세 장벽을 폐지함으로써, 양국간의 교류에 장애가 되는 일련의 장벽들을 제거하기 위한 대통령 시행령이 오는 며칠 이내에 내려질 것이라고, 대한민국 대통령이 실제로 명확히 밝혔다.

Il n’a toutefois pas été question des problèmes de propriété intellectuelle ni de l’ouverture du marché de l’assurance-crédit.

하지만 지적 소유권에 관한 문제들이나 신용-보험 시장 개방 문제는 언급되지 않았다.

La France est le troisième destinataire des investissements directs sud-coréens en Europe, derrière l’Allemagne et le Royaume-Uni et elle est le troisième investisseur européen en Corée du Sud.

한국이 직접 투자하는 유럽 국가로는 독일과 영국 다음으로 프랑스가 세 번째 투자대상국이고, 프랑스는 한국에 투자하는 세 번째 유럽 투자국이다.

APPEL À INVESTISSEMENTS 

투자를 유치하려는 노력

A l’occasion de la visite de Mme Park Geun-hye, qui a un dîner de travail lundi soir avec Jean-Marc Ayrault à Matignon, le gouvernement devrait redire combien la France attache d’importance à l’accord de libre échange de juillet 2011 entre l’Union européenne et la Corée, quinzième puissance mondiale.

장-마르크 에로 총리와 월요일 저녁 마티뇽에서 업무차 만찬이 있는 박근혜 여사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프랑스 정부는 2011년 7월 유럽연합과 세계 15위 강국 한국과의 사이에 맺어진 자유무역 협정(역주: 한-EU FTA)을 프랑스가 얼마나 중요시 여기는지 거듭 강조해야 할 것이다.

A la suite de l’entrée en vigueur de ce texte, le protectionnisme avait fait sa réapparition dans certains secteurs d’activité sud-coréens, comme la cosmétique ou la maroquinerie.

이 협정이 효력을 발휘하자, 화장품업계나 피혁업계 등 한국의 몇몇 주요활동 분야에서는 보호무역주의가 다시 고개를 들었었다. Paris devrait dire à Séoul qu’il ne peut pas reprendre d’une main ce qu’il a concédé de l’autre avec l’accord européen. 프랑스는 유럽협정에서 한 손으로 양도했던 것을 다른 한 쪽 손으로 되찾아갈 수는 없음을 한국에 말해 줘야 할 것이다.

Le gouvernement verrait aussi d’un bon œil les investissements sud-coréens en France se porter sur des entreprises et des secteurs d’activité innovants, comme les biotechnologies, le numérique, l’éco-industrie et la voiture électrique.

프랑스 정부는 또한 바이오 기술, 디지털, 환경관련 산업, 전기 자동차 같은 혁신활동 기업 및 분야에서 한국이 프랑스에 투자하는 것을 호의적으로 바라볼 것이다.

ÉCHANGES QUASIMENT ÉQUILIBRÉS 

거의 균형을 이루고 있는 교역

Les Français, responsables politiques ou chefs d’entreprise, souhaitent aussi que se développent des projets franco-sud-coréens dans des pays tiers, notamment les dix pays membres de l’Association des nations de l’Asie du sud-est (ASEAN).

프랑스인들은 또한, 그것이 정치인이건 기업대표건, 한국과 프랑스가 아닌 제3국, 특히 동남아시아 국가연합인 ASEAN 가입 10개국에서 불-한 프로젝트를 발전시키기를 바라고 있다.

L’énergie nucléaire, le numérique à haut débit, les villes intelligentes, les lignes à grande vitesse et les transports, le développement durable, le traitement des eaux, sont autant de secteurs où les entreprises des deux pays peuvent jouer sur leurs complémentarités, estime-t-on de sources françaises.

원자력 에너지, 고성능 디지털, 지능적인 도시, 고속 철도 및 운송, 지속가능한 개발, 물 처리 등은 두 나라 기업들 간의 상호보조성이 효력을 발휘할 수 있는 분야라는 게 프랑스 소식통들에 기초하여 사람들이 내리는 평가다.

Les échanges franco-sud-coréens sont quasiment équilibrés. Au premier trimestre 2013, les exportations françaises vers la Corée du Sud s’élevaient à 1,8 milliard d’euros, soit une hausse de 27 % par rapport à la même période de 2012, et les importations sud-coréennes en France étaient de l’ordre de 2 milliards, en recul de 18 %.

불-한 교역은 거의 균형을 이루고 있다. 2013년 첫 4반기, 프랑스가 한국에 수출하는 수출액은 18억 유로에 달해 지난 해 같은 시기에 비해 27%가 상승했으며, 프랑스가 한국으로부터 수입하는 수입액은 18% 감소한 20억 유로 정도였다.

소셜 댓글
뉴스프로 후원하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