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Headline / 외신, 국정원 ‘세월호 참사 원인 제공자’ 의혹

외신, 국정원 ‘세월호 참사 원인 제공자’ 의혹

외신, 국정원 ‘세월호 참사 원인 제공자’ 의혹
-ST, 국정원 세월호 부분적 관리 문서 발견
-김영오씨 특별법 제정 때까지 단식투쟁 계속

외신에 한국의 국가정보원이 세월호 참사원인 제공자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는 사실이 보도됐다. 이 외신보도는 세월호 참사 전부터 세월호를 국정원이 부분적으로 관리해 왔음을 보여주는 문서가 7월에 발견된 후 이 같은 의혹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문서는 세월호에서 인양되어 복원된 노트북에서 나온 ‘국정원 지적사항’이라는 문서로 재떨이의 위치, 직원들의 휴가계획서 등까지 언급하고 있어 세월호의 실소유자가 국정원이 아니냐는 문제제기가 강하게 제기되고 있던 실정이었다.

싱가폴의 최대 영문 매체이자 극동지역 가장 뛰어난 영자매체로 평가 받는 The Straits Times는 자매지인 선데이타임스(이하 ST)에서 23일 한국의 코리아헤럴드와 아시아네트워크의 기사를 바탕으로 전한 ‘South Korea ferry disaster: Victim’s dad sent to hospital after hunger strike to push ‘Sewol Bill’-한국 여객선 참사: 희생자의 아빠 ‘세월호 법’ 요구하며 단식투쟁 후 병원으로 후송’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김영오씨의 병원 긴급후송 사실을 전하며 기사에서 국정원에 대한 의혹을 전했다.

ST는 김씨가 ‘소위 “세월호 특별법”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고양시키기 위해 40일간의 단식투쟁을 진행한 후 지난 금요일 병원에 입원됐다’며 ‘김씨는 “이것은 내가 단식투쟁을 중단하겠다는 뜻은 아니다”, “나는 세월호 특별법이 제정될 때까지 나의 투쟁을 계속할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ST는 희생자 유가족들이 검사장 임명에 더 많은 결정권을 갖기를 원하며 국회의원들이 이 특별법을 다시 써줄 것을 촉구해왔다며 정부를 조사하는 팀의 검사장을 대통령이 임명할 경우에 생길 이해관계의 상충을 유가족들은 두려워하고 있다고 유가족들의 특별법 재협상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ST는 이 사건 전부터 세월호를 국정원이 부분적으로 관리해 왔음을 보여주는 문서가 7월에 발견된 후, 국정원이 이 참사의 원인 제공자였다는 의혹 또한 생겼다고 국정원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이처럼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놓고 국민들과 정권의 대립이 더욱 첨예해지고 있는 가운데 박근혜 정권의 기대와는 달리 외신들의 세월호 관계 보도는 더욱 늘어나고 있다.

교황의 방한으로 다시 촉발된 세월호 참사에 대한 외신의 관심은 40일 넘게 단식 중이던 유민아빠 김영오씨가 병원으로 후송되자 다시 집중 보도하고 있다. 외신들은 특히 김씨의 단식 배경인 세월호 특별법에 주목하며 유가족들이 왜 국회 합의 특별법을 거부하고 있는지와 유가족들이 원하는 수사권과 기소권이 있는 특별법 요구 배경 등을 소개하고 있어 박근혜 정권과 정치권의 궁색한 행동들이 무엇인가를 감추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이 더욱 강하게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 사건의 중심에 국정원이 있다는 의혹과 박근혜의 사라진 7시간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ST의 기사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http://bit.ly/1nqjFlW

 

South Korea ferry disaster: Victim’s dad sent to hospital after hunger strike to push ‘Sewol Bill’

한국 여객선 참사: 희생자의 아빠 ‘세월호 법’ 요구하며 단식투쟁 후 병원으로 후송

PUBLISHED ON AUG 23, 2014 2:03 PM

sun_0823_2014

Kim Young Oh, 47, who lost his 16-year-old daughter in the Sewol ferry disaster, is wheeled to an ambulance on a stretcher after 40 days of fasting in Seoul on Aug 22, 2014. — PHOTO: REUTERS

2014년 8월 22일, 세월호 참사로 16세의 딸을 잃은 김영오씨(47세)가 서울에서 40일간 단식투쟁을 진행한 후 들것에 실려 앰뷸런스로 옮겨지고 있다.

SEOUL (KOREA HERALD/ASIA NEWS NETWORK) – The father of a student killed in the April 16 Sewol ferry disaster was hospitalised on Friday, after conducting a 40-day hunger strike to raise public awareness about the so-called “special Sewol Bill”.

서울 (코리아 헤럴드 / 아시아 뉴스 네트워크) – 4월 16일 세월호 참극으로 죽은 학생의 아버지가 소위 “세월호 특별법”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고양시키기위해 40일간의 단식투쟁을 진행한 후 지난 금요일 병원에 입원됐다.

Mr Kim Young Oh had been camping at Gwanghwamun Square in downtown Seoul since last month, surviving only on water and sodium. He reluctantly agreed to go with emergency medical staff to a local hospital earlier on Friday. “This does not mean I will end my hunger strike,” Mr Kim said through a statement read aloud by Yoo Gyoung Geun, the spokesman of the bereaved families. “I will continue my strike as long as the special Sewol Bill remains unlegislated.”

김영오씨는 지난 달부터 시내의 광화문 광장에서 물과 소금만으로 생존하며 야영을 해왔다. 지난 금요일 오전, 그는 응급의료진과 함께 인근병원으로 가는 것에 마지못해 동의했다. “이것은 내가 단식투쟁을 중단하겠다는 뜻은 아니다”고 김 씨는 희생자 유가족 대변인 유경근씨가 낭독한 성명서를 통해 말했다. “나는 세월호 특별법이 제정될 때까지 나의 투쟁을 계속할 것이다.”

Mr Kim is rejecting all sources of food that doctors are recommending. He has received vitamin supplements, a doctor at the Seoul Metropolitan Dongbu Hospital said.

김 씨는 의사가 추천하는 모든 음식을 거부하고 있다. 그가 비타민 보충제를 투약받았다고 서울특별시 동부병원의 한 의사가 전했다.

The Sewol Bill proposes to probe the government over its failure to save most of the passengers on the Sewol. More than 300 of the 476 onboard were killed. Two earlier investigations by prosecutors and lawmakers failed to convince victims’ families that all the facts behind the disaster had been revealed.

세월호 특별법은 세월호 승객 대부분의 구조에 실패한 정부를 수사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승선하고 있었던 476명 중 3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검찰과 국회의원들에 의한 두 차례의 이전 조사로 이 참사 이면에 감춰진 모든 사실이 밝혀졌다고 희생자 유가족들을 확신시켜주지 못했다.

The suggested legislation will create a prosecution team and a separate inquiry panel appointed by families and lawmakers. President Park Geun Hye has the final say on naming the head prosecutor.

제안된 특별법에 따르면 유가족과 국회의원들이 임명한 특별검사팀과 별도의 조사위원회가 마련될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검사장 임명에 최종 결정권을 가지게 된다.

Victims’ families have urged lawmakers to redraft the Bill, however, saying they want more say in naming the chief prosecutor. The families fear a conflict of interest if the president appoints the top investigator of a team tasked with probing the government.

하지만, 희생자 유가족들은 검사장 임명에 더 많은 결정권을 갖기를 원하며 국회의원들이 이 특별법을 다시 써줄 것을 촉구해왔다. 정부를 조사하는 팀의 검사장을 대통령이 임명할 경우에 생길 이해관계의 상충을 유가족들은 두려워하고 있다.

Senior officials, including members of the presidential staff and the Coast Guard, are suspected to have made fatal mistakes during rescue efforts. Suspicions that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contributed to the disaster also arose after documents showing the spy agency had partially managed the Sewol before the accident surfaced in July. NIS officials deny any foul play.

청와대 직원과 해양경비대 관계자들을 포함한 정부고위층이 구조활동시 치명적인 실수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사건 전부터 세월호를 국정원이 부분적으로 관리해 왔음을 보여주는 문서가 7월에 발견된 후, 국정원이 이 참사의 원인 제공자였다는 의혹 또한 생겼다. 국정원 관계자들은 어떠한 부정행위도 부인하고 있다.

The special Sewol Bill sits in limbo at the National Assembly. Lawmakers are hesitant to pass the Bill, with victims’ families fiercely demanding legislators rewrite it.

세월호 특별법은 국회에서 표류 중이다. 희생자 유가족들이 격렬하게 입법안의 개정을 요구하는 가운데, 국회의원들은 이 법안을 통과시키길 주저하고 있다.

 

[번역저작권자: 뉴스프로, 번역 기사전문 혹은 일부를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Facebook Comments

About 편집부

One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